"개짜증" 이럴 때 쓰는 말

|

"개짜증나" 이럴 때 쓰는




봉달이는 어디 가고 덩달이 혼자 마당 들마루 아래 엎드려 있다.
날씨가 하도 후덥지근해 들마루 그늘에서
낮잠을 한숨 잔 듯하다.
잠결에 내 발자국 소리가 들리자
덩달이 녀석 게슴츠레 눈을 뜨고 큰길을 내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나가 볼까나!" "어디 가는데, 나도 나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후 녀석이 늘어지게 하품을 하며 느적느적 걸어나온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선가 캉캉, 강아지 짖는 소리가 들리더니
두 마리의 강아지가 덩달이에게 달려온다.
태어난 지 두어 달쯤 된 천방지축 강아지다.
같은 마당에서 자라다보니 강아지는 고양이를 제 어미나 형제처럼 따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를 혼자 가시려고...야 목덜미 잡아. 내가 엉덩이 잡고 있을 테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강아지는 마당을 나서는 덩달이에게
어디 가는 거냐고,
갈 거면 함께 가자고,
심심한데 잘 됐다고,
찰싹 들붙는 거였다.
강아지는 좋다고, 반갑다고, 신난다고 그러는 건데,
어쩐지 덩달이의 얼굴은 귀찮아 죽겠다는 표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증말 개귀찮아, 개짜증난다!" "쟤 떼놓고 나만 데려가면 안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도 그럴 것이 요 녀석들이
두 마리가 한꺼번에 덩달이의 등짝에 올라타는가 하면
목덜미를 물고,
심지어 귀까지 물어대고 있었던 것이다.
덩달이 녀석 워낙에 성격 좋은 고양이인지라
요 쥐방울만한 강아지를 때리지도 못하고
밀쳐내지도 못한 채
그저 강아지가 날뛰는대로 당하고만 있는 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럼 출발, 근데 우리 어디 가는 거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하는 덩달이의 표정은 귀찮아 죽겠네, 에서 이제
“개짜증나”로 바뀌고 있었다.
덩달이의 입장에선 정말로 개가 짜증나는 순간이었다.
“개짜증나”란 말은 이럴 때 쓰는 말이 틀림없었다.
두 마리 강아지가 들러붙고 엉겨붙고 올라타고 물어뜯는 것을
겨우 뿌리치고 마당을 빠져나오는데,
기어이 한 마리 강아지는 촐랑촐랑 덩달이를 따라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신경쓰여. 발라당도 제대로 못하겠네." "지금 뭐하는 거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다행히 한 마리는 떼어놓았으니
덩달이의 발걸음도 한결 가벼워졌다.
천신만고 끝에 덩달이가 혹을 옆에 달고 내 앞에 당도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강아지 한 마리는
왜 따라왔는지도 모른 채 덩달아 아무것도 모르는 표정으로 덩달이 옆에 서 있다.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덩달이는
내 앞에 이르자 발라당을 하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 아파, 정신 좀 차려봐! 여기 봐봐 자 이거 몇 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는 강아지의 표정이 자못 재미지다.
반쯤은 놀라고 반쯤은 의아하다는 표정으로
갑자기 왜 그래, 어디 아픈 거야, 그러는 것만 같다.
그래도 덩달이의 발라당이 계속되자
뒤집뒤집하는 덩달이의 목덜미에 앞발까지 대보며
괜찮은 거야, 한다.
두발을 다 들어 정신 좀 차려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분간 덩달이의 개수난은 계속될 것같다.

발라당을 끝낸 덩달이가 다시 발걸음을 옮기자
그제서야 강아지도 안심이 되는 듯
덩달이 옆에 바짝 붙어 따라온다.
무더운 날씨였지만, 때마침 구름이 해를 가려
산책하기에는 꽤 괜찮은 오후였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산 후 첫 꽃밭 나들이  (26) 2010.06.19
길고양이 참호  (27) 2010.06.18
길고양이도 축구합니다  (15) 2010.06.17
개고생이란 이런 것  (48) 2010.06.16
남매는 용감했다  (26) 2010.06.15
"개짜증" 이럴 때 쓰는 말  (119) 2010.06.09
발라당 선수 교체  (25) 2010.06.08
여친과 로맨틱 꽃밭 데이트  (35) 2010.06.07
개집에 셋방 사는 고양이  (27) 2010.06.05
다 떠나고 둘만 남았다  (25) 2010.06.04
아 심심해!  (30) 2010.06.03
Trackback 3 And Comment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