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도 고양이춤

|

여기도 고양이춤

 

 

내일이면 영화 <고양이춤>이 개봉하는데,

그것을 아는지 전원고양이들도 춤을 춘다.

(정말로 춤을 춘다고 믿는 순진한 분들은 안계시겠죠)

스크린이 아닌 스크린 밖에서.

 

 “앗싸! 노랑나비, 한 마리가...”

 

할머니와 나를 앞에 두고 춤을 춘다.

묘생 뭐 있냐고.

오늘은 모든 것 다 잊고 춤이나 추자고.

즐길 수 있을 때 즐기자고.

 

 “아이 니쥬 아이 원츄 알 런투유~”

 

관광버스 춤에서부터 군바리 막춤까지.

낙엽이 깔린 잔디밭 위에서

고양이들이 하나 둘 춤을 춘다.

고양이가 정말로 춤추는 세상은 언제 오는 거냐고.

“괭이에게도 딴스홀을 許하라”고.

 

"예 베이베, 예 베이베~ 부처 핸섬, 부처 핸섬"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정신으로 없는 냥이에게도 좀 베풀며 살자고.

고양이들이 막춤을 춘다.

불안이 영혼을 잠식하는 거라고.

사람과 가장 가까운 곳에 살면서도

우린 왜 항상 가장 멀게만 느껴지는 거냐고.

 

“이봐 금순이 나랑 춤한번 출까?”

 

한 나라의 의식수준은 동물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알 수 있다고.

고양이들이 살풀이 춤을 춘다.

원수에게도 예를 베푸는 법이거늘

냥이에게는 왜 화풀이만 하냐고.

정작 이 지구를 쓰레기 만신창이로 만든 것은 자기들이면서

왜 우리만 탓하는 거냐고.

 

“할무니, 나 춤 잘 추지?”

 

속도를 줄여야 하는 것은 인간이고 자동차이지

동물이 아니라고.

고양이들이 꼭두각시 춤을 춘다.

구경하는 냥이들은 옆에서 사설을 푼다.

"우리가 원하는 건 간단해요.

우리를 사랑해 달라는 게 아니에요.

제발 해치지만 말아 주세요."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나쁜 고양이는 없다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가 행복해요.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박스의 계절이 돌아왔다  (27) 2011.11.23
아주 긴 고양이  (18) 2011.11.22
주먹맛  (24) 2011.11.21
날아보자 고양이  (23) 2011.11.18
고양이 만세  (37) 2011.11.17
여기도 고양이춤  (20) 2011.11.16
낙엽이불에서 잠든 고양이들  (24) 2011.11.15
가을빛에 물든 고양이  (14) 2011.11.14
좌절금지  (18) 2011.11.11
기자까지도 저작권 침해, 포털은 방관  (55) 2011.11.10
낙엽 가지고 노는 고양이  (10) 2011.11.10
Trackback 0 And Comment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