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로 간 고양이

|

바다로 간 고양이

 

 

바다로 간 고양이

바다 앞에서 한참이나 바다를 본다.

눈만 뜨면 만나는 바다이건만,

녀석에겐 바다가 늘 새롭고

그래서 언제나 그립다.

 

 

바다로 간 고양이

바다 앞에서 한참이나 바다를 듣는다.

귀는 고양이가 쫑긋거리는데,

고양이의 앓는 소리는 바다가 듣는다.

묘생의 바닥을 걸어

바다로 간 고양이

바다 앞에서 이야옹, 이야옹 목놓아 운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http://twtkr.olleh.com/dal_lee

잠시만 어깨를 빌려줘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이 됩니다.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고양이식당 찾은 고양이들  (12) 2012.07.13
비오는 날의 섬 고양이  (8) 2012.07.05
부침개 잘 먹는 고양이  (6) 2012.07.04
고양이는 샤워중?  (7) 2012.06.29
고양이, 1초후 빵 터져  (30) 2012.06.27
바다로 간 고양이  (8) 2012.06.21
바다와 고양이  (11) 2012.06.20
고양이 뒹굴뒹굴, 다시 찾은 평화  (30) 2012.06.04
속삭이는 고양이들  (15) 2012.06.01
나무를 달리는 고양이  (16) 2012.05.31
캣맘 보살과 조계사 고양이  (62) 2012.05.30
Trackback 0 And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