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집배원과 고양이

|

집배원고양이가을


은행잎이 지천으로 널린 골목에
우편 집배원은 늦은 가을을 배달하러 오고
고양이는 골목을 어슬렁거리며
오토바이 너머로 보이는 하늘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위의 삶은 외로웠다고,
그러나 또한 길 위의 삶은 행복했다고,
고양이는 뒤를 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생처럼 1년의 절반을 살았다고.
슬픔과 절망과 때때로 찾아오는 쓸쓸함과
그리움 같은 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렇게 낙엽처럼 지난 날들이 수북히 쌓인 골목에
집배원은 서둘러 겨울로 떠나고
고양이는 이 스산한 골목과 묘생을 딱한번 뒹굴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코끝 찡한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장 위의 고양이  (13) 2008.11.17
길고양이의 겨울 방석?  (12) 2008.11.15
미끄럼틀 타는 길고양이  (34) 2008.11.14
길고양이 먹이원정대  (51) 2008.11.12
가을 낭만고양이  (11) 2008.11.10
우편집배원과 고양이  (9) 2008.11.09
길고양이 자전거 타는 법  (16) 2008.11.07
길고양이도 단풍 구경한다  (13) 2008.11.06
줄놀이에 빠진 길고양이  (18) 2008.11.04
아기 길고양이 나무타기  (6) 2008.11.03
"저 초상권 있거든요~"  (10) 2008.11.01
Trackback 1 And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