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도지는 어미 고양이의 상처

|

자꾸 도지는 어미 고양이의 상처



지난해 12월 <길고양이 먹이원정대 2>라는 기사에서
어미냥인 그냥이가 귀 뒤쪽에 상처가 난 사진을 올린 적이 있는데,
두어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냥이의 상처는 아물지 않고 있다.
어느 날엔 약간 아물어 딱지가 져 있다가도
또 어느 날엔 상처가 도져 피가 맺혀 있다.
아마도 겨울철이라 상처가 더 오래가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볼 수 있는 그냥이의 귀 뒤편의 상처(위)와 지난 12월 귀 뒤편의 아물어가는 상처(아래). 상처가 도지고 덧나고 있다. 물론 새로 생긴 상처일 수도 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 지난 12월까지만 해도 그냥이의 상처는
거의 아물어서 피딱지가 붙어 있는 상태였다.
그러나 며칠 전에 만난 그냥이의 상처는 덧나고 도져서
벌겋게 피가 맺혀 있었다.
마치 아기 고양이를 키우는 고달픈 어미냥의 훈장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텃밭에 앉아 해바라기를 하는 그냥이와 뒤에서 졸고 있는 까만코.

그냥이의 상처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는 알 수가 없다.
다만 약 석달여 전 2마리의 새끼를 낳은 외출이와
4마리의 새끼를 거느린 그냥이 사이에
급식소나 다름없는 컨테이너를 차지하기 위한
영역 다툼이 여러 번 있었다.
어미냥끼리 으르렁거리며 대치하고 있는 것을 나도 두어 번 본 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도 5개월 된 새끼들과 보모냥 이옹이를 데리고 먹이 원정을 다니는 그냥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금 폭군냥 주황이와의 먹이다툼도 벌이는 것으로 보아
영역싸움 혹은 급식소 쟁탈전이 가져온 상처가 아닌가 추정할 뿐이다.
모성애가 강한 그냥이는
5개월이 되도록 새끼들과 함께 살고 있다.
5개월이면 사람으로 치면 사춘기에 접어든 나이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택가 뒤란의 호스에 코를 대고 냄새를 맡고 있는 그냥이.

아직도 그냥이는 5개월짜리 새끼들을 데리고
먹이 원정을 나서는 ‘사서 고생’을 마다하지 않는다.
정작 자신의 상처가 도지는 것은 돌보지 않고.
그래서 오늘도 4마리 어미 고양이의 상처가 깊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