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킬, 37번 국도에서 죽어간 고양이

|

로드킬, 37번 국도에서 죽어간 고양이



여기 한 마리의 고양이가 있다.
녀석은 방금 세상을 떠났다.
죽은 고양이의 영혼은 잠시 죽어 있는 자신의 주검을 바라보다가
이 세상이 아닌 다른 곳으로 기나 긴 여행을 떠났다.
죽으면서 녀석은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혀를 반뼘이나 길게 빼물고 있었다.
배는 하얗고, 등은 노랑 줄무늬가 선명한 노랑둥이 녀석이다.
37번 국도를 달리다 나는 그것을 보았다.
도로 가장자리에서 로드킬로 죽어간 고양이 한 마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37번 국도에서 로드킬당한 노랑이 한 마리.

장호원에서 여주로 올라가는 그럭저럭 한적한 도로였다.
도로 왼쪽은 주택가이고, 오른쪽은 제법 큰 하천이 흐르고 있었다.
아마도 이 녀석은 하천 갈대숲에 내려앉은 오리라도 사냥할 생각으로
하천을 내려갔을지 모른다.
사냥이 성공했는지 실패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다시 녀석은 하천 둑방을 기어올라와
도로를 건너려고 하는 순간, 머리쪽을 부딪쳤던 게 분명해 보인다.
다른 곳의 외상은 전혀 없고,
머리 부위에만 핏자국이 맺혀 있었다.
갓길이 좁아 차를 세울 곳이 없어 사고지점 50~60미터 전방 둑방 공터에 차를 세우고
나는 겨우 몇 컷의 사진을 찍은 뒤,
로드킬당한 녀석을 둑방 풀섶으로 옮겼다.
이미 죽은 고양이이긴 했지만,
또다시 바퀴에 깔려 납작한 사체로 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주검을 옮기는데, 뒷다리쪽만 몸이 굳었을 뿐
아직도 체온이 싸늘하게 식지 않은 상태다.
기껏해야 죽은 지 반나절도 안된 것이 분명하다.
삽이 있는 것도 아니고,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가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여기까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기 직전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혀를 반쯤 빼물고 있었다.

제한속도 시속 60km의 도로.
다시 운전대를 잡고 60km의 제한속도로 올라오는데,
얼마나 급한 차들이길래 상당수의 차들이 내 똥차를 추월해갔다.
여주 인근에서도 수많은 바퀴에 깔려 납작하게 도로에 달라붙은 로드킬의 흔적을 만났다.
역시 고양이였다.
장호원에서 양평까지 올라오는 동안
도로에서 로드킬로 죽어간 고양이는 무려 5마리나 되었다.
도심과 도심 인근에서 로드킬로 죽어가는 동물의 절대다수는 고양이다.
그러나 고양이는 로드킬의 어떤 통계에서도 누락되어 있다.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로드킬 조사에 따르면
2005년 6,543마리, 2006년 5,565마리 등으로
하루 평균 약 8~9마리의 야생동물이 로드킬을 당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
그러나 이 통계는 국도와 지방도가 조사에서 빠져 있고,
조사대상 동물 또한 다람쥐나 고양이 등은
대부분 통계에서 제외된 수치다.
몇 년 전 서울대 환경연구소의 <로드킬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리산 구간에 위치한 88고속도로만 해도
같은 구간에서 조사한 도로공사의 조사 수치보다 7~8배나 더 많았다고 한다.
또한 서울대 조사팀은 차량 속도가 로드킬 빈도를 높인다는 점도 밝혀냈다.
제한속도가 각각 다른 도로를 조사한 결과
제한속도가 높은 쪽의 도로에서 더 많은 로드킬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량 속도가 빠른 곳일수록 로드킬 빈도 또한 높아진다.

문제는 로드킬이 단지 동물의 죽음만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로 인한 교통사고는 인명피해로 이어질 때가 많다.
최근 들어 도로를 건설할 때 생태통로를 확보하고 있음에도 로드킬은 전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는 제대로 된 생태조사 없이 잘못 조성된 생태통로와도 연관이 있다.
한마디로 엉뚱한 지점에 동물이 이용하기도 불편하게 생태통로가 들어서 있다는 것이다.
일본과 캐나다를 비롯한 선진국의 경우
야생동물의 출현이 잦은 곳에는 반드시 생태통로와 유도펜스를 설치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워낙에 생태통로(전국에 100개도 되지 않는)도 부족할뿐더러
제대로 그 기능을 다하는 곳도 드물다.
그동안 침략자인 우리는 전적으로 인간의 편의를 위해 본래 동물의 서식지였고, 이동로였던 곳들을
깎고 밀고 뚫어서 도로를 만들어왔다.
그로 인해 우리는 더 빨리 목적지까지 갈 수 있게 되었지만,
동물들은 그로 인해 더 빨리 생명을 잃고 있다.
우리나라 야생동물의 가장 치명적인 사망원인 1위도 로드킬이라는 보고가 있다.
사실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도로 포장률을 자랑하지만,
동물의 안전시설은 거의 세계 최악의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모든 동물은 한국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로
매일같이 목숨을 건 도로횡단을 해야만 한다.
동물에게도 가야만 하는 길이 있다.
그러나 그 길은 죽음을 부르는 ‘킬-로드’가 되어가고 있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5 And Comment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