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강나무꽃을 생각하다

|

생강나무꽃생각하다





사실 산수유보다 한발 앞서 봄을 알리는 꽃이 있다.
바로 생강나무꽃이다.
생강나무꽃은 산수유꽃보다 약간 앞선
3월 초순에 꽃이 피어 4월까지 피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폭설 속에 피어 있는 생강나무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강나무꽃을 보면 그 모양과 색깔이 산수유와 너무 흡사해서
종종 이를 알지 못하는 일반인들이 이것을 산수유로 여기는 경우도 있다.
생강나무꽃은 얼핏 보아서는 산수유와 비슷하지만,
좀더 꽃술(꽃술이 두 겹으로 터진듯 보임)이 탐스럽고
빛깔과 향이 짙은 게 특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강나무는 산수유꽃보다 먼저 피어나 봄을 알리는 꽃으로 불리며, 꽃술도 산수유꽃보다 훨씬 탐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차례도 생강나무꽃이 산수유보다 훨씬 풍성해보인다.
무엇보다 큰 차이점은 가지를 잘라보면 안다.
생강나무꽃은 꽃이 핀 가지를 잘라보면 특유의 생강냄새가 나는 것이다.
그래서 생강나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강나무의 진가를 아는 사람들이 최근에는 이것을 정원수로도 많이 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산수유나무는 층층나무과에 들며,
생강나무(개동백, 황매로도 불림)는 녹나무과로 종류도 완전히 다른 것이다.
꽃으로 보자면 생강나무꽃이 산수유꽃보다 더 탐스럽고 기품이 있다.
다만 그것은 산비탈이나 계곡에서
은둔자처럼 조용히 피었다가 조용히 스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강나무 꽃에 취한 나비.
 
지금 나는 그것을 생각한다.
산속의 모든 날것과 피붙이들에게 가장 먼저 봄이 왔음을 알리는
산속의 은둔자 생강나무를.
물론 최근에는 생강나무의 진가를 아는 사람들이
이것을 정원수로 심는 경우도 많아졌다.

* SLOW LIFE::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