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 유혹하는 접대 고양이

|

여행자 유혹하는 접대 고양이



라오스 루앙프라방의 씨사왕웡 거리는 여행자 거리로 유명하다.
라오스의 카오산 로드라고나 할까.
라오스를 여행하는 배낭 여행자들과 그들을 호객하는 여행사와 숙소, 식당을 비롯한
편의시설이 상당수 이곳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여행자 거리에서 나는 여러 번 회색 줄무늬 고양이와 만났다.
이 녀석을 한마디로 말하자면,
여행자 거리의 접대묘라고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오스 루앙프라방 씨사왕웡 여행자 거리에서 만난 접대 고양이. 녀석은 프로였다.

녀석은 여행자 거리의 여행사 출입구나 PC방 입구,
슈퍼마켓 앞에서 호객행위(?)를 하곤 한다.
사람들이 지나가면 '놀다 가라'고 빤히 쳐다보며 냥냥거리는 것이다.
그러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여행자가 지나가다 만져주거나 ‘이뻐해’ 주면
녀석은 무릎냥에 가슴냥 노릇까지 하며
여행자를 극진하게 대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오늘은 왜 이케 손님이 뜸하지...불경기라 여행들도 안 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거리 한복판에 나가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해 볼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어이, 거기 이쁜 아가씨... 좀 놀다 가시지. 바쁜 거 같지도 않구만...

심지어 여행자가 잠시 만져주다가 자리를 뜨면
조금만 더 있다 가라고 또 냥냥거린다.
정녕 갈 거면 먹을 거라도 내놓고 가라고...
접대를 했으면 대가를 지불하는 게 도리 아니겠냐고...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걸려들었어... 그래 이 폭신한 무릎과 따뜻한 손길...!! 맘대로 만지다 가라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벌써 가려고? 그냥 가면 섭하지...뭐라도 좀 내놓고 가시지... 세상에 공짜가 어딨어, 이런 불경기에 나도 좀 먹고 살아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하루종일 영업했더니 피곤하군! 일단 잠 한숨 자고 또 거리로 나가 볼까...

어쨌든 이 녀석은 여행자 거리에서 접대묘로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어떤 날은 한꺼번에 대여섯 명이 몰려들어
만지고 안고 쓰다듬느라 정신을 못차릴 지경이다.
그렇게 한참 접대하고 나면 녀석은 피곤하다는듯 널브러져 잠이 든다.
그것도 꼭 여행자들이 많이 드나드는 업소 앞에서...

* 라오스의 고양이들::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