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핀 술잔

|
    
     벚꽃 핀 술잔

                                                                                함성호


마셔, 너 같은 년 처음 봐 

이년아 치마 좀 내리고, 말끝마다

그렇지 않아요? 라는 말 좀 그만 해 

내가 왜 화대 내고 네년 시중을 들어야 하는지 

나도 한시름 덜려고 와서는 이게 무슨 봉변이야 

미친년 

나도 생이 슬퍼서 우는 놈이야 

니가 작부ㄴ지 내가 작부ㄴ지 

술이나 쳐봐, 아까부터 자꾸 흐드러진 꽃잎만 술잔에 그득해 

귀찮아 죽겠어, 입가에 묻은 꽃잎이나 털고 말해 

아무 아픔도 없이 우리 그냥 위만 버렸으면 

꽃 다 지면 툭툭 털고 일어나게 

니는 니가 좀 따라 마셔

잔 비면 눈 똑바로 뜨고 쳐다보지 말고 

술보다 독한 게 인생이라고 ? 

뽕짝 같은 소리 하고 앉아 있네 

술이나 쳐

또 봄이잖니



 --시집 <너무 아름다운 병>(문지) 중에서.

신고

'그리운 詩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정대 <무가당 담배 클럽의 기타연주자들>  (0) 2008.01.21
정병근 <유리의 기술>  (0) 2007.12.27
흘러온 사내  (0) 2007.12.22
내 워크맨 속 갠지스  (0) 2007.11.24
비 오는 창밖의 시  (0) 2007.08.10
떠도는 물고기 여인숙  (0) 2007.01.19
밀물 여인숙 1  (0) 2006.07.11
구름이 구워지는 상점  (0) 2006.06.17
엘 살롱 드 멕시코  (0) 2006.04.26
가재미  (0) 2006.04.25
벚꽃 핀 술잔  (0) 2006.04.24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