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위로

|

어떤 귀가

 

 

 

 

"어디서 놀다 이제 오냐?" 아저씨의 투박한 손이 고양이를 쓰다듬는다. 일 다녀오는 길에 고양이를 불러 고된 하루를 위로한다.

 

 

 고양이 만지던 손으로 아저씨는 수레를 끌고 집으로 간다. 고양이도 아저씨를 따라 집으로 간다. 길 떠나온 나는 집으로 가지 못하고 이렇게 멀거니 둘의 귀가를 본다.

 

 

* 아래 뷰추천을 누르거나 책을 구입하시면 길고양이 사료후원에 커다란 도움이 됩니다.

흐리고 가끔 고양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