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동굴

|

고양이 동굴

 

 

고양이 동굴이 있다.

고양이가 여러 마리 들어앉은 고양이 동굴.

그 동굴은 어둡고 비밀스러운 고양이의 일상이 웅크려 있다.

세상의 그늘.

 

 

 

이 땅의 묘생이란 축복받지 못한 것이어서

늘 쫓기고 숨고 굶주리고 아프고 슬프다.

기껏해야 3년 안팎을 사는 길고양이는

평생을 그렇게 살다 간다.

어떤 고양이는 상추 한 포기보다 못한 취급을 당하고

어떤 고양이는 길가에 나뒹구는 돌멩이보다도 못하게 살다 간다.

 

 

고양이만 보면 악행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있다.

텃밭을 파헤친다고.

소리가 시끄럽다고.

눈이 무섭다고.

그냥 고양이가 싫다고.

그들은 고양이에게 돌을 던지고 쥐약을 놓는다.

 

 

이 세상은 함께 사는 곳이고,

마땅히 고양이도 살아갈 권리가 있다.

사람에게 그것을 죽일 권리는 누구도 부여한 적이 없다.

풀과 나무와 저 강물과 벌레와 새와

이 햇빛과 공기와 모든 것이 어울려 사는 곳이 이 세상임에도

고양이에게만은 ‘안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래서 어떤 고양이는 인간의 눈을 피해 동굴로 은신한다.

일본의 유럽의 북미의 라오스나 태국의 고양이들이

자유롭게 거리를 활보하는 동안에도

우리나라 고양이는 인간의 눈을 피해

점점 더 어둡고 외진 곳으로 숨어들고 있다.

 

 

 

동남아 대부분의 나라들은 우리보다 가난하면서도

자연과 생명에 베풀며 사는 법을 안다.

최소한 고양이에게 나쁜 짓은 안한다.

본래 베풂이란 좀더 나은 쪽이 하는 법이다.

이 땅에서 고양이들이 더 이상 피하지 않아도 되고,

더 이상 인간을 두려워하지 않고 숨지 않아도 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고양이 동굴에도 해뜰날 있을까?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명랑하라 고양이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이 됩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수익금은 길고양이 후원에 사용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