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이후

|

그날 이후

 

 

며칠 전 <고양이 다 총으로 쏴죽이겠다는 이웃>에 대한 사연을 올린 적이 있다.

많은 분들이 공분하며 댓글을 달아주었고,

이런저런 해결책을 제시해주기도 했다.

경찰신문고에 올리거나 언론사에 제보하거나 동물단체에 신고해야 한다거나...

 

 

하지만 가장 시급한 건 할머니 모녀와 고양이의 안전이라고 생각한다.

시골에서, 그것도 바로 인접한 이웃을 신고한다는 것은 최후의 수단이다.

그리고 사건과 정황은 있지만, 증거를 확보하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신고를 할 수도 없는 실정이다.

동물학대죄도 성립이 되지 않는다.

‘고양이를 총으로 다 쏴죽이겠다’는 발언을 할머니가 두 번이나 듣긴 했지만,

녹음을 해놓은 것도 아니다.

증거가 없는 셈이다.

폭력과 폭언, 가택침입 또한 당사자가 완강히 잡아떼면 그만이다.

법이라는 게 증거가 없으면 무용지물이다.

할머니 또한 아직은 신고를 원치 않는다.

(억울해도 증거가 없으니 어떡하냐고 하신다)

말 많은 시골인데다 남의 집 전세를 살면서 CCTV를 설치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동물학대가 확실하지 않은 이상 제3자가 ‘형사사건’에 끼어드는 것은 오히려

빌미를 줄 수가 있다.

상대는 경찰이다. 소속과 근무지 이름도 알 수 없지만, 동네 사람들도 다 경찰인줄 알고 있다.

이쪽에서 섣불리 행동하기가 꺼려지는 부분이다.

걱정스런 마음에 많은 분들이 그냥 신고해버리라고도 말하지만,

할머니는 그럴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어떤 보복과 해코지가 두렵다고 했다.

더구나 술만 먹으면 언행이 거침없고 막무가내인 상대여서

어떤 우발적인 행동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이다.

한 가지 다행이라면 만취한 상태에서 할머니에게 행패를 부린 다음 날 아침

당사자가 대문 앞에 찾아와 정중하게 사과를 했다고 한다.

물론 할머니는 그 사과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는 않고 있다.

한시름 덜긴 했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http://twtkr.olleh.com/dal_lee

잠시만 어깨를 빌려줘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사료지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와 고양이  (11) 2012.06.20
고양이 뒹굴뒹굴, 다시 찾은 평화  (30) 2012.06.04
속삭이는 고양이들  (14) 2012.06.01
나무를 달리는 고양이  (16) 2012.05.31
캣맘 보살과 조계사 고양이  (62) 2012.05.30
그날 이후  (27) 2012.05.29
고양이 총으로 다 쏴죽이겠다는 이웃  (81) 2012.05.25
고양이 낚시터  (6) 2012.05.23
사랑은 가지마라  (6) 2012.05.22
그 많던 고양이는 다 어디로 갔을까  (29) 2012.05.21
고양이, 이 앙증맞은 표정을 보라  (15) 2012.05.18
Trackback 0 And Comment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