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가 꿈꾸는 식사?

|

길고양이가 꿈꾸는 식사?



인상파 화가인 프랑스의 마네가 그린 <풀밭 위의 식사>란 그림이 있다.
풀밭 위에 나체의 여인 2명과 정장의 신사 2명이 식사를 끝내고 앉아 있는 이 그림을
누구나 한번쯤은 보았을 것이다.
피크닉 가서 사랑하는 사람과 야외의 풀밭에 둘러앉아 먹는 평화로운 식사.
(그림처럼 ‘나체’가 되면 풍기문란죄가 되겠지만....)

길고양이도 이런 평화로운 식사를 꿈꾼다.
그러나 현실은 언제나 길고양이에게 이런 ‘평화로운 식사’의 꿈을 제공하지 못한다.
쫓기고, 눈치보고, 경계하고, 도망치고....
어쩌면 길고양이에게 평화로운 식사는 불가능한 꿈일지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장난 좀 치지 마쇼... 이건 내가 꿈꾸는 식사가 아니란 말이오.

그 불가능한 꿈을 가능한 현실로 만들어보기 위해
오늘 나는 길고양이 ‘바람이’에게 장난을 좀 쳤다.
평소에 먹이그릇을 놓아주던 장소를
마당 한가운데 풀밭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그런데 이 녀석 평소에 놓아주던 곳이 아닌 마당 한가운데 먹이그릇을 갖다놓자
짜증이 가득한 얼굴로 나를 노려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이그릇을 마당 한가운데 갖다놓자, 눈을 감고 어떻게 할까 고민에 빠진 바람이.

“아 진짜, 먹을 걸 갖고 장난을 치냐...”
딱 그런 표정이었다.
먹이그릇을 옮겨놓은 것에는 또다른 의도도 있었다.
평소에 경계심이 지나치게 많아서 언제나 테라스 밑 아니면 위가 아닌
다른 곳에 있는 모습을 거의 본 적이 없는지라
녀석에게 마당도 안전한 장소라는 것을 인식시키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결단을 내린 바람이. 조심스럽게 마당을 가로질러 먹이그릇을 향해 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모든 의도가 의도대로 되는 것은 아니었다.
바람이 녀석은 한동안 어떻게 할까 고민스러운 얼굴로 테라스 아래 쭈그려앉아 있더니
이내 체념한 표정으로 눈을 감고 고민에 빠졌다.
녀석은 사방이 탁 트인 마당 한가운데가 매우 위험한 장소라고 여겼던 모양이다.
눈을 감고 장고에 장고를 거듭하던 바람이는
한참 후에야 결단을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 진짜 똥개 훈련시키는 것도 아니고...

일단 배부터 채우고 보자고...
해서 바람이는 테라스 밑에서 조심스럽게 내려와 마당에 발을 내딛었다.
물론 멀찍이서 지켜보는 내 눈치를 살살 보면서...
녀석은 한발한발 마당 한가운데 놓인 먹이그릇을 향해 다가갔다.
무슨 사냥하는 것도 아닌데, 녀석의 걸음은
매우 신중했고, 매우 조심스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상 먹이를 앞에 두자 녀석은 게걸스럽게 앉은자리에서 그것을 다 해치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드디어 먹이그릇에 당도한 녀석,
“괜히 쫄았네~” 하는 표정으로 흘끔 나를 한번 돌아보고는
평소처럼 걸신들린듯 사료를 먹기 시작했다.
나는 혹시라도 무언가가 녀석의 평화로운 식사를 방해할까봐
공중에다 <고양이, 풀밭 위의 식사중>이란 손팻말이라도 걸어두고 싶었다.
잠깐씩 고개를 들어 주위를 살피는 것 빼고는
평상시와 다름없는 녀석의 식사 풍경이었다.
나의 장난기에 놀아난 감도 없지 않지만,
보아라, 이 얼마나 보기 좋은 풍경이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밭 위의 식사를 마치고 서둘러 테라스를 향해 걸어가는 바람이.

오늘의 식사에 대해 바람이의 짤막한 인터뷰를 들어보았다.

나: 풀밭 위의 식사, 괜찮지 않았나?

바람이: 그건 니 생각이고...색다른 경험이긴 했다. 동물원 원숭이가 된 느낌이랄까. 다시는 먹는 걸로 장난치지 말았으면 좋겠다. 이게 길고양이가 꿈꾸는 식사라고? 천만의 야옹이다. 내가 꿈꾸는 건 이를테면 이런 거다. 여자 친묘랑 아침에 사료 뷔페 가서 저녁에 나오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ttp://gurum.tistory.com/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상세보기
이용한 지음 | 북폴리오 펴냄
길고양이와 함께한 1년 반의 기록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2007년 12월 초 집 앞에서 만난 다섯 마리의 새끼 고양이와 어미 고양이와의 만남 이후 저자 이용한은 길고양이들에게 관심을 갖게 된다. 이...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