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전통술, 라오라오

|

라오스 전통술, 라오라오


라오스에 가면 여행자들이 꼭 한번씩 맛보는 술이 있다.
라오스의 전통술, 라오라오(Lao Lao)다.

'라오라오’에서 앞의 라오는 라오스를 뜻(라오스에서는 자기네 나라를 그냥 ‘라오’라고 부른다)하는 것이고,
뒤의 라오는 ‘술’이란 뜻의 라오 말이다.
그러니까 라오라오는 ‘라오스 술’이란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주처럼 내려서 만든 증류주 라오라오. 흔히 라오 위스키라 불린다. 맛은 독하고 쓰다.

라오라오는 일종의 곡주(Lao Rice)인데,
우리나라의 발효주 또는 증류주 방식으로 내리는 소주와 흡사하다.
라오라오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쌀을 발효해 위에 뜬 맑은 술을 떠낸 발효주 라오라오와
발효주를 한번 더 소줏고리에 붓고 불을 때서
술을 받아내는 증류주 라오라오가 그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을 발효해 만든 발효주 라오라오. 15도 정도로 부담이 없고, 맛은 부드럽고 달착지근하며 입에 착착 감긴다. 너무 맛있다.

루앙프라방을 여행하는 동안 나는 두 가지 라오라오를 모두 맛보았는데,
발효주 라오라오는 마치 우리나라의 한산 소곡주를 연상시키듯
달착지근한 게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이었다.
그러나 증류주 라오라오는 마치 몽골이나 러시아의 보드카를 마시는 것처럼
독하고 쌉싸름했는데, 먹고 난 뒤 머리까지 아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증류주 라오라오를 만드는 과정을 설명한 그림판(위). 라오라오는 우리나라 소줏고리에 소주를 내리는 방식과 똑같은 방식으로 만든다(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효주 라오라오는 보통 15도 정도이고,
증류주 라오라오는 30도가 넘는 독한 술이다.
흔히 술집에서 파는 ‘라오라오’는 후자에 속하는데,
메뉴판에는 ‘라오 위스키’라 적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증류주 라오라오에 뱀을 집어넣은 라오라오 뱀술.

루앙프라방의 몽족시장이나 메콩강변 전통마을 등에서는
라오 위스키에 뱀이나 전갈을 넣은 술도 흔하게 볼 수 있다.
이 뱀술과 전갈술은 라오스에서 정력주로 알려져 있지만,
약간 혐오스러워 선뜻 구입할 용기는 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족시장에서 파는 라오라오 전갈술과 뱀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에도 이 전갈술과 뱀술은 시장이나 전통마을에서
꾸준히 팔리고 있는 인기 품목이라고 한다.
나는 발효주 라오라오 맛을 잊지 못해
라오스를 떠날 때 한병 더 구입해 두고두고 아껴먹는 중이다.

* Jump in Laos::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