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원을 지키는 수문장 고양이

|

사원을 지키는 수문장 고양이



라오스 루앙프라방 외곽의 한적한 사원에서 만난
올블랙 고양이는 사원을 지키는 수문장 고양이다.
이 녀석이 정말로 수문장 노릇을 하는지는 내 알 바 아니다.

내가 사원에 들어섰을 때
이 녀석은 출입문 바로 앞에서 마치 통행세라도 받겠다는 듯
꼿꼿한 자세로 나를 빤히 쳐다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앙프라방 외곽의 조용하고 한적한 사원.

내가 통행세를 주지 않자
녀석은 계속해서 나를 따라다녔다.
사원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도, 계단 앞의 사천왕상 앞에서도
녀석은 계속해서 얼쩡거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당 앞 사천왕상 앞에서 '메롱' 하고 있는 수문장 고양이(위). 계단 앞을 순찰 중인가 했더니 내 앞에서 계속 알짱거리고 있는 거다(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랑곳없이 나는 법당 안으로 들어가
가볍게 불공을 드리고 나왔는데,
이 녀석 그 새 다른 사람에게 치근덕거리고 있었다.
유럽에서 온 한 여성 여행자 뒤를 졸졸 따라다니는 게
통행세를 받으려는 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자가 뜸하자 법당 앞에서 한가롭게 그루밍을 하고 있는 고양이(위). "혹시 자네 통행세를 냈던가? 요즘 통 정신이 없어서..."(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만 보니, 이 녀석 수문장 고양이로서는 근무태만에 직무유기다.
만날 여행자 뒤꽁무니나 따라다니며 냥냥거리는 것이
수문장 고양이는 커녕 가이드 고양이에 가깝다.
그러고보니 이 녀석 원래 본업이
가이드 고양이인지도 모르겠다.

* 고양이의 사생활::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1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49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