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근 <유리의 기술>

|

      
         유리의 技術
 

                                                                     정병근


 


유리창에 몸 베인 햇빛이
피 한 방울 없이 소파에 앉아있다
고통은 바람인가 소리인가
숨을 끊고도, 저리 오래 버티다니
창문을 열어 바람을 들이자
햇빛은 비로소 신음을 뱉으며 출렁인다
고통은 칼날이 지나간 다음에 찾아오는 법
회는 칼날의 맛이 아니던가
깨끗하게 베인 과일의 단면은 칼날의 기술이다
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풍경의 살을 떠내는
저 유리의 기술,
머리를 처박으며 붕붕거리는 파리에게
유리는 불가해한 장막일 터,
훤히 보이는 저곳에 갈 수 없다니!
이쪽과 저쪽, 소리와 적막 그 사이에
통증 없는 유리의 칼날이 지나간다
문을 열지 않고도 안으로 들이는 단칼의 기술,
바람과 소리가 없다면 고통도 없을 것이다

 

n       시집 <번개를 치다>(문지)에서

'그리운 詩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준규 <나무는 젖는다>  (0) 2008.07.23
조영관 <시를 겁나게 잘 아는 친구 얘기>  (1) 2008.05.28
연어, 7번 국도  (0) 2008.04.28
길의 미식가  (3) 2008.02.11
박정대 <무가당 담배 클럽의 기타연주자들>  (0) 2008.01.21
정병근 <유리의 기술>  (0) 2007.12.27
흘러온 사내  (0) 2007.12.22
내 워크맨 속 갠지스  (0) 2007.11.24
비 오는 창밖의 시  (0) 2007.08.10
떠도는 물고기 여인숙  (0) 2007.01.19
밀물 여인숙 1  (0) 2006.07.11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