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우리땅 2: 아산만-금강

|

하늘에서 본 우리땅 2: 아산만-금강




김포-여수간 비행기를 타고 가면서
하늘에서 본 우리땅을 담아보았다.
지난 번 1편에서는 김포에서 승봉도까지의 풍경을 담았고,
이번에는 아산만에서 금강까지의 풍경을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망대해 한가운데 외로이 떠 있는 섬 하나, 구름 한 점. 충남 서천 연도 풍경이다.

푸른 논자락 무늬와 갯벌과 바다가 어울린 풍경들.
산줄기를 흘러온 강줄기가 평야지대를 사행으로 흘러
바다와 합쳐지는 풍경들.
거기에 실핏줄처럼 얽히고설킨 생명의 하천들.
하늘여행을 하면서 나는 그 갸륵한 풍경들을 만났다.
신비와 경이, 감탄과 감동이 버무려진 풍경들.
더는 삽질과 포크레인으로 이 향기로운 풍경들을 만신창이로 만들지 않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산만을 지나 대호방조제 방향으로 보이는 풍경. 뒤로 보이는 섬이 소난지, 대난지도다(위). 두 수로가 만나 대호방조제를 이루고 있는 풍경(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여 쪽 상공에서 보령 쪽으로 바라본 저녁 무렵의 산자락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미 쯤에서 바라본 천수만 간월호와 바둑판처럼 구획된 주변의 논자락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수만 주변의 논과 밭은 그 자체로 '그림같은 풍경'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미에서 보령 쪽으로 날아가다 만난 저녁 무렵의 풍경. 저녁 햇살이 강줄기에 부딪혀 눈이 부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령 대천에서 원산도 쪽으로 바라본 풍경. 해안에 뜬 구름들(위). 보령 남포방조제가 있는 해안선 풍경(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여 쪽에서 바라본 저녁 무렵의 서천땅과 바다(위). 서천 춘장대 해수욕장과 마량포구의 멋진 풍경(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노을이 살짝 드리운 금강의 눈부신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햇살을 받은 금강은 말 그대로 '비단강'의 모습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