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4.17 천둥벌거숭이가 왔다 (23)

천둥벌거숭이가 왔다

|

천둥벌거숭이


천둥벌거숭이가 왔다.
태어난 지 한달쯤 되는 풍산 강아지.
녀석은 본래 아는 친구네 집에서 단 이틀만에 이리로 왔다.

친구는 아들네미가 하도 강아지 타령을 하는데다
마침 아는 사람이 풍산개 순종 젖둥이를 준다고 해서
덥석 받아온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집으로 천둥벌거숭이 풍산 강아지가 왔다.

그러나 아파트에서 다른 개도 아닌 풍산개를 키운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나 순해 보이는 이 녀석은 밤이면 어미품이 그리운지 오랑우탄 소리를 내며 운다.
아마도 이 소리 때문에 이웃에서 층간 소음 항의가 있었던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을 뛰어다니는 강아지(위). 바깥 탁자에 앉아 오수의 하품 한판(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준비 없이 강아지를 들여
마음의 준비도 없었던 모양이다.
결국 친구는 나에게 SOS를 쳤고,
이틀만에 천둥벌거숭이를 떠안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만 보면 좋다고 앞발을 들어올리는 녀석.

그렇잖아도 우리 집에는 이미 두달을 갓 넘긴 풍산개가 있는데다
실내에는 고양이 ‘랭보’가 살고,
얼마 전에는 아는 시인이 유럽을 다녀온다며
수컷 고양이 한 마리를 맡기고 갔다.
이래저래 우리 집에는 고양이가 2마리, 강아지가 2마리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보다는 바깥을 좋아하는 녀석.

요즘 이 녀석들 때문에 도통 정신이 없다.
특히나 천둥벌거숭이 풍산 강아지는 무엇이든 물어뜯고,
질주 본능에, 똥오줌을 어찌나 싸대는지...
게다가 바깥을 또 어찌나 좋아하는지,
낮이면 몇 차례나 녀석을 마당에 내놓고 산책을 시켜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비' 날리는 날에 왔다고 이름도 '꽃비'다. 좀 촌스럽긴 하다. 이 천둥벌거숭이가 봄꽃을 알기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에는 이제 여기저기 봄꽃이 피고
마당 밖에는 산벚꽃에 진달래도 흐드러졌다.
바람이라도 불면 마당에 꽃비가 떨어져내린다.
그래서 녀석의 이름도 ‘꽃비’가 되었다.
꽃비는 지금 꽃 풍경 속을 달려가고 있다.

* SLOW LIFE::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1 And Comment 23
prev | 1 | 2 | 3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