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하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03 사자후 (16)

사자후

|

사자후


 

개울집 봉당에 엎드려
노을이는 사자후를 날린다.
후덥지근한 여름 오후의 늘어지는 하품.
아하아아~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나는 존재감이 없는 거냐고.
이 외로움은 어디서 오는 거냐고.
비 오는 날은 공치는 날이라고.
공사중인 개울가엔 갈 수도 없다고.
여울이와 콩밭을 뛰어놀던 좋은 시절은 다 갔다고.
아하아아아아~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입 고양이는 치고 올라오지,
선배 고양이 눈치 봐야지,
미간에 주름은 자꾸 생기는데,
눈밑에 다크서클은 짙어만 가는데,
아하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품만 하다 눈물나겠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신고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벽돌고양이  (24) 2010.07.09
담장 위의 고양이 모델  (20) 2010.07.08
고양이와 개의 우정은 어디까지?  (38) 2010.07.07
어미 노릇 하기 참 힘들다  (35) 2010.07.06
고양이의 나뭇잎 양산  (14) 2010.07.04
사자후  (16) 2010.07.03
고양이는 고래도 춤추게 한다  (22) 2010.07.01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시즌 2 설문  (113) 2010.06.30
밥 먹으러 안가냐옹?  (42) 2010.06.30
이 순진한 아기고양이를 보세요  (38) 2010.06.29
세상은 위험한 곳이야  (28) 2010.06.28
Trackback 0 And Comment 16
prev | 1 | 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