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뮈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2.07 아기고양이의 군것질, 겨울 호박 (47)

아기고양이의 군것질, 겨울 호박

|

아기고양이의 군것질, 겨울호박

 

길고양이가 호박을 먹는다는 사실.
그것도 아주 맛있게 잘 먹는다는 사실.
처음 알았다.

개울냥이네 어미 까뮈가 낳은 4마리의 아기고양이는
이 추운 겨울에도 폐냉장고 밑에서 차디찬 날씨를 온몸으로 견디고 있다.
기껏해야 한달을 약간 넘긴 이 녀석들에게 겨울은 혹독하기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이 추워 꽝꽝 얼어붙은 호박을 뜯어먹고 있는 까뮈네 고등어무늬 아기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이는 내가 거의 매일같이 날라다준다 해도
이 추위만큼은 어찌할 도리가 없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꿋꿋하게 대견하게 잘 견디고 있다.
오늘도 녀석들은 은신처인 폐냉장고 곁에서 장난을 치며 논다.
이제 녀석들은 내가 불쑥 갑자기 나타나도
별로 놀라지 않는다.
물론 어미가 있을 때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를 잔뜩 먹고 난 뒤에도 녀석은 이 언 호박을 뜯어먹었다.

맨 처음 이 녀석들을 만났을 때만 해도
가지고 온 것이 성묘용 사료밖에 없어 아쉬운대로 그것을 줄 수밖에 없었는데,
녀석들은 아랑곳없이 그것을 순식간에 먹어치웠다.
최근에는 2명의 네티즌이 보내온 자묘용 사료를 주고 있는데,
역시나 먹이 앞에서 녀석들은 언제나 용감하다.
그런데 이 녀석들 사료만 좋아하는 게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미 앞에 얌전하게 앉아 있는 고등어 녀석. 아기고양이 특유의 파란 눈에서 조금씩 호박색 눈으로 변해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4마리의 아기고양이 가운데 고등어무늬를 지닌 녀석은
사료를 배불리 먹고 난 뒤 마치 후식이라도 되는양
겨울 호박을 뜯어먹는 거였다.
그것도 잠깐이 아니라 한참 동안이나 그러고 있다.
며칠 전부터 눈에 띈 것이지만,
녀석은 이 크고 늙은, 게다가 요즘 날씨가 추워서 꽝꽝 얼어붙은 호박을 거의 절반쯤이나 뜯어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뮈네 삼색이 녀석 또한 맛있게 언 호박을 뜯어먹는다.

녀석에게는 이것이 후식 차원이 아니라 입이 심심할 때마다 먹는 간식,
그러니까 군것질 같은 것이다.
4마리의 새끼 가운데 또다른 삼색이 한 마리도
고등어무늬를 따라 종종 언 호박을 뜯어먹는다.
이 녀석 또한 사료를 잔뜩 먹고 난 뒤 뜯어먹는 것으로 봐서
배가 고파 그러는 게 아니다.
한마디로 먹을만 하니까 먹는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뮈네 아기고양이뿐만 아니라 개울을 따라가다 만난 또다른 노랑이 녀석도 개울에 버려진 겨울 호박을 한참이나 뜯어먹었다.

아마도 고 달큰하고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녀석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게 분명하다.
한번은 개울을 따라 올라가다 만난 또다른 중고양이 노랑이 녀석도
개울가에 버려진 호박을 뜯어먹는 걸 본 적이 있다.
까뮈네 아기고양이들만 호박을 먹는 게 아니라
다른 길고양이도 호박을 먹는 거였다.
물론 호박 구경도 못하는 도심의 길고양이들에게는 이런 군것질이 가당치도 않겠지만,
시골에 사는 시골냥이들에게는 늙은 호박 군것질이
제법 맛난 별미인 것이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47
prev | 1 | 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