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달이'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2.01.02 이 고양이의 특별한 새해 (42)

이 고양이의 특별한 새해

|

이 고양이의 특별한 새해

 

 

한해의 대부분을 비좁은 철장 속에서 보낸

고양이가 있습니다. 덩달이!

녀석은 지난 해 봄과 장마철에 한번씩

철장에서 풀려나 자유의 몸이 되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감금의 날들을 보내야 했습니다.

 

왜 이제야 왔어요. 얼마나 기다렸다고요.

 

지난 장마철이 지나고 잠시 풀려났던 덩달이가

다시금 철장에 갇혔을 때,

나는 일부러 덩달이네 집 인근을 찾지 않았습니다.

갇혀 있는 녀석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팠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어쩌다 한번씩 그 앞을 지나다 멀리서

덩달이가 갇힌 철창을 바라보며

혹시 녀석이 잘못 되지나 않았을까 걱정이 되곤 했습니다.

 

그래도 보기보단 멀쩡하죠? 답답해 죽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2011년 마지막 날

철장에 갇힌 녀석에게 맛있는 사식이라도 넣어주려고

덩달이를 찾았는데,

철장이 텅 비어 있는 거였습니다.

혹시 잘못된 것인가, 걱정을 하려는 찰나

예전에 봉달이와 눈장난을 치던 텃밭에서 왜앵, 왜앵 하는

울음소리가 들렸습니다.

덩달이였습니다.

녀석은 왜 이제야 온 거냐며,

그동안 왜 그렇게 발길이 뜸한 거였느냐며,

나를 탓하듯 격하게 울었습니다.

 

근데, 이 동네 고양이들은 다 어디로 갔어요? 왜 한 마리도 안보이나요?

 

그래, 그래 미안하다 덩달아!

나는 정말 오랜만에 녀석에게

사료를 듬뿍 내놓았습니다.

녀석은 그동안 집주인이 내놓은 개사료와 밥만 먹고 지냈는지,

고양이 사료를 보자마자 걸신들린 듯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덩달이 옆에 쪼그려 앉아서

나는 녀석의 밥 먹는 모습을 한참 지켜보다 돌아왔습니다.

새해를 맞아 녀석의 기분은 남다를 겁니다.

자유의 몸으로(언제 또 갇힐 지 모르지만),

새해를 시작하게 됐으니까요.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 <길고양이 보고서>는 계속됩니다. 다만 예전처럼 자주는 올리지 못합니다. 여행으로 밥벌이에 나서도 틈틈이 사료배달은 계속될 것이니 그 점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또다른 스타일의 고양이책 작업도 계속될 것입니다. 그리고 여행중에 시간을 쪼개 그 지역의 고양이도 만나볼 예정입니다. 혹시 사람친화적이고 꼭 소개하고픈 고양이가 있다면 제보(비밀댓글로 부탁)를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보자(채택되신 분께)에게는 <나쁜 고양이는 없다> 저자 사인본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안녕 고양이 시리즈 세트(고양이 탁상달력 증정)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42
prev | 1 | 2 | 3 | 4 | ··· | 1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