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음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3.18 몽골의 칼국수와 볶음국수의 맛 (8)

몽골의 칼국수와 볶음국수의 맛

|

몽골의 칼국수볶음국수



몽골에서 가장 많이 먹는 주식은 무엇일까?
양고기 아니면 밥?
둘 다 아니다.
몽골의 유목민들이 가장 즐겨 먹는 음식은 바로 코릴타슐과 초이방이다.

코릴타슐은 국물이 있는 양고기(야크고기가 들어갈 때도 있다) 칼국수이고,
초이방은 고기와 야채를 볶아 만든 볶음국수다.
더러 야채와 고기에 밥을 넣어 볶은 것도 있는데, 이 또한 초이방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골 게르 주막에서 안주인이 몽골의 칼국수인 코릴타슐을 그릇에 담고 있다.

몽골 유목민이 자주 먹다 보니
이제 코릴타슐과 초이방은 몽골의 대표음식으로 자리잡았다.
코릴타슐을 만드는 방법은 우리와 똑같이 밀가루 반죽을 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다른 점이라면 몽골에서는
밀가루 반죽을 둥글고 얇게 만든 다음 난로에 살짝 구워낸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릴타슐(칼국수)과 초이방(볶음국수)은 맨 먼저 밀가루 반죽을 난로에 살짝 구워 칼로 국수 가락을 만드는 것으로 시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구워낸 반죽을 칼로 썰어 면발을 만든다.
그리고 난로 위에 양푼 솥을 걸어놓고 물을 끓인 뒤,
적당한 크기로 잘게 썰어놓은 양고기를 집어넣는다.
양고기가 다 익을 때쯤 국수 면발을 집어넣고 좀더 끓여내면
코릴타슐이 완성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릴타슐은 양푼솥에서 양고기가 익을 때쯤 국수가락을 넣고 물을 조금 더 부어 끓여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고기 국물에 기껏해야 양파가 약간 들어간 칼국수라고 보면 맞다.
양고기 특유의 누린내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고개를 돌리지만,
자꾸 먹다보면 국물 맛이 그럭저럭 괜찮다.
대초원의 풀냄새와 유목민의 손맛이 어우러진 맛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이방(볶음국수)은 양고기와 감자 당근, 양파를 볶다가 고기가 익으면 국수 가락을 넣어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이방(볶음국수, 볶음밥) 또한 처음 과정은 비슷하다.
우선 밀가루 반죽을 난롯불에 살짝 익힌 뒤
칼국수 썰듯 국수 가락을 만들어놓는다.
이어 양고기를 잘게 썰어 양파나 감자와 함께 익힌 다음,
국수 가락을 집어넣고 볶아내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이방을 볶아내는 장면.

코릴타슐에 비해 초이방은 좀더 느끼한 편이다.
몽골을 여행하는 동안
가는 곳마다 코릴타슐과 초이방을 먹다보니,
나중에는 김치 생각이 간절했다.
아무런 반찬도 없이 양고기 국수를 먹는다는 것은 아무래도
한국 사람 입맛에 맞을 리 없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초이방(위)과 코릴타슐(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릴타슐과 초이방은 한 그릇에 2000~2500투그릭(2300원 안팎)으로
꽤 비싼 음식에 속한다.

* 맛있는 알타이의 푸른바람::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8
prev | 1 | 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