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2.16 비밀의 숲고양이 (22)

비밀의 숲고양이

|

비밀의 숲고양이

 

사람들 사이에 고양이숲이 있다.

그 숲에 가고 싶다.

 

겨울 고양이숲은 적막하다.

눈이 내린 고양이숲은 더더욱.

이 고양이숲은 역전고양이들의 비밀 휴게소이자 은밀한 놀이터이다.

녀석들은 이 숲에서 ‘비밀의 숲고양이’가 된다.

‘고양이숲’은 내가 임의로 이름붙인 것이지만,

나쁘지 않은 것같다.

고양이숲은 역전 주택가와 도로에 맞닿아 있다.

그러니까 사람과 마을 사이에 고양이숲이 있다고나 할까.

이곳은 인공으로 조림된 숲이고,

그리 너른 편은 아니지만,

그럭저럭 숲고양이가 머물고 놀기에는 괜찮은 편이다.

내가 아는 한 역전고양이는 지난 가을부터

부쩍 이 숲의 출입이 잦아졌다.

그들이 머물던 도로 옆 헛간채 앞 텃밭은

사람들이 자주 다니는 길목이어서 맘 편히 쉬거나 놀 수가 없다.

녀석들이 안전한 곳을 찾다보니

자연스럽게 이곳은 고양이숲이 되었고,

역전고양이는 숲고양이가 되었다.

녀석들이 자주 고양이숲을 드나들면서 그들의 급식장소 또한

숲의 으슥한 곳으로 바뀌었다.

비교적 이곳에서는 인적이 드문 관계로

고양이에게 사료 주는 것을 문제 삼는 사람들은 없다.

고양이도 나도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된다.

본래 역전고양이는 어미 역전댁(고등어)과 삼색이 네 마리, 고등어 한 마리의

아기고양이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러나 겨울 초입 혹한이 거듭되면서

삼색이 한 마리는 무지개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인다.

하여 지금은 삼색이 세 마리와 고등어 한 마리만 볼 수가 있고,

이따금 어미인 역전댁이 이곳을 다녀간다.

얼마 전 폭설이 내렸을 때에도 녀석들은 고양이숲에 들어

하염없이 눈을 맞고 있었다.

눈이 내리는 고양이숲.

그 눈을 맞는 숲고양이.

그 중 한 고양이는 내리는 눈이 원망스러운지

자꾸만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그런 고양이의 눈 위로 눈은 또 하염없이 내렸다.

눈이 내린 고양이숲과 숲고양이는 그지없이 적막하고 아름다웠으나,

더없이 막막하고 정처없어 보였다.

아주 가끔 녀석들은 고양이숲을 벗어나

근처의 논과 밭을 떠돌기도 한다.

그러나 어디선가 인기척이 들리고 자동차 경적이 울리면

녀석들은 다시 습관처럼 고양이숲으로 피신을 했다.

이제 이 녀석들에게는 고양이숲이 필요하고

고양이숲에 숲고양이가 없으면 어쩐지 허전하기만 하다.

그러니 고양이숲이여, 우리 곁에 오래오래 남아 있으라.

숲고양이여, 그 숲에서 모두모두 행복하라.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 2011.02.21
Real 두발로 걷는 고양이  (20) 2011.02.21
"밥은 먹고 다니냐?"  (13) 2011.02.20
고양이가 대문을 빠져나오는 방법 3  (15) 2011.02.19
달려라 고양이 3  (21) 2011.02.17
비밀의 숲고양이  (22) 2011.02.16
고양이의 황당 몸 개그  (29) 2011.02.15
어떤 묘술 지팡이  (19) 2011.02.14
링 고양이?  (28) 2011.02.11
벼랑에서 손 잡아주는 고양이  (28) 2011.02.11
멸치는 손맛  (15) 2011.02.09
Trackback 0 And Comment 22
prev | 1 | 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