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4.06 한우축제에 한우는 고작 3마리 (18)

한우축제에 한우는 고작 3마리

|

한우축제에 한우는 겨우 3마리




지난 4월 3~5일 양평에서는 산수유축제와 개군 한우축제가 열렸다.
5일 오후 양평에서 개군 한우축제장으로 가는 길,
평소 10분 거리를 무려 1시간 걸려서 찾아갔다가 10분만에 발길을 돌렸다.
한우축제에 한우는 고작 3마리.
한 마리는 관광객 밭갈이 체험을 위해 쟁기질을 하고 있었고,
다른 2마리는 외양간에 무료하게 앉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우축제에 끌려나온 소 한 마리가 밭갈이를 하고 있다.

미역국에나 좀 넣자고 쇠고기를 사 갈까 했지만,
이 또한 발길을 돌려야 했다.
한우 판매대는 단 두곳.
구경꾼과 고기를 끊어가려는 사람들이 몰려 근처도 가지 못했다.
스피커에선 계속해서 요란한 음악소리와 무대공연 소리가 흘러나와
귀가 따가울 지경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우축제에 고작 주인공인 한우는 3마리, 한우 판매대는 두 곳에 불과했다. 한우축제에 한우는 주인공이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우축제에 정작 한우는 몇 마리 보이지 않고,
한우 판매대는 달랑 2곳에
한우 식당에는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물론 한우의 숫자가 축제의 완성도를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멀리서 발품 팔아 여기까지 온 사람들은 알고 싶다.
'개군 한우'가 과연 좋은 한우인지,
한우가 왜 미국산 쇠고기보다 맛있는지.
하지만 이것과 관련된 프로그램은 어디에도 없었다.
지난 10여 년 넘게 여행을 다니며 숱한 지역축제를 다녀봤지만,
이런 황당한 축제는 처음 봤다.
정작 주인공이 주인공 대접을 못받는 축제가 다 있다니!
한우는 한우축제에서조차 찬밥 대접을 받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우 축제장에 설치한 어설픈 섶다리(위)와 주차시설이 비좁았던 한우축제 주차장(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볼거리에 목마른 사람들은 어렵게 축제장까지 찾았다가
한우 대신 무대공연에 곤충 관람에 농산물 판매대를 둘러보고
어설프게 설치해놓은 섶다리나 건너고
옛날 펌프 체험과 그네 체험이나 좀 하다가 집으로 돌아간다.
오는데 1시간, 주차하는데 30분이나 걸려 축제장에 왔다가
나는 10분만에 발길을 돌렸다.
이런 황당한 축제를 누가 만들고 누가 예산을 편성했는지도 참 한심하다.
하긴 또 그것을 보려고 거기까지 갔던 내가 더 한심한 건지도.

*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1 And Comment 18
prev | 1 | 2 | 3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