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독립만세?

|

고양이독립만세?



지난 해 늦가을에 태어난 까뮈네 5남매는 한겨울에 보금자리가 철거되는 바람에
떠돌이 고양이 신세로 엄동설한을 보냈는데,
이 과정에서 새끼고양이 세 마리는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당돌이와 순둥이 두 마리만 살아남았다.

살아남은 두 마리의 고양이는 살아남았다는 이유로 살아갈 궁리를 해야만 했지만,
묘생의 첫 겨울은 너무 추웠고,
결정적으로 집도 없이 떠돌아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저기요...사, 사료 좀..."

그나마 위안이 된 것은 추울 때나 배고플 때 늘 곁을 지켜주며 돌봐주던 어미고양이다.
엄동설한을 견뎌야 하는 새끼고양이에게 어미고양이는
유일한 보호자이자 묘생의 가이드였다.
그러나 고양이 세계의 인연이란 어쩌면 이별을 위해 존재하는지도 모른다.
어미고양이와 새끼고양이의 인연도 그렇다.
새끼가 태어나 젖을 물리고 키워서 혼자 살아갈 능력이 될 때쯤
어미와 새끼는 헤어져야 한다.
이것을 ‘분가’로 부르든 ‘독립’이라 부르든 아무리 좋게 불러도
결국엔 이별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이 골목의 주인냥이다!"

겨우내 당돌이와 순둥이를 돌봐왔던 어미고양이 까뮈도 그렇게 고양이 세계의 ‘법칙’에 따라
얼마 전
새끼의 곁을 떠났다.
약 한달 전인 2월 중순이었다.
당돌이와 순둥이는 태어난 지 어언 4개월을 넘기고 있었다.
고등어무늬 중고양이를 밀어내고 어렵게 차지한 골목의 영역에서
어느 날부턴가 어미고양이 까뮈가 보이지 않았다.
처음에는 그저 며칠 보이지 않는 거겠지, 여겼으나
결국 한달이란 세월이 더 지나도록 어미는 보이지 않았다.
당돌이와 순둥이에게 이 영역을 물려주고 어미는 아주 먼 곳으로 떠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나가도 돼? 무서워!"

그동안 길고양이를 관찰한 바에 따르면
보통 길고양이는 태어난지 3~5개월 사이에 독립을 시킨다.
더러 5개월이 넘도록 새끼들을 품에 안고 사는 어미도 있긴 하지만,
극히 예외적인 경우이다.
그리고 어미 고양이가 새끼들을 독립시킬 때는 대부분 자신의 영역을 물려주고
자신은 전혀 다른 곳으로 떠나는 경우가 많다.
가끔은 새끼를 낳은지 얼마 되지 않아 또다시 임신을 한 관계로
한두 달만에 새끼들을 떼어놓는 경우도 있긴 하다.
결국 까뮈는 보편적인 길고양이의 ‘독립’ 절차를 밟았고,
당돌이와 순둥이는 4개월만에 어미로부터 독립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믿지! 넌 내가 보호해 줄게, 걱정마!(덜덜덜...)"

독립을 한 당돌이와 순둥이는 ‘고양이독립만세!’라도 외쳐야 하건만,
고양이의 독립이란 게 그렇게 낭만적이지만은 않다.
독립을 했으니, 이제부터는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만 하는 것이다.
먹고 자고 놀고 영역을 지키고 짝짓기를 하는 것까지.
모든 것을 이제 스스로 판단하고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
지난 한달여 동안 지켜본 바로는
어미가 곁에 있을 때 그렇게 당돌하고 스스럼없던 당돌이는
살짝 주눅이 들어서 내가 사료배달을 왔음에도 선뜻 다가오지 못했다.
어미가 있을 때 내 발밑까지 다가오던 용기는 다 어디로 간 것인지.
결국 당돌이 녀석, 엄마를 믿고 그렇게 당돌했던 것인지.
본래부터 수줍음이 많고 경계심이 있었던 순둥이는 더욱 겁쟁이 고양이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있을 때가 좋았지....그 때가 좋았지...."

막상 독립을 하자 두 녀석은 세상이 무섭고
사람이 무섭고, 다른 고양이마저 무서워진 것이다.
그래도 당돌이 녀석 예전처럼 우렁찬 목소리는 아니어도
내게 밥은 내놓고 가라며 앙냥냥거리기는 한다.
저래서 순둥이는 지킬 수 있을까 살짝 걱정되기는 하지만,
처음에는 다 그런 법이다.
처음부터 베테랑이 될 수는 없다.
조금씩 눈치보고 골목에서 뒹굴다보면 노련한 때가 묻는 법이다.
지금은 물론 그런 때보다 아궁이의 시커먼 그을음이 잔뜩 묻은 상태이지만.
당돌아 순둥아 !
부디 어미 고양이가 물려준 이 영역을 오래오래 지켜주기 바란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34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3.23 12:06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집 애들은 2살이 넘었는데도 아직 마냥 애긴데..
    고양이세계에서는 당연한거라도, 저 어린 것들을 생각하면 좀 가슴이 짠하네요.

    당돌이와 순둥이, 화이팅!!

  3. 루루 2010.03.23 13:26 address edit & del reply

    언제나 엄마가 그리울 두 녀석, 잘 살아가길 빕니다

  4. Favicon of https://jhjanna.tistory.com BlogIcon 렛잇비kkk 2010.03.23 14: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만방자하던 당돌이가 저렇게 기죽은 걸 보니 안스럽네요. 그래도 여전히 귀엽다. 얘들아, 파이팅! ㅎㅎ

  5. 귀여운 냥이 2010.03.23 15:08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직도 너무 여리디 여린 아가들 같은데,
    다른 길냥이들도 다들 저렇게 어릴 때 독립을 하나보네요..
    그래도 당돌아, 순둥아~ 부디 건강하고 꿋꿋하게 이 세상 잘 살아가야해!!!

  6. nico 2010.03.23 15:22 address edit & del reply

    눈물이......

  7. BlogIcon 냥이사랑 2010.03.23 15:54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짠하고 눈물이 나네요..
    어쩔수 없는 독립이라지만 이직은 너무 어린 아가냥들이라..
    한창 이뿌고 똥꼬 발랄한 나이에 세상에 혼자서 버틸리면 얼마나 무섭고 외로울까요??
    그래도 건강하게 꿋꿋하게 살아나가길..당돌아, 순둥아 살아남아라!!!

  8. 비글엄마 2010.03.23 16:19 address edit & del reply

    이렇게 살기 힘든데 눈까지 자꾸 내리고, 날은 춥고....
    힘내자., 우리!!!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keycup BlogIcon 느린 2010.03.23 16:34 address edit & del reply

    그리도 이 매서운 겨울 끝자락을 구름님 때문에 잘 넘기기를 바래봅니다

  10. 장화 2010.03.23 17:08 address edit & del reply

    힘내라 당돌아, 순둥아
    당돌이의 우렁찬 냥냥 소리를 다시 들을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11. 혜령 2010.03.23 22:56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람이나 짐승이나 살아있다는 것은 참 대견한 일입니다.
    길고양이들 보면 눈물 날때가 참 많네요.

  12. 미리내 2010.03.23 23:14 address edit & del reply

    당돌아~~화이팅 넌 잘 해나갈수 있어 잘할수 있구말구.까뮈엄마도 그렇게 믿기에 니동생 순둥이까지 맡겨두고 간거야 알지 엄마맘? 당돌아~~정말로 화이팅이다 근데 너에게 이말 하는 이아줌마는 자꾸 눈물이 나려고 한다 ..구름님 힘ㄷ시겠지만 그래도 그추위에 집도 절도 없이 고생한 저아이들 잘지켜봐 주시길 부탁 드려요 라는 부탁 또 이렇게 드려요 염치없이...

  13. 유스티나 2010.03.24 01:10 address edit & del reply

    에구궁..짠해요.. 당돌이랑 순둥이 잘할 수 있겠죠? 그 추운 겨울도 벼텼으니 말이에요. 지켜봐주시는 구름님이 있어 다행입니다. 당돌이 순둥이 화이팅!!!

  14. 알럽냥냥 2010.03.24 01:24 address edit & del reply

    당돌이, 순둥이 화이팅!!!!!

  15. 옹달샘 2010.03.24 05:01 address edit & del reply

    에고고~콧잔등에 때꼬장물 좀 봐...히유~
    아프지 말고....당당하게 사료 주세요~해~알았지?
    제발..제발..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달돌이,순둥이 화이팅!!!!

  16. ICESKY 2010.03.24 07:33 address edit & del reply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는 말에 가슴이 찡합니다.
    우리나라 길냥이 평균 수명이 길면 5개월 이라는 말에 좀 놀랐다.
    매일 마주하는 냥이들인가 싶었는데... 5개월 이라니... 아! 5개월이 아니라 5년 아닌가...
    올해 마주쳐서 눈 인사하고 가끔씩 멀뚱히 서로를 쳐다보던 사이가 오래 못가는 것도 이유가 있구나.

    작년에 보았던 길냥이를 올해 다시 봤다는 것은 동네가 그나마 살만하다는 반증인가. ^-^;;
    우리나라도 어디를 가도 길냥이 한 두 마리는 터를 잡고 사는 것 같던데요.

    무사히 건강하게 오래동안 지내면서 이곳에서 가끔씩 안부라도 듣고 싶네요.
    무지개 다리는 혼자 건너지 말구...

  17.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2010.03.24 10: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당돌한 녀석들이네요...
    그나저나 날이 좀 풀려야 할텐데...그래서 저 녀석들도 쫌 따듯하게 지낼텐데...
    고양이에게서 인간이 너무 많은 것을 빼앗아 가지 않았나 생각도 드네요

  18. 미유맘 2010.03.24 10:57 address edit & del reply

    엄마가 없어도 당당하게 살아낼거라고 믿습니다^^

  19. 별아 2010.03.25 15:55 address edit & del reply

    그 후로 까뮈는 만나지 못했나요? "아주 먼 곳으로 떠났다"는 말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는 뜻은 아니잖아요? 그쵸?

  20. 녹색지붕 2010.03.25 17:27 address edit & del reply

    핑그르 눈물이..,

  21. 수산나 2020.12.08 11:57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들 밥을주는 캣맘입니다
    될수있음 멀리서 눈인사하고
    캔과 사료 물 챙겨주며 ~~
    사람과 너무가까이가지 않기를
    그래야 자기를 지킬수있기에~~
    냥이를 알고부터 마음이 늘 애잔해요
    아가들이 편히 밥먹고 행복하게 살아갈수
    있는 그날을위해 오늘도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