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오아시스

|

고양이 오아시스: 목 마른 고양이는 오라


 


며칠 전까지만 해도 여울이와 여섯 마리 아기고양이는
천막을 둘러친 판잣집에서 살았다.
하지만 최근에 견딜 수 없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여울이는 과거 출산을 했던 주황대문집 인근에 또 다른 거처를 마련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울이네 아기고양이들이 밥을 먹고 나서 단체로 밭고랑에 고인 '고양이 오아시스'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천막 씌운 판잣집이 너무 찜통이어서
좀더 시원한 곳으로 옮긴 듯하다.
하지만 한낮이면 꽤 오랜 시간을 인근의 콩밭에서 보내곤 한다.
콩밭 그늘이 시원하고 사람들 눈에도 띄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찜통더위에 밭고랑에 고인 빗물은 고양이들에게 달콤한 생명수와도 같다.

녀석들은 개울집에서 급식을 받거나
내게 캔밥을 얻어먹고 나면
우르르 밭고랑으로 몰려간다.
거기 무엇이 있기에?
물을 마시기 위해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저씨도 더운데 물 한 모금 하실래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에는 소나기도 잦아서
한번 세차게 소나기가 내리고 나면 밭고랑 물골에는 빗물이 고이게 된다.
아예 폭우가 내리면 이곳의 빗물은 흘러서 개울로 빠져버리지만,
적당히 비가 오면 밭고랑 곳곳 움푹한 곳마다 빗물이 고이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 마른 고양이는 오세요! 여기는 고양이 오아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울이와 여울이네 아기고양이들에게는 이 밭고랑 빗물이 식수나 다름없다.
심지어 이웃 영역의 당돌이와 순둥이도
이곳의 ‘고양이 오아시스’를 이용할 때가 많다.
그렇다. 나는 이 밭고랑에 고인 빗물을 고양이 오아시스라 불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생각보다 깨끗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샘처럼 솟아나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요즘에는 언제나 그곳에 가면 고인 물이 있었다.
몇 며칠 뙤약볕이 내리쬐어 고양이 오아시스가 말라붙어도 걱정 없다.
또 다시 소나기가 한 차례 내리고 나면
오아시스는 또 생겨날 것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도 먹고, 물도 마시고... 오아시스 앞에서 쉬고 있는 여울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있다가 사라지고, 없다가 다시 생겨나는 오아시스.
더위에 지친 고양이들의 목을 축여주는 생명수.
특히 물 찾기가 쉽지 않은 아기고양이들에게는
이 노천이 그야말로 생명수인 것이다.
목마른 고양이는 오라.
여기 고양이 오아시스가 있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연탄 사용법  (18) 2010.08.13
고양이와 함께 시속 4km  (28) 2010.08.11
도라지꽃 고양이  (19) 2010.08.10
언니에게 신세 좀 질게요  (19) 2010.08.09
내가 고양이 사진을 찍는 이유  (43) 2010.08.06
고양이 오아시스  (22) 2010.08.05
기발한 길고양이 피서법  (24) 2010.08.03
마음이 콩밭에 가 있다  (19) 2010.08.02
레이싱 모델냥?  (34) 2010.07.29
고양이는 영업중  (24) 2010.07.28
장독대는 시골고양이 휴게소  (22) 2010.07.27
Trackback 0 And Comment 2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keycup BlogIcon 느린 2010.08.05 09:17 address edit & del reply

    아 그래도 다행 입니다
    이렇게 목을 축일수 있느 곳이 있어서 ^^
    거의 다 말라가는 오아시스에서 물을 먹느 녀석들이 조금은 안습럽기도 하고
    또한 그러면서도 이것마저도 없었으면 어쩔뻔 했을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제가 밥을 주는 아이들도 혹여 목이 마를까 물을 따로 챙겨주곤 했었는데 먹지 않더라구요
    다행하게도 텃밭주위라 물받이 통들이 있는데 거기서 물을 먹더라구요
    참 영특한 녀석들입니다 ^^

  3.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8.05 09: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들 넘 귀엽네요~ 정말 오아시스 맞습니다.. ^^

  4. 미유맘 2010.08.05 09:38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도 먹을만한 물이겠죠?
    나름 씩씩하게 버텨내는 모습이 기특합니다^^

  5. Winter cat 2010.08.05 10:04 address edit & del reply

    한뚝백이 하실례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비글엄마 2010.08.05 10:33 address edit & del

      ㅋㅋㅋㅋ

  6. 별아 2010.08.05 10:05 address edit & del reply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사막 어딘가에 샘이 있어서라고 생떽쥐베리 아저씨는 말했는데, 정말이지 밭고랑이 아름다운 것은 냥이들이 목 축일 생명수가 있어서라고 말하고 싶네요.

  7. Favicon of https://mar21.tistory.com BlogIcon MAR 2010.08.05 10: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날이 점점 더 더워지는데, 마실 물이라도 옆에있으니 다행이네요.

  8. 냥이족 2010.08.05 10:18 address edit & del reply

    에궁...
    좀 더 깨끗한 물이었으면 좋을 텐데... ㅜㅜ
    그래도 시골이니 길냥씨들이 아쉬우나마 마실 수 있는 물이라도 있는 것이겠지요.
    확실히 물가가 시원한가봐요, 냥이들이 배를 찰싹, 붙이고 앉은 거 보면요.
    금년 여름은 흡사 94년도의 그 휘황찬란 태양의 냄새가 나는 무더위를 연상시킵니다.
    달력을 보니 8일이 입추, 9일이 말복이네요.
    주말이 늦여름, 초가을을 알리는 날들...
    하지만 지금처럼 이런 무더위여서야 어디...
    9월까지는 찐다고 하더군요.
    어서 빨리 가을이 와서 달리님, 길냥씨들, 이곳을 찾는 모든 분들이 한결 살기 좋은 시절을 맞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9. 은도리 2010.08.05 10:45 address edit & del reply

    이번 여름은 더위를 잘 타지않는 저조차도 유난히 힘든 시기네요.
    털옷까지 입은 길냥아가들이 얼마나 더울지...걱정이 됩니다.
    저희 동네에는 다행이 생태연못이라고 아파트 단지마다 물이 고여 있어서 냥이들이 목을 축이곤 해요.
    모든.. 냥이들이 부디 행복하길 ㅠ.ㅠ

  10. 냥이족 2010.08.05 10:52 address edit & del reply

    헉...
    실수를...
    7일이 입추, 8일이 말복이네요... ㅠㅠ
    착오를...

  11. 냥이사랑 2010.08.05 10:55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 축사고량물 먹는 모습보고 정말 경악했었는데..
    그래두 가까운곳에 깨끗한 오아시스가 있어 다행이네여
    아가냥들이 자라만셔 점점 여울이의 자탤 닮아가는 것 같아여 ^^
    이뿌게 아푸지 말구 이래두만 자라다오 ^^

  12. 꽃네 2010.08.05 11:29 address edit & del reply

    달리님 더운 날씨에도 출사 다니시느라 고생이 많네요...이렇게 시원한데서 달리님 글을 보며 안구정화 하고 있는게
    최고의 피서인듯 ....ㅋㅋㅋㅋ 아가냥이들이 섭생이 좋은지 건강해 보이네요... 달리님도 건강조심하시구요...ㅋㅋㅋㅋ

  13. goldfish 2010.08.05 11:31 address edit & del reply

    -_- 헉헉... 보는 제가 다 덥게 보이네요..;;; 한여름의 논두렁도 꽤 더울텐데..;;

  14. 인어공주 2010.08.05 12:50 address edit & del reply

    모두가 같은생각이네요
    농약같은물들어가지 않았음 ..했는데 윗글에 있고
    저녀석들 에게 조금안정적인 물마실곳있었으면 ....
    . 더운데 출사다니시라 고생되시겠다 생각했는데

    냥이를 사랑하시는분들 맘은 모두 같은가봐요 ~~~~

  15. 미니 2010.08.05 12:56 address edit & del reply

    에고고~ 여울이 젖꼭지가 아직도 퉁퉁 불어있네요...녀석들 캔비빔밥을 먹으면서 아직도 엄마젖먹나봐요...배가 후끈거리겠다. ㅠㅠ
    어서 젖떼고 다시 보슬보슬한 뱃털이 가득하길....

  16. Favicon of https://turkeypapa.tistory.com BlogIcon 행복한터키네 2010.08.05 13: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냥이 이쁘네요.
    잘보고 가요 ^^

  17. 새벽이언니 2010.08.05 15:30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이지 폭염이 장난이 아닌데, 그래도 저런 곳이 있어서 정말 다행입니다.
    제발 깨끗한 물로만 고여있길...

  18. 고양이꿈 2010.08.05 17:37 address edit & del reply

    요새는 비가 자주와서인지 가뭄소식이 없는듯 하네요. 내일 비온다는데 시원한 비가 오아시스에 새 물도 갈아주고 폭염도 식혀줬으면 좋겠네요
    저 중학교때 키우던 고양이가 고등어태비였는데 너무 정이 가네요

  19. Favicon of http://kyung6425hanmail.net BlogIcon 나비 2010.08.05 19:56 address edit & del reply

    날씨가 너무 무더워서인지 좀처럼 물을 먹지 않던 녀석들이 물을 많이 먹네요.
    오아시스가 딱 맞는 말씀이에요..

  20. 2010.08.05 19:56 address edit & del reply

    물고기 여인숙 책 새로나왔네요!!!

  21. labluu 2010.08.06 08:01 address edit & del reply

    아기들 눈망울이 아직 순진하고 깨끗합니다. 특히 삼색이 눈망울은 자칫 슬퍼보이기도 하네요
    여울이는 언제나 봐도 뚱~하고 이쁜 얼굴은 아니지만 전 여울이가 정말 정말 이뻐요
    특히 눈감고 있는 사진은 물먹는 아가들을 므훗하게 바라보는 여울이의 작은 만족이 느껴지는 사진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