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꽃 고양이

|

도라지꽃 고양이



하얀색과 보라색 꽃이 넘실거리는 도라지꽃밭이다.
어린시절 시골집 뒤란을 물들이던 도라지꽃밭이다.
어린 내가 꽃이 피기 직전의 꽃망울을 터뜨리며 놀던 도라지꽃밭이다.
언젠가 왕피리 여행 가서 끝없이 펼쳐진 꽃물결을 보며 황홀해하던 도라지꽃밭이다.
일렁이는 도라지 꽃밭 너머로 고양이 한 마리가 걸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라지꽃 너머로 앉아 있는 승냥이의 실루엣.

여울이다.
녀석은 고추밭 이랑을 지나 옥수수밭을 가로질러 도라지밭으로 왔다.
골목의 트럭 밑 그늘에 앉아 있다가
내가 도라지꽃 구경하는 걸 보고는 궁금해서 따라왔다.
잠깐 녀석은 내가 꽃구경하는 것을 구경하더니,
에이 재미없어, 하면서 가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색과 보라색 꽃물결이 일렁이는 도라지밭 너머로 보이는 고양이는 그저 앉아만 있어도 낭만적인 그림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랑곳없이 나는 살구나무 그늘에 앉아서 땀도 식히고,
도라지꽃도 구경한다.
어떻게 알고 왔는지 당돌이 녀석도 저쪽 골목에서 슬금슬금 걸어와
도라지 꽃밭 가에 앉았다.
아마도 여기서 기다리면 먹이라도 줄 거라고 여겼던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냥이의 시선이 머무는 곳. 도라지꽃밭을 날아다니는 벌과 나비였다.

당돌이 녀석, 이제 성묘가 다 되어서 의젓해졌다.
어릴 때는 몰랐는데, 커갈수록 제 어미였던 까뮈를 쏙 빼닮았다.
나는 살구나무 그늘에, 녀석은 밭가에 세워진 트럭 그늘에서
도라지꽃을 구경한다.
뒤늦게 당돌이와 순둥이를 괴롭히며 봄부터 초여름까지 영역싸움을 벌였던
승냥이가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영역인 도라지밭 가에 나타난 당돌이에게 으르렁거리는 승냥이(위)와 도라지밭에서 '밥은 안 주나' 하고 기다리는 당돌이(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 도라지밭으로 오더니 다짜고짜 트럭 밑에 앉은 당돌이를 향해 으르렁거린다.
두어번 그렇게 당돌이를 위협하더니
혼자서 조용히 도라지밭을 기웃거린다.
꽃밭 너머로 제법 낭만적인 자세도 취한다.
이 녀석 당돌이네와 여울이네 밥을 제 밥처럼 빼앗아 먹더니
안하무냥으로 ‘길 위의 법칙’도 무시하고 살더니
이제 좀 잠잠해진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라지꽃밭을 향해 걸어오는 여울이(위)와 도라지밭에서 본 고추밭의 여울이(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 영역싸움 끝에 녀석은 골목의 초입,
그러니까 도라지꽃밭이 있는 컨테이너 인근에 보금자리를 틀었다.
그곳은 왼쪽 위로 당돌이네, 오른쪽 위로 여울이네,
뒤쪽으로는 옛 축사냥이네 영역과 만나는 중간지대라 할 수 있다.
지금 내가 쉬고 있는 살구나무 그늘과 도라지꽃밭이 바로 승냥이 영역인 것이다.
이 녀석도 당돌이와 순둥이처럼 공터 급식소에 두 마리의 개를 묶어놓는 바람에
그곳을 떠나 도라지밭 인근에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냐앙~~~~"

승냥이 녀석은 여전히 도라지밭 구석구석을 기웃거린다.
가만 보니 이 녀석 도라지꽃을 구경하는 게 아니었다.
도라지꽃밭에 날아다니는 벌과 나비를 좇고 있었던 거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꼬리로 말하다  (25) 2010.08.18
당당하다 고양이  (24) 2010.08.17
고양이 발도장  (19) 2010.08.15
고양이 연탄 사용법  (18) 2010.08.13
고양이와 함께 시속 4km  (28) 2010.08.11
도라지꽃 고양이  (19) 2010.08.10
언니에게 신세 좀 질게요  (19) 2010.08.09
내가 고양이 사진을 찍는 이유  (43) 2010.08.06
고양이 오아시스  (22) 2010.08.05
기발한 길고양이 피서법  (24) 2010.08.03
마음이 콩밭에 가 있다  (19) 2010.08.02
Trackback 0 And Comment 19
  1. Favicon of https://boramirang.tistory.com BlogIcon Boramirang 2010.08.10 08: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래 도라냥(?)의 표정이 압권이군요. 휴가는 잘 보내고 계신지요? ^^

  2.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08.10 08: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승양이도 설마 도라지꽃 좋아하는것 아닌지 모르곘네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은도리 2010.08.10 09:05 address edit & del reply

    어이쿠~ 여울이의 너무 귀엽네요 ㅎㅎ
    다들 건강해 보여서 다행입니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태풍도 잘 견뎌주길..^^

  4. labluu 2010.08.10 09:08 address edit & del reply

    여울이 너무 귀엽네요
    여담하나. 2년 넘게 밥을 주고 있는 골목짱삼색 출산냥에게서 오늘아침 키스인사를 받았어요
    사료를 주고 나오면서 뒤를 돌아보니 저를 떡 처다보면서 눈을 깜빡거리더라구요
    코에 큰점이 있어 히틀러처럼 생겼다는 동생도 있지만 모성애는 정말 강한 이쁜 아이거든요
    우리 주변을 자세히 둘러보면 이런 기특냥이들 많은 것 같아요 여울이도 포함해서요

    • 비글엄마 2010.08.10 15:20 address edit & del

      오우, 축하드려요~~ 기분 엄청 좋으셨겠다..

  5. 지나다가 2010.08.10 09:13 address edit & del reply

    저기 고추밭이랑 도라지밭 주인은 설마 쥐약을 풀진 않으시겠졈.....ㅠ.ㅠ

  6. Favicon of https://mar21.tistory.com BlogIcon MAR 2010.08.10 10: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마지막 사진, 어떤 상황에 지은 표정인지 모르겠지만, 귀엽습니다. ^^

  7. Kate 2010.08.10 11:29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도 멋진 사진과 정감어린 이야기.. 감사합니다. 그려보고 싶은 소재가 너무 많아요^ ^

  8. 냥냥 2010.08.10 12:31 address edit & del reply

    여울이의 저 마지막 트래이드 마크같은 표정 너무 좋아요. ㅎㅎㅎ
    여울이는 보기만 해도 웃기는데 (웃는 거 같아서) 저 얼굴이 초췌하고 고생한게 보이면
    배로 더 짠해지는 거 같아요.

  9. 느린 2010.08.10 13:00 address edit & del reply

    여울이는 고양이도 미묘를 따지는 세상이라 이쁨을 덜 받고 있는거 같은데
    볼때마다 매력이 묻어나는듯 해요
    우리 여울이 만나면 토닥토닥해주고 싶어요 ^^

  10. 미니 2010.08.10 13:09 address edit & del reply

    마지막 사진 여울이의 부담스런 애교 ㅋㅋㅋ
    으냐양~~
    얼굴이 홀쭉해졌구나~

    달리님 깜찍이요~~ 몸풀었을텐데...

  11. 임현철 2010.08.10 13:17 address edit & del reply

    운치있는 녀석들이군요;;;^^

  12. 2010.08.10 14:43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냥이족 2010.08.10 14:57 address edit & del reply

    승냥이... ㅇㅅㅇ
    그렇게 포악하더니 성질 많이 죽었군요. ^^;
    그렇습니다, 언제까지나 불칼 같은 성질이 계속 이어질 수는 없겠죠.
    승냥이도 이제 미운 정 고운 정 다 들어 어느 정도 체념하고 영역을 경계로 공존하는 걸 선택했나 봅니다.
    ...
    그런데 달리님 마을 근처 냥이들은 꼭 마실 나오는 것처럼 하나둘씩 올망졸망 모이는 느낌입니다. ^^
    마치, '에궁, 날씨는 덥고 무료하기만 한데, 공터 쪽으로 나가볼까? 그러면 아무래도 두 발로 걷는 그 착한 큰 고양이가 오늘도 기다리고 있을지도...', 이런 느낌으로 모여든다고나 할까요?
    비록 완전히 다가와 안기지는 않더라도, 냥이들에게 이러한 기다림과 열망, 기대를 줄 수 있다는 것은 달리님이 그들에게 분명한 신뢰를 얻고 있다는 증거겠지요.
    누군가의 신뢰와 기대를 얻는다는 건 정말 기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오늘 비가 엄청 오네요.
    전국 태풍 영향권이라...
    이 태풍이 길냥씨들에게 시원함만 주고 피해는 절대 주지 말기를 바라며...
    오늘도 감사드리오며... (__)

  14. 냥이사랑 2010.08.10 15:33 address edit & del reply

    여울이 눈웃음이 초승달이네여 ㅎㅎㅎ 귀여워영
    오랜만에 승냥이 소식도 듣구...^^ 도라지보단 잿밥에 관심있었던 승냥 ㅎㅎ
    벌에 안쏘였는지..걱정되네여 승냥아 벌조심해^^
    달리님 요즘 덩달이는 어찌지내냐여?? 궁금해여
    오늘도 잘 읽구갑니다...꾸벅

  15. 복남이 2010.08.10 23:31 address edit & del reply

    당돌이 눈과 표정 정말 당돌하네여... 녀석 야무지게 생겼어요.ㅋㅋ

    여울이는 웃는눈이 트레이드마크죠... 사람으로치면 눈웃음치는거같은....

  16.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10.08.11 10: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도라지꽃 넘 이쁘죠..
    오늘은 고양이보다 도라지만 보고 가요 ㅎ

  17. 스밀라 2010.08.11 13:18 address edit & del reply

    승냥이 소식도 반갑네요...
    저희 동네 터줏대감들은 다 잡혀갔는지 어느날 싹 없어졌어요.
    뭐라 표현해야할지 모르겠지만 고양이 회전율이 이렇게 빨라서야...
    2년은 볼 수 있을거라 생각했던 아이들이 다 없어지니... 마음이 너무 헛헛합니다.

  18. 모카냥 2021.06.10 16:15 address edit & del reply

    스밀라님 터줏대감냥이 안보여요?
    저희동네냥도 급안ㅂᆢ여서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