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에서 할머니 기다리는 고양이들

|

현관에서 할머니 기다리는 고양이들

 

 

전원주택에 아기고양이가 태어나면서

이제 전원고양이의 수는 스무 마리가 넘었다.

최근 들어 할머니께서 건강이 좋지 않아

내심 걱정이다.

 

 

할머니에게 나는 이 녀석들 몇이라도 우선 중성화수술을 시키는 게 어떠냐고

거듭 여쭤보았지만,

할머니는 아직은 두고 보자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사실 구독자 중에 한분이

내가 포획만 해주면 차량부터 수술까지 책임을 지고 해주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그리고 그분이 직접 할머니를 찾아뵙기도 했지만,

아직은 별다른 성과가 없다.

 

 

 

이 문제는 시간을 두고 한번 더 여쭤볼 생각이다.

할머니의 고양이에 대한 지극정성은 익히 여러 번 내가 소개한 적이 있지만,

사실 나로서는 할머니의 발끝도 못따라간다.

내가 일주일에 한번씩 전원주택에 사료 한 포대씩을 배달해주고 있지만,

이제는 그것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그래서 할머니는 가끔씩 닭백숙에 밥을 말아주기도 하고,

수시로 멸치와 어묵을 간식으로 내놓는다.

멸치와 어묵값이 만만치 않을진대

할머니는 아까워하는 법이 없다.

 

 

집에서 나는 국물용 멸치를 고양이에게 내줄 때도

한 앞에 한 마리씩 손을 떨어가며 내놓는데,

할머니는 봉다리째 가져와 한 움큼씩 사료주듯 인심을 쓴다.

어묵도 고양이가 먹기 좋게 잘라다 수북하게 내려놓는다.

결정적으로 할머니는 고양이를 불러 한 마리씩 어묵을 먹이고

멸치를 먹여주는 짜릿한 손맛을 즐긴다.

 

 사진 속 고양이는 모두 몇 마리 일까요?

 

할머니는 고양이를 거둬 먹이고 키우는 것에 기쁨을 느낀다.

고양이들이 우르르 몰려들어 저마다 쩝쩝쩝 먹이를 먹을 때면

할머니는 언제나 흐뭇한 표정으로 녀석들을 바라보곤 한다.

할머니의 이런 지극정성 때문인지

전원주택의 고양이들은 밥때가 되거나 간식 때가 되면

우르르 현관 앞으로 몰려와

단체로 할머니를 기다린다.

 

 

참을성이 없는 몇몇 녀석은 아예 현관문을 두들기고

안절부절 자꾸만 계단을 오르내린다.

드디어 현관문이 열리면

고양이들은 일제히 꼬리를 치켜세우고 냐앙~ 냐앙~ 하면서

할머니를 부른다.

전원주택에 갈 때마다 내가 만나는 풍경이다.

그나저나 할머니의 건강이 좋아져야 할 텐데.

찬바람이 나기 시작하니 그게 또 걱정이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명랑하라 고양이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전원고양이와 길고양이 후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에 낀 고양이  (19) 2011.09.30
솔로 고양이의 심술 2  (20) 2011.09.29
걸음마 하는 고양이  (10) 2011.09.28
고양이 화분 하나 들여가세요  (18) 2011.09.27
어느 하늘이 멋진 날의 고양이  (37) 2011.09.26
현관에서 할머니 기다리는 고양이들  (65) 2011.09.23
모기 조심  (28) 2011.09.22
꽃보는 고양이, 꽃따는 고양이  (14) 2011.09.21
큰고래 작은고래 어설픈 고래  (11) 2011.09.20
둘이 똑같이  (17) 2011.09.19
고양이, 이불의 끝을 잡고  (34) 2011.09.16
Trackback 0 And Comment 65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롱다롱 2011.09.24 21:17 address edit & del reply

    아오, 아롱다롱.... 걸어다니는 꽃송이들만 같아요.
    아니, 꽃보다 더 이쁜 것 같아요.

    할머님은 수를 더 늘여서 아예 전원주택 뜰을 가득
    고양이꽃으로 채우시려나봐요.

    한편으론 걱정스럽기도 하네요.
    할머니께서 중성화수술을 허락하셨으면.....좋겠습니다.

  3. 김정수 2011.09.24 23:22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위에 댓글을 썼는데 제 글 다음에 누가 제 말을 반복해서 올렸네요. (찝찝..)

    이름 (managed account) 을 클릭하니 이상한 사이트로 연결되는군요.

    제가 올린 것 아닙니다.
    전화 : 010-3982-2747

    택배 받으실 주소 제 이메일로 부탁드립니다.

  4. 아로 2011.09.25 00:34 address edit & del reply

    할머니께서 오랫동안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5. 냥냥 2011.09.25 13:56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 DMZ영화제가서 고양이춤을 보고왔습니다. 잔잔하면서도 깊은 감동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수정본이 늦가을에 나온다니, 꼭 다시 보고싶습니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책에서 보았던 이용한님이 사시는 마을의 고양이들을 이번엔 직접 동영상으로 보고싶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는데, 슬라이드쇼처럼 사진과 나레이션만으로 되어있어서 아주 쪼금 아쉬웠답니다.^^;; 특히 저 전원주택고양이들의 일상이 담긴 영상을 꼭 보고싶었거든요.

    앞으로도 이렇게 길고양이들의 삶을 다룬 다큐영화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11.09.25 22:38 신고 address edit & del

      영화제 관계자분들께 전해들은 바로는 고양이를 소재로 한 단편영화(다큐)들이 더러 출품되고 있다는군요. 좋은 현상입니다. 동영상을 업으로 하시는 분들이 좀더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6. 숲이되고파 2011.09.25 14:21 address edit & del reply

    이곳에 놀러 오면 항상 눈물을 흘리게 됩니다.
    복잡한 감정이 어우러져서 말이죠 ㅠㅠ
    이쁜것들 그리고 고마우신분 .

    • 별아 2011.09.26 14:27 address edit & del

      '워낭소리'처럼 전원주택 고양이들을 다큐로 만들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또 그러나 전원주택 할머니께 폐가 가면 안 되겠지요?

  7. 다람홀릭 2011.09.25 15:41 address edit & del reply

    어유...저 많은 아이들이 계속 보살핌을 받으려면 그야말로 할머니가 오래오래 건강하셔야 할텐데 말이에요..
    도움이 될수 있다면 도와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네요

  8. 궁금한것이 있습니다. 2011.09.25 16:04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는 영역동물이라고 알고 있는데, 저 지역은 공동영역으로 함께 살아가는 것인가요?

    그리고 저런식으로 계속늘어나는 속도라면, 1년만 지나면 손쓰기 어려울 정도갈 되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지금 상태도 경제적 부담이 엄청날텐데, 계속적인 번식으로 인한 개체수 증가는 어찌 될지 걱정입니다.

    사람은 영원히 살수 없기때문에, 화면속 할머니도 언젠가는 없으실텐데, 그 후에 저 집에 남은 고양이들은 어떻게 되는걸까요

    자기 살길을 찾아 영역을 개척하기 위해 떠날까요?

    분양을 시도한다고 해도 성묘는 분양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현재는 평화스럽고 좋지만 미래가 걱정되서 글 올려봅니다.

  9. Favicon of https://kai-moonui.tistory.com BlogIcon *얼음마녀* 2011.09.25 19: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정도면 일주일에 한포대 어림도 없죠, 두포대도 모자랄것 같은...^^;;
    어르신 맘을 어느정도 알것 같습니다...

  10. 2011.09.26 00:2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2011.09.26 00:2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미니 2011.09.26 08:43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노랑둥이 소녀시대는 가고 대세는 고등어로군요.... 묘생무상~~
    저의 동네는 한 12마리 정도 되고 하루에 한번만 주는데도 1주일에 7.5k가 들어갑니다.
    근데 분명히 새끼를 낳고 늘어날텐데도 절대 이 숫자보다 크게 넘어가지 않아요.. 10마리 이하로 줄 때는 있어도..
    여기도 할머니가 보살필 수 있는 규모를 넘어선 거 같아요.. ㅜㅜ
    아롱이가 한번 더 와서 정리를 좀 해줘야 할 듯...

  13. 촌닭 2011.09.26 09:59 address edit & del reply

    20마리.....
    할머님 걱정이네요~~
    건강하셔야 해요...

  14. 별아 2011.09.26 14:24 address edit & del reply

    전원주택을 비롯해 달리 님 마을을 나라애서 고양이마을로 지정해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순간적으로... 아웅~.

  15. 새벽이언니 2011.09.26 14:51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게요 할머니가 건강하셔야 할텐데
    그나저나 그런 고마운 구독자 분도 계시는군요
    정말이지 아직은 살만한 세상인가 봅니다
    녀석들!!
    할머니 말씀 잘 들어야 한다~
    이불 널어놓은거 잘 개키고 (응?;; )

  16. 유스티나 2011.09.26 20:54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쿠! 냥이식구들이 엄청 나네요.. 너무나 고마운 분들이 많네요. 정말 고양이 마을로 지정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은..^^ 근데 할머님이 돌보시기엔 너무 많아서.. 걱정입니다. 달리님이 워낙 잘 하시겠지만~ 중성화문제 잘 좀 설득해주셔야 할 것 같아요.

  17. Favicon of http://in1q83.blog.me/ BlogIcon 김묘 2011.09.26 21:44 address edit & del reply

    할머니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18. Favicon of http://blog.naver.com/muse1209 BlogIcon 들개와철수 2011.09.27 12:13 address edit & del reply

    ^^ 고양이 천국

  19. 다이야 2011.09.27 22:22 address edit & del reply

    벌써 임신묘가보이네요 추울때 태어나는애기냥들 어떻하시려구요 ㅜㅜ

  20. Favicon of http://blog.naver.com/mkdaffodil BlogIcon 수선화 2011.10.11 16:41 address edit & del reply

    어른들께서는 아무래도 중성화 수술에 대해 좀,, 네거티브한 생각을 가지고 계시죠.
    할머니께서 이해하시고 결정을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21. 2011.11.28 11:5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11.11.28 12:08 신고 address edit & del

      <TV동물농장> 동물 가지고 장난치고 사기치는 프로그램에는 도움을 드릴 수가 없습니다.

    • ㅇㄱ 2011.11.28 12:13 address edit & del

      음......
      달리님 댓글로 미루 짐작이 갑니다.
      요즘 하나같이 주목 받고 싶어 안달인 세상에
      달리님의 그런 마음에 존경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