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고양이는 없다> 드디어 출간되었습니다

|

<나쁜 고양이는 없다>가 출간되었습니다

 

드디어 오늘 <안녕 고양이> 시리즈 마지막 이야기

완결편이라 할 수 있는 <나쁜 고양이는 없다>(북폴리오)가 출간되었습니다.

1권인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는 중국과 대만에 번역 출간되었으며,

올 연말에는 그동안 미루어졌던 일본 출간도 합니다.

알다시피 <안녕 고양이> 시리즈는 11월 17일 개봉을 앞둔

영화 <고양이 춤>의 원작으로 저는 시나리오와 내레이션에도 참여했습니다.

 

 

사실 <나쁜 고양이는 없다>가 나오기까지 여러 우여곡절도 있었습니다.

아내는 출산을 했고, 저는 육아와 캣대디 생활을 병행했고,

분유값이라도 보탤 생각으로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알바를 뛰어야 했습니다.

고양이 책만 내고, 고양이 블로그만 운영해도 먹고 사는 날이 오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는 그렇지가 않으니 어쩔 수가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이건 그저 사소한 것이고,

정작 나를 힘들게 한 건 이웃들의 여전한 고양이 학대였습니다.

3권을 준비하는 동안 우리집에 오는 몽당이네 가족은

이웃에서 놓은 쥐약으로 일가족이 모두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

이웃마을에도 쥐약을 놓는 사건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만약 그들이 몰라서 그런 거라면 알려줄 필요가 있고,

알고도 그러는 거라면 나쁜 사람입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이 조금씩, 좋아질 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수많은 작은 곳의 수많은 작은 사람들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수많은 작은 일들을 하고 있다."

이건 아프리카의 격언입니다.

이 땅의 수많은 캣맘과 애묘가 또한 이 작은 변화를 위한 작은 일들을 수많은 곳에서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점점 좋아질 거라고, 내일은 오늘보다 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더 많은 사람이 고양이를 좋아하게 될 것이고,

더 많은 고양이가 사람을 좋아하게 될 거라고.

<나쁜 고양이는 없다> 이 책도 작게나마 그 역할을 하려고 합니다.

11월 17일 전국에 개봉하는 영화 <고양이춤>도 마찬가지입니다.

수많은 작은 곳의 수많은 작은 사람들이 이런 수많은 작은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나쁜 고양이는 없다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이 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6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밤도톨 2011.10.29 00:41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래 기다렸습니다. 기대되는군요 이번이 고양이 시리즈 마지막이라고 하셨던거 같은데 아쉬움이 남네요.

  3. 루시 2011.10.29 10:17 address edit & del reply

    출간 축하드려요~
    나쁜고양이는 없다 도 읽고싶지만.. 갠적으로 고양이의 춤을 더 보고싶네요~ㅎㅎ
    부산 국도극장에서 한다니깐 꼭 보러가겠습니다~
    요즘 가을낙옆속으로 걸어가는 고양이의 뒷모습이 많이 쓸쓸하게 느껴지네요..

  4. 숲이되고파 2011.10.29 13:12 address edit & del reply

    바로 구매해서 소장도 하고
    선물도 해야 겠습니다 ^^ ㅎㅎ
    감사합니다. 좋은 책을 만들어 주셔서 ...

  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11.10.29 13: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책 출간축하합니다.
    그동안 맘고생까지.. 고생많으셨어요.
    엊그제 교보에 가보니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책보니 반갑더라구요.
    이번에도 좋을결과 있으리라 믿습니다.

  6. 오기 2011.10.29 14:16 address edit & del reply

    울집 어르신이 오늘 하신말씀
    "아니 어쩌다가 쟤가 고양이를 알게되어 저런다냐"?
    즤집 고양이를 물고 빠는 저를 보시곤,
    ㅎㅎㅎㅎㅎ
    저 정말 고양이는 3~4년 전엔 꿈도 안꾼 사람이거든요
    대신 강아지라면 죽고 못살았는데요..
    정말 어쩌다가 고양이를 알게되어 매일 이 블로그를 들락달락 하는걸까요?^^

  7. 나비 2011.10.29 17:30 address edit & del reply

    새책이 출간 될때마다 가슴이 뭉클해 오네요..
    축하 드립니다..

    만나는 고양이들마다 지어준 이름에 따르는 책임감...
    공감 되는 말 입니다.
    그래서 저는 길에서 만난 고양이들은 모두 나비 입니다..
    너무 무책임 한가요..
    세상의 길고양이들 모두 화이팅 입니다!

  8. 이경은 2011.10.29 20:04 address edit & del reply

    출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책 너무 재미잇게 잘 봤습니다...
    이 책도 빨리 구입해서 봐야겠군요...
    좋은일들이 가득하시길...^^

  9. 우와 축하드립니다 2011.10.29 20:30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두번쨰인가 글 올리는거 같네요..
    그래도 종종 들려서 잘 읽고 있습니다..
    ^^
    새책 발간을 축하드립니다..
    쩝 이럴줄 알았으면 오늘 이것도 살껄...ㅠ.ㅠ
    오늘 명랑하라 고양이를 샀거든요.. 정말 딱 한권 남아있던거 다 팔릴까봐 얼렁 챙겨서 사왔습니다
    글을 너무 잼있게 잘쓰세요..
    저책이랑 첫번쨰 내신 책도 조만간 사야겠네요
    아무튼 축하드립니다

  10. 김은경 2011.10.30 00:39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축하드려요.
    저는 지금 9살짜리 강쥐한마리를 키우고 있어요.
    야옹이에 대한 어른들의 선입감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어요.
    님의 채과 블로그 글들을 읽고부터, 어느 순간 그런 책들을 찾아 보게되고, 야옹이들이 눈에 보이는거에요.
    지금은 한달에 20kg짜리 밥을 소비하는 캣맘이 됬어요.
    너무 감사합니다.
    아자~ 홧팅

  11. 미유맘 2011.10.30 11:48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축하드려요^^ 짝짝짝!!!!!!

  12. Happy MG 2011.10.30 12:06 address edit & del reply

    교보문고에서는 벌써 판매하네요. 저는 방금 구매 했습니다.^^

  13. 2011.10.30 15:54 address edit & del reply

    책 나와서 너무 기뻐요! 갑작스런 선물 받은느낌.
    저도 사고, 선물용으로도 책 사야겠어요!!

  14. 행복하세요~ 2011.10.31 09:59 address edit & del reply

    몇구너 구입해서 동네 캣맘님들과 함께 봐야겠네요 ^^
    사인회나 작가와의 만남~ 이런거 안하시나요? ^^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11.10.31 10:06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아직 계획된 건 없습니다. 다만 이번 책과 영화 <고양이춤>과 관련해 북콘서트를 열지도 모르겠는데,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어요.

  15. 2011.10.31 12:55 address edit & del reply

    달리님 블로그에서 출간 소식을 보고 바로 주문해서 오늘 배송받았답니다~
    주변 사람들한테도 자랑했어요ㅋㅋ

  16. Favicon of http://ameorapple@naver.com BlogIcon 이태리고양이 2011.11.02 00:4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명랑하라 고양이 덕분에 저또한 고양이와 동고동락 하며 살게되었습니다.
    "나쁜 고양이는 없다" 꼭 사겠습니다.
    그런데 고양이춤은 극장에서 예매하는 건가요?

  17. 축하드려요 2011.11.02 17:38 address edit & del reply

    전 강아지 두마리를 키우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고양이 눈빛이 무서워서 좋아하지 않았답니다.
    달리님의 블로그에 들어오다보니 제가 생각한 것처럼 무서운 동물이 아니더라구요.
    오히려 고고하면서도 자존심있는 동물이라는 생각이드네요. 길거리에서 사람과 함께 공생하는 동남아의 어느 나라의 사진은 우리나라에서 사는 고양이가 사람을 보면 도망가는 것을 보며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었지요.
    아무튼 제가 사는 아파트에서 사는 고양이에게 밥을 주기 시작했어요. 조그만 아기고양이 두마리와 성묘 두마리가 오네요.
    가까이 가면 도망하기 일쑤지만, 정말 사랑스럽네요. 오늘 처음 댓글을 달지만 달리님 블로그 왕팬입니다.


    이 블로그에서

  18. 고양이처녀 2011.11.02 20:18 address edit & del reply

    나쁜고양이는없다 출간 축하드립니다.
    예전부터 계속 고양이춤 언제 개봉하나 했는데 딱 제 생일날에 개봉!!!
    그치만 볼수는 없다는거...ㅠ.ㅠ
    좀만 일찍 개봉했음 한국에서 볼려구 했는데 고양이 시리즈가 일본판으로 번역되면 사보던가 해야겠어요...
    다시한번 책 출간 축하드리고 정말 하루빨리 한국사람들의 고양이에 대한 개념이 바뀌었으면 좋겠네요~

  19. 독자 2011.11.03 00:41 address edit & del reply

    결국 책 다 읽고 눈이 붓도록 울었습니다. 저도 처녀때부터 고양이 네마리를 기르다 걔들 다 데리고 시집왔습니다.
    남편이 이해해 줘서 복받은거라 여기고 살지만 겪어야 할 임신과 출산에 맞서 싸워야 하는 건 편견이더군요.

    이 책이 그런 오해와 편견에서 고양이들을 자유롭게 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20. 으리으리 2011.11.03 14:09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명랑하라 고양이를 읽고 길고양이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3권 나오자마자 구매해서 어제 도착해서 어제 다 읽었어요~ 귀엽고 깜찍한 고양이들 속에 묻혀 살다보면 너무 행복할 것 같네요. 아이들이 읽으면 좋을 것 같아 학교 도서관에 도서 신청 해놓았더니 오자마자 아이들이 손에 들고 다니네요. 3권도 또 신청해야겠어요. 힘드시겠지만 4권, 기대해도 될까요?^^

  21. 냥냥이 2020.04.22 10:49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3년차 초보 대학생 캣맘이예요~! 좋은 책을 써주셔서 감사해요. 카페 아르바이트 하는 동안 틈틈이 책을 읽었는데, 이용한 작가님 책 중 처음으로 읽은 책이 나쁜 고양이는 없다 입니다. 책을 읽다 눈물이 흐르다 못해, 울음이 터져버려서.. 훌쩍 거리며 일을 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였어요..특히 마지막 잘가라고양이.. 너무 슬프고 마음이 아파 엉엉 울면서 아르바이트를 했어요;;
    그리고 저도 길냥이들 사료배달 하면서 욕도 많이 듣고, 싸워도 봤기에 작가님이 마을 사람들과 트러블이 생길때 작가님의 심정에 깊이 공감이 됐어요.
    작가님이 책 머릿말에 쓰신 내용처럼, 저도 생각합니다. 점점 좋아질거고, 내일은 오늘보다 나아질거라고.
    이 책이 쓰여진지 9년이 지났고, 그래도 그 때보단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조금은 더 나아졌다고 생각합니다. 길고양이 죽인 가해자 최초 실형도 선고되었고, 길고양이 자두관련된 국민청원도 20만명이 넘었었죠. 길냥이 콘텐츠 유튜버들도 많구요.
    사람들의 인식이 더 많이 개선돼서 앞으로 우리나라도 길고양이가 더 살기 편한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작가님! 이렇게 좋은 책을 써주시고, 동물권을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