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빈민가 사람들의 길고양이 사랑, 감동

|

인도의 가난한 사람들이 길고양이를 사랑하는 방법

 

 

지난 16년간 여행가로 세계 곳곳을 떠돌면서

느낀 점이 있다면,

한국만큼 고양이에 대해서 냉대와 학대, 무자비가 만연한

나라가 없다는 것이다.

 

 

얼마 전 인도 캘커타를 여행하면서

나는 작은 감동을 받은 적이 있다.

우연히 재래시장을 지나다가 뒷골목으로 들어가는 고양이를 발견하고

녀석의 뒤를 밟아보았다.

약 20여 미터쯤 안으로 들어선 순간,

나는 발길을 멈추고, 잠시 숨도 멈추었다.

 

 

 

길고양이 10여 마리가 여기저기 앉아 있었다.

한 아주머니가 한손에 가득 내장 같은 것을 가지고 와

바닥에 던져주자

길고양이들이 우르르 몰려들어 저마다 한 입씩

그것을 먹기 시작했다.

닭장사에게 얻어온 부산물이었다.

 

 

비록 사료가 없어서 닭내장을 던져줄지언정

고양이를 생각하는 마음이 갸륵했다.

그것을 얻어먹으려고 이 뒷골목의 고양이가 거의 다 모인 듯했다.

아주머니들은 거리에 나와 설거지를 하면서

아저씨와 노인들은 계단에 앉거나 골목에 엉거주춤 서서

아이들은 장난을 치다 말고

약속이나 한듯 고양이를 구경했다.

 

 

나는 뒤늦게 카메라를 꺼내 뒷골목의 길고양이와 사람들을 향해

조심스럽게 셔터를 눌렀다.

사람들은 이제 고양이보다도 고양이를 찍는 내게 더 큰 관심을 보였다.

고양이 한 마리가 저쪽으로 뛰어가면

사람들은 나에게 손짓을 하며

고양이가 저쪽으로 갔다고 이구동성으로 알려주었다.

 

 

바닥에 던져준 먹이가 동이 나

고양이들이 뿔뿔이 흩어지기 시작하자

옆에서 지켜보던 한 청년은 잠시 어딘가로 가서

생선내장을 구해왔다.

그가 생선내장을 바닥에 던져주자 다시금 고양이들이 몰려들었다.

사람들은 고양이가 움직일 때마다

그것을 일일이 내게 말해주고, 손짓을 해주었다.

 

 

심지어 구석에 앉아 있던 소년은 이쪽으로 와 보라며

나를 데리고 더 으슥한 골목으로 인도했다.

그곳엔 거의 허물어진 담장 아래 올블랙 아기고양이 한 마리가 앉아 있었는데,

내가 다가서자 구석으로 몸을 숨겼다.

저 고양이를 보여주려고 소년은 내 소매를 잡아끌었던 것이다.

거의 한 시간 넘게 나는 그 골목에 머물렀고,

내가 떠나려 하자 사람들이 더 아쉬워했다.

 

 

이튿날에도 나는 이 골목을 다시 찾았다.

몇몇 사람들은 먼저 나를 알아보고 인사를 건넸다.

캘커타에서도 최하층 빈민들이 사는 곳.

자신들조차 먹을 것이 없어서 굶는 게 다반사인 사람들.

고양이에게 내줄 것이 없어서

그들은 시장 좌판에서 닭내장과 생선내장을 얻어다

고양이를 먹여살리고 있었다.

 

 

이번에도 역시 뒷골목에는 고양이들이 여기저기 앉아서

닭 부산물을 뜯어먹고 있었다.

한국에서는 먹고 남아서 버리면서도 고양이 따위에는 안중에도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아니 불쌍한 길고양이 밥을 줬다고 오히려 밥을 준 캣맘에게

폭행을 하고 밥그릇을 깨뜨리고

고양이에게 해코지까지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내가 받은 감동은 바로 그것이었다.

없이 살고, 어렵게 살아도 형편에 맞게 동물에게 베풀며 사는 것.

 

 

인도에서는 고양이라서가 아니라 거리의 모든 동물들에게 자비를 베푸는 게

당연한 것으로 여겨진다.

골목을 돌아다니다보면 여기저기 먹다 남은 밥을 내놓은 모습은

아주 흔한 풍경이다.

그 밥을 개도 먹고, 고양이도 먹고, 닭도 먹는다.

특별히 고양이를 챙기는 것이 아니라

모든 동물에게 공평하게 베푼다.

 

 

바로 그 점이다.

특별히 더 예뻐하지도, 특별히 더 미워하지도 않는다는 것.

누구라도 남는 것은, 나눈다.

나는 또 한 시간여를 그 골목에서 보냈다.

골목을 빠져나와 생각해보니,

그 골목의, 그 빈민가의 사람들이 고마웠다.

나도 그들에게 무언가를 나눠주고 싶었다.

 

 

 

나는 거리에서 파는 ‘길거리 음식’을 이것저것 샀다.

100루피에 양손이 묵직할 정도가 되었다.

양손 가득 음식이 담긴 비닐봉지를 들고 나는 그 골목을 다시 찾았다.

그리고 가운데 앉은 청년에게 그것을 내밀었다.

몸짓 손짓을 섞어가며 사람들과 나눠먹으라는 말도 더했다.

단지 나는 내가 고마워하는 이 마음이라도 전하고 싶었던 것이다.

 

잠시만 어깨를 빌려줘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사료후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