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짝짓기 어떻게 할까

|
 

길고양이는 짝짓기 어떻게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정이 난 암냥이 한 마리가 앙칼진 울음으로 수컷을 부르고 있다.


봄은 고양이의 계절인가.

“꽃가루와 같이 부드러운 고양이의 털에

고운 봄의 향기가 어리우도다.”

일찍이 이장희 시인은 <봄은 고양이로다>라는 시에서

봄의 향기로움과 싱그러움을 노래한 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에서 수컷의 냄새를 맡고 있는 암냥이.


길고양이는 봄이 되면 답답한 둥지를 벗어나

짝을 찾아 돌아다닌다.

겨울에도 더러 짝짓기는 하지만, 길고양이에겐

따뜻한 봄날이 더없이 좋은 짝짓기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수 냥이 두 마리가 지붕 위에서 짝짓기를 위해 상대방을 빙빙 돌며 탐색을 하고 있다.


길고양이는 대체로 태어난 지 4~6개월이 지나면

발정을 시작하고, 다 자란 길고양이도

유난히 봄철이면 앙칼지게 발정난 울음을 울어댄다.

그러나 사람이 듣기에 다소 귀에 거슬릴 수도 있는 고양이의 발정 울음은

고양이로서는 매우 자연스러운 짝짓기 본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애가 성공한 뒤, 암수 냥이의 짝짓기 행위는 길어야 3~4분이면 끝난다.


도심 생태계의 일원인 길고양이의 사생활을 4개월 이상 관찰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내 눈에는 녀석들의 짝짓기가 이따금 눈에 띄곤 하였다.

녀석들의 짝짓기는 수컷의 끈질기고 맹렬한 구애행동으로부터 출발한다.

발정난 수컷은 암컷의 주위를 빙빙 돌거나

일정한 거리를 두고 꽤 오랫동안 구애의 울음을 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냥이는 서로 다른 수컷의 정자를 동시에 착상할 수 있는 난자를 지녔다.


암컷이 승낙을 하면 곧바로 짝짓기에 들어가지만,

승낙하지 않을 경우 거의 스토킹 수준으로 따라다니며 구애를 한다.

구애가 성공하고 나서 정작 짝짓기 행위는

길어야 3~4분, 거의 순식간에 끝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정기의 암컷은 여러 마리의 수컷과 관계를 갖기도 한다.


반대로 암컷이 발정난 울음으로 수컷을 유인하기도 하며,

발정기의 암컷이 여러 마리의 수컷과 관계를 갖기도 한다.

그러므로 새끼가 태어났을 때

녀석들이 씨 다른 형제일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사실 고양이는 임신 중일 때조차 발정이 올 수 있고,

심지어 임신중에도 관계를 가져 배란을 한다.

냥이 암컷은 서로 다른 녀석의, 서로 다른 시기에조차

동시에 착상할 수 있는 난자를 지녔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중인 암냥이. 길고양이의 임신기간은 2개월이 조금 넘고, 한번에 너댓 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길고양이는 보통 1년에 두세 차례 새끼를 낳고,

한번에 너댓 마리의 새끼를 낳는데,

임신 기간은 약 9주, 2개월이 넘는다.

길고양이가 번식력이 좋은 이유는 역설적이게도

열악한 생존율과 수명과도 관계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붕 위의 새끼 냥이들. 길고양이의 수명은 집냥이와 달리 고작 3~5년에 불과하다.


집냥이의 경우 수명이 15년을 넘기도 하지만,

길냥이의 경우 평균 수명은 3~5년에 불과하다.

언제나 먹을 것을 찾아다녀야 하는 스트레스와

포식자, 교통사고, 사람들의 포획까지 수많은 위험요소가

길고양이의 수명에 영향을 주는 것이다.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짝 잃은 길고양이의 하루  (29) 2008.03.29
벽냥이  (10) 2008.03.27
길냥이 하품 5종 세트  (9) 2008.03.26
좌절 고양이  (10) 2008.03.17
눈장난하는 길고양이  (13) 2008.03.14
길고양이 짝짓기 어떻게 할까  (18) 2008.03.13
춘삼월 고양이 팔자  (11) 2008.03.12
이것이 진정한 고양이 세수  (15) 2008.03.04
고양이 아크로바틱  (13) 2008.03.03
눈 오는 날 길고양이는  (15) 2008.02.25
길고양이 축구의 본능  (27) 2008.02.24
Trackback 1 And Comment 18
  1.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13 19: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이쁜것들이..
    짝짓기가 3-4분요? 제법 기네요..
    닭이나 수리 부엉이는 더 짧은데..
    약 4개월 동안 느끼신 점은 무엇인가요..달리님..
    ----------
    올라오는 길냥이 기사들 다 재미있었어요 여러번 봐도 즐거웠지만 특히 좌절금지가 젤루 재미있었구 정말 쇼킹할 정도로 자극적이였죠..그리고 아크로바틱은 넘 웃어서.. ㅎ

  2. 2008.03.13 19:3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08.03.13 19:4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바리 2008.03.13 20:36 address edit & del reply

    추적추적 봄비 내리는날 밤중에 들려오는 발정난 고양이의 울음소리는
    정말 끔찍했었어요
    애기울음과 어찌나 닮았던지..
    알고 난 후 괜찮아 졌지만요.
    서귀포 자치방 담벼락에 늘 이런냥이들의 울음이 끊이질 않았었죠.

    임신중일때도 발정과 배란이 된다니 놀랍군요.

  5. dream 2008.03.13 20:42 address edit & del reply

    요즘 저도 길냥이 를 자주 보곤 합니다 제가 다니는 대학 에 대냥(대학생 길냥이)이 녀석이 있습니다
    점심시간 되면 캠퍼스 양지 바른 곳 벤치에 안자 있습니다 학생들이 먹을 것주면 그대로 받아 먹고
    사람을 안무서워 해요... 앵글 한번 올려 보겟습니다....

  6. 피오나 2008.03.13 22:15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순간포착 대단하십니다..
    ㅎㅎ..
    짝짓기하는거 처음보네용^^..
    그런데 왜 밤늦게 고양이 소리가 그리 무섭던 지..
    오늘도 편안한 밤 되셔요^^

  7. 유에리 2008.03.13 22:26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전 어쩌다 길냥이 찍으려고 해도 자꾸 도망가서ㅠㅠㅠㅠ 생생한 사진 재밌게 봤습니다.
    저희 동네 길냥이 중에도 엄마랑 애기 셋이 같이 다니는 애들이 있는데, 귀여우면서도 안쓰럽죠.
    가끔 햇빛 나는 곳에서 햇빛 쬐고 있답니다.

  8. 2008.03.13 22:5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노노 2008.03.13 23:26 address edit & del reply

    배다른 형제가 아니라 씨다른 형제죠 ㅋㅋㅋㅋㅋㅋ

  10. 흐음... 2008.03.14 00:41 address edit & del reply

    길냥이 평균 수명이 3~5년요??
    제 집에서 자라고 있는 길냥이는 벌써 10년째 살고 있는데... 엄청 오래 산거네요??
    하긴 요즘 노쇠현상이 좀 보이긴 하지만...;;;
    집 밖에서 키우고 있고, 알아서 새끼도 낳고... 다른 고양이랑 싸우기도 하고...
    밥은 주긴 하는데... 길냥이가 그럼 스트레스 덜 받으면 오래 사나봐요??

    • BlogIcon 2015.03.29 22:34 address edit & del

      밖에서 사고사 나트륨 탄수화물비중높은 음식들 먹지못할 쓰레기를 먹고사는 길냥이는 2-3년이 다입니다
      저도 길냥이를 데려다 마당에서 키우는데요 사료,물만 바꿔주고 쾌적한 환경에서 지낸다면 15-20년은 충분히 산답니다 ^^

  11. 냥이아부지 2008.03.14 01:04 address edit & del reply

    아무래도 님의 집에서 조금의 보살핌이라도 받는 아이들은 아무런 보호와 관심을 받지못하는 길냥이들보다 수명이 길겠죠..^^

  12. 2008.03.14 15:1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Favicon of http://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3.17 15:39 address edit & del reply

    제 고양이도...발정났을 때 뛰쳐나가서 3일만에 돌아와 새끼를 낳았답니다...;;;
    그렇게 단속했는데 정말 본능이 대단한가 보더라구요ㅡㅡ;
    화장실 창문을 살짝 열린 것을 열고 나갔다더라구요.
    물론 예쁜 새끼를 낳아 분양을 보내고.. 그러긴 했지만...
    다음해 2월 발정이 났는데, 정말 환장하겠더라구요... 집안에서 겪다보니^^;
    중성화수술을 잡아놓고 발정이 끝나기를 기다려서 수술을 했지만...
    발정 당시에 아침 7시에 계단을 타고 올라와 현관 앞에서 울던 수컷고양이가 기억나네요^^;
    니가 무슨 로묘냐... 하면서 문 열어주지 않았습니다(당연하겠죠^^;;;;)

    길고양이의 수명...정말 안타까운 이야기죠.
    제 고양이도 길고양이의 자손이라.. 길고양이들 볼 때마다 안타까워요...
    한때 어느 다큐에서 길고양이와 그 환경에 대해 다루면서 도시와 시골을 비교했는데
    죽은 도시고양이 배를 갈라보니 비닐과 플라스틱이 들어있었고...
    죽은 시골고양이 배를 갈라보니 새 털 같은 것들이 들어있었더라구요...
    은근히 그 장면을 보고 착잡했다니까요..ㅡㅡ;
    사람 사는 근처에 사는 고양이들은...좋은 사람을 만나면 형편이 피지만 나쁜 사람을 만나면..
    오히려 수명이 줄어들 수도 있으니까요.

  14. 아닙니다 2008.03.17 20:39 address edit & del reply

    발정시 울음소리는 암컷의 울음입니다. 배란시 생살이 떨어져나가는 듯한 극심한 생리통을 느껴 고통스러워 내는 소리입니다.

    • 2019.01.09 15:10 address edit & del

      고양이는 교미배란 동물이라 배란때문에 내는 소리가 아니죠.

  15. BlogIcon 몽이 2014.09.29 01:06 address edit & del reply

    제발 길고양이 밥좀주지 마세요 번식력이 바퀴벌레같습니다 저들은 나름대로 자연적인 본능이라지만 사람에게는 듣기싫은 소리일 뿐입니다 얼마나 스트레스 쌓이는지 모르겠네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