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벽돌 베고 눕다

|

길고양이 벽돌 베고 눕다
* 연일 계속되는 촛불집회로 지친 몸과 마음 잠시 웃으며 쉬어 가시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zzz" 한달 넘게 쥐잡으러 다녔더니 넘 피곤해, 아함!!

오늘 나는 기어이 웃고 말았다.
따뜻한 봄볕 속에서 졸고 있는 희봉이와 깜냥이, 점냥이를 보다가.
왜냐고?
깜냥이 녀석이 집앞의 붉은 벽돌을 마치 베개인양 베고 누운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에는 꿈에서도 악몽에 시달려...쥐가 고양이를 무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마치 사람이 베개를 사용하는 것과 똑같은 모습으로
붉은 벽돌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것이 혹시 우연의 일치인지 아닌지 확인하고 싶어
나는 슬쩍 다가가 벽돌의 위치를 옮겨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들 고생했어... 이제 좀 푹 쉬자구!

그런데 잠시 후 깜냥이 녀석은
벽돌 앞으로 걸어와 눕더니 아까와 똑같이
벽돌을 베고 누웠다.
벽돌 베개가 편하다는 것을 녀석은 임상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라구? 오늘도 쥐 잡으러 20만 고양이가 모였다구? 우리도 슬슬 일어나 가봐야겠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3일 내가 지켜본 결과
다른 녀석들은 전혀 벽돌을 사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희봉이 녀석은 입을 벌려 이 벽돌을 물기도 했고,
벽돌에 이빨을 갈기도 했지만,
벽돌을 베개로 사용하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놈의 얌체같은 쥐새끼! 오늘 보기만 하면 이렇게 콱 물어버릴테닷! 

골목에 시끄럽게 트럭이 지나가거나
아이들이 지나가면서 소리를 지르면
벌떡 일어나 두리번거리다가도 깜냥이는 다시
벽돌을 베고 눕는다.
어쩌면 조만간 어디선가 이불을 구해와 덮을지도 모를 일이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3
  1. 2008.06.07 09:5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6.07 09: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씨끄러운 세상.
    벽돌메고 낮잠자는 고양이가 부러워요.

  3. dhdudska 2008.06.07 10:51 address edit & del reply

    이동네 냥이들은 사람들을 무서워하지않나봐요?

    길가옆에 떡하니 누워 망중한을 즐기고있는모습이

    그동네는 길냥이들의 천국인가봅니다.여느동네에선

    좀처럼 보기드문 길냥이의 풍경이라 신기하네요

    길냥이와 동네이웃들과 더불어살아가는거같아 보기좋네

    요^^

    희봉이와깜냥이는 사람들의 관심속에 지내는거같아 행

    복해보이네요

    언제나 희봉이깜냥이와 그외의 냥이들의 사진을 너무흐

    뭇하게 잘보고갑니다.

  4. Favicon of https://boramirang.tistory.com BlogIcon Boramirang 2008.06.07 11: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그동안 현장취재 하시느라 달리님도 고생많으셨습니다. ^^

  5.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06.07 11: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놈 벼게 하나 오지게 잘 골랐네요^^
    주말 잘 보내시고요

  6. dream 2008.06.07 11:17 address edit & del reply

    배꼽을 잡습니다 한참을 웃다가 갑니다

  7. Favicon of http://iblogger.kr BlogIcon 로망롤랑 2008.06.07 11:39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엽네요...녀석도 베개를 하면 편한걸 느끼는 거겠죠??? 재밌게 구경하고 가요~~

  8.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6.07 12: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넘 겨워요.. 깜냥이 잠까지 깨우고..
    오랜만에 얘네들 얼굴 보네요..
    흐흐. 가만 제가 꽃김밥을 먹고 왔는데,, 입술에 꽃잎 좀 털고.. ^^

  9. himura 2008.06.07 13:53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애들 넘 넘 귀엽네요. 사진 자주 자주 올려주세요. ^^

  10. 2008.06.07 21:4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꽃사슴 2008.06.08 12:56 address edit & del reply

    희봉이깜냥이 낮잠자는거 넘 웃기고 귀여와여 ㅋㅋ
    방실방실 웃고갑니다. 또 다음 사진이 궁금해지네염^^

  12. hyunjin319 2008.06.09 15:22 address edit & del reply

    모냥이는 어떻게 지내나요? 절름발이? 그 아이는 어찌지내는지 궁금하네요... ㅎ

    가끔오는 블로거지만 모냥이는 잘 안보인다고 생각이 들어서.ㅠㅠ

  13. Favicon of http://www.uriyuri.com BlogIcon 유리 2008.06.10 15:49 address edit & del reply

    깜냥이 안면무늬가 제가 키우는 '짜구'랑 너무 비슷해요.^^
    짜구도 베개베고 잘 눕는데...ㅋㅋ 특히나 제 손을 베고 눕는걸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