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길아기냥의 첫 나들이

|

예쁜 길아기냥의 첫 나들이


순진무구한 아기냥의 이 눈망울을 보라. 세상이 얼마나 험한지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가끔 먹이를 주며 돌보던 어미냥이 드디어 아기냥을 낳았습니다.
작년 초겨울 다섯 마리의 새끼를 낳은 지 해를 넘겨 다시 새끼를 낳았습니다.
정확히 어미냥이 몇 마리의 새끼를 낳았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새끼를 낳은 둥지는 텃밭의 둔덕에 뚫린 구멍 속이어서
잘 보이지가 않아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아기냥이 밭둔덕의 둥지 속에서 빤히 바깥 세상을 내다보고 있다.

다만 며칠 전 자정 무렵 어미냥과 한 마리의 아기냥이
밭둔덕에 올라 달빛 아래 노니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리고 둥지에 뚫린 구멍 밖으로 또 한 마리의 아기냥이 고개를 내민 것도 확인했습니다.
최소한 두 마리는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둥지 속의 한 마리는 너무 어려 아직 바깥 외출이 겁나는 모양입니다.


바깥 세상이 궁금한 아기냥. 자꾸 둥지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나오려 한다.

약 열흘 전부터 집앞에서는 아주 작게 아기냥 우는 소리가 들리곤 했습니다.
집앞에 자주 오는 어미냥이 배가 불룩하던 터라
나는 혹시,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아기냥이 우는 곳은 바로 어미냥이 사는 밭둔덕의 둥지 속이었습니다.


드디어 둥지 밖으로 한발 대딛은 아기냥.

며칠 전부터 나는 창문 밖을 내다보며 둥지의 동태를 살펴왔습니다.
아기냥이 아직 젖냥이인지라 아직 바깥 외출을 하기에는 너무 위험한 시기입니다.
그래서 아기냥이 몇며칠 한밤중에만 잠깐씩 둥지 밖으로 나와 놀다가
곧바로 들어가는 모습만 보곤 했습니다.


아기냥이 둥지 밖을 나와 한발한발 어미냥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아기냥에게 젖을 먹이려면 무엇보다 어미냥이 잘 먹어야 하는데,
최근에는 하루에도 몇 번씩 어미냥이 집앞에 나타나 그때마다 나는
블로거들이 선물해준 가다랑어 캔과 파우치, 국물 낸 멸치와 간식을 갖다주며
어미를 보살펴왔습니다.
어미냥이 새끼를 키우는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면서.


어미냥에게 가는 길은 세상의 유혹이 참 많기도 하다. 사진 찍는 나를 발견하고 깻잎 사이로 몸을 숨기기도 하면서...그래도 다 보인다 임마!

그리고 오늘 드디어 아기냥의 첫 외출을 보았습니다.
물론 그래봐야 서너평도 안되는 텃밭이 고작이지만,
아기냥의 눈에 비친 세상은 아무래도 신기함 그 자체인 모양입니다.
텃밭에 심어놓은 깻잎에 코를 대고 킁킁거리기도 하고
밭둔덕의 비료포대를 앙증맞은 발로 툭툭 건드려보기도 합니다.


텃밭에서 즐기는 어미냥과 아기냥의 데이트.

어미는 텃밭 한가운데서 아기냥의 첫 외출을 돕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기냥의 외출은 하늘에 뜬 구름도 구경하고
깍깍 우는 까치 소리에 정신이 팔려 더디기만 합니다.
뒤뚱뒤뚱 가다가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기도 하고
넘어진 김에 풀썩 주저앉아 앞발 세수를 하기도 합니다.


내가 좀더 다가서려 하자 어미냥이 위협적인 울음으로 걸음을 멈춰세운다.

이 녀석 아직 젖냥이이지만,
다 큰 길고양이 하는 짓을 다 따라 합니다.
고양이 세수에서부터 아크로바틱 자세까지.
게다가 내가 사진 찍는 것을 발견하고는 깻잎과 깨포기 사이로 몸을 숨기기도 합니다.
둥지를 빠져나올 때는 주변의 동정을 살피기도 하고,
골목길에 사람이라도 지나가면 재빨리 둥지 속으로 숨어들어가기도 합니다.


이 녀석 벌써 성장한 길고양이가 하는 모든 행동을 다 따라하고 있다.

어미냥은 멀리서 그 모습을 지켜보다가
혹여 내가 가까이 다가서기라도 하면 위협적인 울음으로 나를 멈춰세웁니다.
그동안 내가 열심히 먹이를 주었지만,
새끼를 보호하려는 어미냥의 모성 앞에서는 어쩔 수가 없는 일입니다.
그래도 7~8미터 앞까지는 내가 다가가도 어미냥이 가만 있는 것을 보면
그동안 먹이를 주었기 때문에 많이 봐주는 듯합니다.


텃밭을 몇번 왔다갔다 했더니 힘든 모양인지 헥헥거린다(위). 그래도 호기심은 여전, 날아가는 까치를 올려다보는 아기냥(아래).

어쨌든 몇며칠 동안 관찰한 바에 따르면,
녀석의 공식적인 외출은 오늘이 처음입니다.
녀석은 둥지를 나와 어미냥의 품에 안깁니다.
둥지에서 고작 3~4미터 떨어진 거리입니다.
한참 후에 어미는 둥지에서 5~6미터 떨어진 곳까지 자리를 옮겨
아기냥을 부릅니다.
한번 나들이를 경험한 아기냥은 이제 쪼르르 하고 금세 어미냥에게 달려갑니다.


둥지 앞에 앉은 아기냥. 부디 귀엽고 늠름한 길고양이로 자라다오.

아기냥은 아직 젖냥이에 불과하지만,
곧 젖을 떼고 어미와 헤어져 독립적인 영역에서 살아갈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의 희봉이, 깜냥이처럼
귀엽고 늠름한 길고양이로 자랄 것입니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 스크랩하기:: http://blog.daum.net/binkond

Trackback 0 And Comment 27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ww.cancerfurom.net BlogIcon 정미 2008.06.10 12:22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엽긴 하지만 나중에 다커서 힘겹게 살아갈 생각을 하니ㅠㅠ나중에 다시 태어나면 사람으로 태어나 행복했으면 하는 생각도 해보네여..뭐 사람들의 삶도 만만치 않치만.....

  3. 이쁘네요 2008.06.10 12:23 address edit & del reply

    허나.. 걱정이 앞서는건 어쩔수 없네요...
    저리 많이 개체수가 늘어나면.. 또... 에효..
    수술해줬음 하는 작은 바람이..
    이쁘고 소중한 생명... 버림받고 상처받고 사람으로 인해 아프지 않길...

  4. 2008.06.10 12:3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귀엽귀엽 2008.06.10 12:35 address edit & del reply

    깻잎 사이에 숨는. ㅋㅋㅋㅋㅋㅋㅋ 너무 귀여워요.
    길고양이는 고생이 너무 심해서 3년 정도밖에 못산다지요?
    잘 키우면 20년도 사는 동물인데.. 불쌍해요.

  6. Favicon of http://www.mayspider.com BlogIcon 메이스파이더 2008.06.10 13:10 address edit & del reply

    새끼 고양이는 귀여운데 고양이들 때문에 괴롭습니다. 쓰레기봉투 내놓으면 제 뜯어놓칠않나 밤에는 애기울음소리내며 지들끼리 싸우느라 시끄러워 잠을 못 잘 정도에요, 먹고 살려면 청와대가서 먹고 살일이지~

  7. 이름1 2008.06.10 13:25 address edit & del reply

    시베리아산 호랑이 새끼네요.

  8. Favicon of https://boramirang.tistory.com BlogIcon Boramirang 2008.06.10 14: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에 관한한 타의 추종을 불허!! ^^* ...언제인가 '길고양이 백서'를 발간 하심이...! ^^

  9. agnes 2008.06.10 14:30 address edit & del reply

    결혼전엔 언제나 집에 냥이들이 가득가득...저멀리 남의집 지붕에 자고 있는 양이를 멀리서 힘내어 부르면 지붕 사이사이를 타고 집까지 오던 노랑 얼룩이가 그립군요. 요즘은 동네 검정얼룩이가 아가들을 낳았는데, 이번에는 어데다 꼭꼭숨겨놓았나 궁금하네요. 작년에는 울집 옥상에서 초봄과 여름을 지내다가 가더군요. 가끔 멸치라도 꺼내놓아야지...!

  10. 비바리 2008.06.10 15:02 address edit & del reply

    어미냥이 수술도 필요할듯 하네요.
    아기 냥이 귀엽습니다.

  11.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6.10 17: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머리 아픈세상 니들 보는게 차라리 낫구나.
    참 순진하게 생긴 눈..
    희봉이랑 깜냥이는 귀여울 때는 지나가나 봅니다 이젠 얘네들 세상..
    아참 ..구름님..야네들 이름 져줘야죠~~

  12. Favicon of http://www.cancerfurom.net BlogIcon fff 2008.06.10 18:24 address edit & del reply

    위의 메이스파이더님 말처럼 청와대에 가면 먹을것이 많을 텐데요...쥐들이 득실득실...그중 가장 맛있는 14범 쥐새끼.

  13. 어허 2008.06.10 19:29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엽네요. 정말 어흐흐흑.

  14. 아앜!~! 2008.06.10 20:39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귀엽네요,ㅠㅠ 으으항
    부디 건강하게 잘자랐음면 좋겠습니다.

  15. 2008.06.10 23:5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6. 냥이 이뻐! 2008.06.13 16:26 address edit & del reply

    와우~ 이쁜 새끼고양이 이뻐요 이뻐 ㅎㅎㅎㅎ

    어찌 저리 이쁠까.. ㅎㅎ

    아쿠.. 나도 언제 할머니가 될 수 있으려나.ㅠㅠ 아아! 모냥이는 어떻게 지내나요?ㅠ
    소식이 ...뜸...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08.06.13 16:27 신고 address edit & del

      모냥이 녀석 아무래도 요즘 새끼를 밴 모양입니다...오늘 녀석의 둥지 앞을 지나는데...다가오더니 괜히 친한척 하면서...부비고 핥고 그러더군요...

  17. 키튼 2008.06.13 18:08 address edit & del reply

    아기고양이가 넘 귀여워요^^*

    저희 냥이가 새끼 기를때 보니 엄마 고양이가 무척 마르더라구요
    엄마나 아기나 건강하게 자라야 할텐데요...^^

  18. Favicon of https://utd-1main.tistory.com BlogIcon WRamKim 2008.06.15 19: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야~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ㅁ;

  19. 냥이이뻐! 2008.06.17 10:12 address edit & del reply

    모냥이 소식도 좀 올려주세요~ ㅎ_ㅎ 보고 싶답니다~ 모냥이 동생은 어떻게 지내나요? 소식이 궁금하네용~

  20. Favicon of http://mauroe.tistory.com BlogIcon Mauroe! 2008.06.18 23: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호- 곧 길냥이 칼이쑤마를 작렬할 조짐이 보이는데요:)

  21.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6.19 00: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씨~ 진짜 넘 이뻐 죽겠떠.. 꽉!
    모두 안녕히..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