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에 능구렁이가 나타났어요

|

마당능구렁이가 나타났어요



마당에 능구렁이가 나타났다.
이사를 온 뒤, 마당 한 귀퉁이에
돌담을 쌓아 새로 만든 화단 위로 녀석은 기척도 없이 기어와서는
한참 봄 햇볕을 쬐고 있는 거였다.

어린시절 시골에서 자라긴 했지만,
능구렁이를 이렇게 가까이에서 보긴 처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단 돌담을 타고 내려가고 있는 능구렁이.

사실 능구렁이는 최근 급격한 서식처 파괴와 무분별한 보신용 남획으로
그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어
보호대책이 절실한 뱀 중에 하나이다.
옛 속담에 "초라니 열은 보아도 능구렁이 하나는 못 본다"는 말이 있다.
이는 초라니처럼 나대는 사람은 쉽게 눈에 띄어도
속내를 감추고 있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는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흔히 좀처럼 속내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자기 잇속은 다 챙기는 사람을 보고 ‘능구렁이 같다’고 말한다.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란 말도 십중팔구는 능구렁이의 행동에서 비롯된 말일 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만든 화단 위에서 봄볕을 쬐고 있는 능구렁이.

사실 능구렁이는 그 1미터 남짓으로 그 크기가 매우 큰 편이며
행동은 매우 굼뜬 편이다.
온도에 민감해서 뱀 중에 가장 먼저 겨울잠에 들고,
가장 늦게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것도 능구렁이다.
하지만 능구렁이는 성질이 사나운 편이어서 쥐나 두꺼비, 새알 등을 닥치는대로 먹을 뿐만 아니라
독이 있는 다른 뱀까지 잡아먹는다.
동작이 느려도 할건 다하는 뱀인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구렁이가 마당을 가로질러 화단을 기어가고 있다. 1미터가 넘는 엄청나게 큰 녀석이다.

특히 독이 있는 두꺼비를 잡아먹고, 그 두꺼비 독을 사용해 다른 뱀을 잡아먹는다는 말도 전해오는데,
사실인지는 확인할 길이 없다.
본래 녀석은 야행성이므로 낮에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 편이다.
과거 집안에서 업신으로 많이 삼았던 뱀도 이 능구렁이다.
녀석은 주로 옛 농가의 마루 밑이나 처마 속, 지붕에서 생활하므로
사람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내는 뱀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구렁이는 적갈색에 검은색 무늬가 얼룩무늬를 이루는 게 특징이다.

그러나 농촌에서도 주택개량이 되고,
무논에 농약을 뿌려 먹이인 두꺼비와 개구리가 사라지면서
덩달아 녀석도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다.
결정적으로 땅꾼들에게 몸보신용으로 남획되면서 능구렁이는
이제 민가 근처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뱀이 되었다.
능구렁이의 몸 빛깔은 검은색과 적갈색이 굵은 띠 모양으로 얼룩무늬를 이루는데,
머리 쪽으로 갈수록 검은색의 비중이 높아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음흉하거나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는 사람을 일러 "능구렁이 같다"고 한다. 능구렁이는 동작이 매우 느리지만, 다른 뱀도 잡아먹을 정도로 성질이 사나운 편이다.

한참을 화단에 머물며 봄볕을 쬔 능구렁이는
내가 사진을 찍느라 몇 번 찰칵거리자 귀찮은 듯
돌담을 기어내려가 개울 쪽으로 사라졌다.
이사를 온 뒤 마당에서만 최근에 4마리의 뱀을 보았다.
꽃뱀, 밀뱀, 능구렁이에 독사도 보았다.
마당 바로 앞이 논이고, 밤이면 개구리 소리에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이곳은 개구리가 많아서 뱀도 많은 편이다.
남들은 마당에 뱀이 나타나면 기겁을 하고 쫓아내기 마련인데,
나도 아내도 뱀이 기어가면 ‘어 뱀이네!’ 하고 말 때가 많다.
그래도 마당에 뱀이 자주 출몰해서 좋을 게 없으므로
조만간 마당 근처에 뱀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백반이라도 좀 뿌려야겠다.

* SLOW LIFE::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2 And Comment 2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5.06 11:3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www.indianabobs.com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05.06 11: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릴적엔 시골에 살아서 뱀 많이 봤었는데 능구렁이는 몇 번 보기가 힘들었습니다.
    오랜만에 능구렁이 잘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09.05.06 11: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자태가 멋지네요...
    색도 이쁘고....
    잘 보고 갑니다~~~멋진하루 되세요^^

  5. 오기 2009.05.06 11:44 address edit & del reply

    보기엔 ㄷㄷㄷ 하지만
    생각을 달리하면 좋은 징조같기도 합니다
    데면데면 서로 자기 터전에서 잘 살길 바랍니다
    그래도
    식겁하기는 하네요
    인간과 서로 해꼬지하는 관계가 되지 말아야 될텐데 말이죠
    그나 저나
    사진 참 좋습니다 ~

  6. 2009.05.06 11:4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5.06 11: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구렁이가 집에 오면 좋은 징조라고 어디서 들었습니다.^^

    그런데..좀 무섭긴 하네요.^^

    대박 나세요.^^

  8. 애완용 2009.05.06 12:30 address edit & del reply

    파충류도 키우시는 분이 많은걸로 아는데...

    능구렁이면 본좌급이군요;;

  9. 야옹이 이쁘요~♥ 2009.05.06 13:28 address edit & del reply

    생태계가 파괴돼서 좀 안쓰럽긴하지만 별로 마주치고 싶지않은 친구네여...

    서로의 영역을 존중해주며 사는게 가장 맞는 이치일텐데,,살다보면..그게 쉽지않죠~~

    부러운 환경에 사시네여...

    혹시 랭보랑 꽃비가 뱀을 보고 어떤 행동을 하는지 궁금하네여...^^;;;

  10. Favicon of http://www.clover-diary.com BlogIcon ♣클로버♣ 2009.05.06 13: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뱀이 무서워요 ㅎㅎ 대박나세요 ^^

  11. 그러고보니 2009.05.06 13:5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시골에 산것만도 근 30년가까이 되는데.. 요즘들어서는 정말이지 뱀을 본 적이 없는듯합니다...
    더군다나 산속의 외딴집이라 주변에 인가도 많지도 않고.. 전부 풀과 나무뿐인데요...
    땅꾼들이 잡아간다더니 진짜로 그런건지.. 아니면 녀석들도 많이 약아져서 사람눈에 쉬이 안뜨이는건지..
    뱀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사라지지도 말았음 하네요..

  12. 2009.05.06 14:1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5.06 14:28 address edit & del reply

    보기만 해도 무서운 뱀을 가까이서 찍으셨네요....

  14.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09.05.06 16: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헉.....
    집 마당에 능구렁이가...
    아마 dall-lee님의 카메라를 의식한 듯 합니다.
    포토 베스트에 오르고 싶어서요~

  1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5.06 20: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휴~~ 이게 모예요..
    난 아마 기절했을겁니다.
    아님 청심환을 먹었던지.. 고양이가 위험하지 않을까요..
    놀래라..

  16. Favicon of https://2proo.net BlogIcon 2proo 2009.05.06 21: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 굉장히 무서웠을텐데 사진에 담으셧네요;; 그것도 이쁘게;;
    뭘로 찍으신거에요? 그게 더 궁금하네요.. ㅎㅎㅎ

    큰 구렁이가 집에 나타나면 길조하고 하죠. 좋은일이 생기실거라 믿습니다.
    해치지 않은게 다행이네요. 뱀과 사람 모두 ^^;; 행운을 빕니다~

  17.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BlogIcon 털보아찌 2009.05.06 22: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메! 무셔라.
    파충류는 징그러워서리~

  18. 푸름이 2009.05.06 23:59 address edit & del reply

    오오옷!!! 능구렁이 보는 것 처음입니다!!!
    슬쩍 구렁이가 귀엽게 보이는데요?
    저렇게 보여도 성질은 사납다고 하니.....
    그런데 저렇게 뱀이 많이 다니면 고양이나 개들이 위험할 것 같은데....

  19. 유리오빠 2009.05.07 17:49 address edit & del reply

    환경이 좋은 곳에서 사시나봅니다. 학창시절 저희 교수님 말씀이... 뱀은 온도, 습도, 먹이 등 주변 환경이 완벽한 곳에서만 산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뱀이 나오는 곳은 생태계가 잘 보존된 곳이니까 살기 좋은 곳이라고 하셨죠. 자연을 접하고 사시는 님이 부럽습니다. 랭보랑 꽃비한테도 안부 전해주세요. ^^

  20. Favicon of http://bacon.tistory.com BlogIcon Bacon 2009.05.07 19:34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 말로만 듣던 그 놈이로군요. @_@ 저도 실제로 볼 수 있는 행운을 한 번 누려보고 싶은데요.

  21. 복돌아빠 2009.05.10 04:47 address edit & del reply

    비암과 공존하며 사시기를. 어렸을 때 한 번 본 적이 있는데 30년만에 사진으로 한 번 다시 봅니다. 그 때 이리 컸나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