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고양이 수난의 기록

|

고래고양이 수난의 날들

 

 

 

지난 초봄 전원주택 다롱이에게 쫓겨난 고래고양이는 여전히 수난의 날들을 보내고 있다. 다섯 마리의 새끼를 모두 사산한 데 이어 얼마 전에는 고래등에 심한 상처까지 입었다. 꼬리와 등 사이에 손바닥보다 크게 털이 뭉텅 뽑혀서 맨살이 다 드러났다. 그렇게 드러난 부분은 한동안 곪아서 짓무르고 터지기까지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고래가 참을 수 없었던 것은 배고픔의 고통이었다.

 

 고래고양이 고래등에 난 상처. 털이 뜯겨져 나가고 짓물렀다.

 

녀석은 몰래몰래 전원주택을 찾아가 다롱이가 있나 없나 눈치를 보면서 사료 동냥을 하곤 했지만, 요즘에는 그조차도 힘들어졌다. 한번 쫓겨난 고래에 대해 다롱이는 물론이거니와 금순이와 팬더, 소냥시대의 유일한 고등어 암컷까지도 고래의 출입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눈치다. 공교롭게도 모두 암컷들이다. 녀석들은 고래가 집 근처에 나타나기라도 하면 집단으로 야르릉 카악거리며 고래를 멀리 쫓아버리곤 한다.

 

 고래고양이는 전원주택의 다롱이와 팬더, 금순이, 고등어 암컷으로부터 공격을 받곤 했다.

 

전원주택에서 쫓겨난 이후로 고래는 인근의 소나무밭과 묏등 건너 덤불숲을 전전하며 살았다. 태어나 지금까지 밥걱정일랑 없이 살다가 갑자기 밥 굶기를 밥 먹듯 하다보니 녀석의 몰골은 몰라보게 수척해졌다. 며칠에 한번 꼴로 내가 일부러 고래를 찾아 따로 밥상을 차려주곤 있지만, 녀석이 받은 마음의 상처와 허기까지 채워줄 수는 없었다. 녀석은 늘 전원주택의 날들을 그리워했다. 아마도 그 때문이었을 것이다. 녀석은 내가 전원주택을 찾는 날이면 어떻게 알고 울타리 바깥에 와서 으냥으냥 울었다. 할머니는 그게 참 신기하다고 했다.

 

 그나마 고래고양이에게 우호적인 고양이는 전원고양이 중 소냥시대 노랑이 수컷들이다.

 

“참 희한하네. 고래가 이 선생만 오면 나타나네. 요새는 아롱이한테 하도 혼나서 그런지 아예 오지도 않더니, 이 선생이 오면 용케 알고 찾아오네. 거참!” 그동안 전원고양이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한 고양이가 이 녀석이라는 것을 녀석도 아는지, 고래는 내가 나타나면 어김없이 용기를 내어 전원주택까지 올라오는 것이었다. 아마도 녀석은 내가 밥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밥을 먹을 때에도 지켜줄 거라고 믿는 모양이었다. 실제로 나는 몇 차례 고래를 마당까지 끌어들여 밥 먹는 녀석의 보초를 선적도 있다.

 

 심신이 지친 고래고양이가 느티나무 그늘에 엎드려 있다(위). 울타리 바깥 밭에서 전원주택을 바라보는 고래고양이(아래).

 

하지만 얼마 전부터는 이 녀석 내가 아무리 꼬드겨도 마당까지는 올라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다롱이에게 된통 혼난 게 분명했다. 울타리 바깥에서 고래가 냐앙냐앙 울고 있으면 전원주택 할머니는 “어이구, 고래 왔어?” 하면서 먹이그릇을 들고 대문을 나서곤 했다. 할머니가 가까이 오면 고래는 “할머니! 할머니! 으냥으냥!” 울면서 할머니 앞에 납작 엎드렸다. 할머니는 그런 고래를 측은하게 바라보며 사료 한 그릇을 내밀었다. 나와 할머니가 보초를 서는 데도 녀석은 밥을 먹는 동안 혹시 다롱이와 그 일당이 나타나지 않을까 연신 주위를 두리번거렸다.

 

 할머니가 나오자 고래는 냐앙냐앙 서럽게 울었다(위). "고래야 많이 먹어라. 불쌍한 것!"(아래).

 

한번은 울타리 바깥 채마밭에서 고래가 밥을 먹고 있는데, 팬더 고양이(꼬맹이)가 나타나 그 꼴을 못보겠다며 고래를 내쫓았다. 고래는 그렇게 쫓겨서 또 밭가의 느티나무 그늘을 지나 묏등 너머 덤불 속으로 피난을 갔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전원고양이 소냥시대 네 마리의 노랑이 수컷들은 고래 이모에게 여전히 우호적이었다. 고래가 울타리 바깥에 나타나면 녀석들은 일제히 달려가서 이모에게 볼을 부비고 뽀뽀를 했다. 그런데 이 우호적인 관계가 어쩌면 녀석들이 수컷으로써의 관심이란 의심이 든다. 그렇지 않아도 발정이 난 녀석들은 남매인 고등어 암컷을 두고도 서로 차지하기 위해 여러 번 다툼을 한 적이 있다. 나는 네 마리의 수컷 노랑이가 고래 이모의 뒤를 줄레줄레 따라다니는 모습을 여러 번 목격했다. 심지어 녀석들은 고래의 은신처인 묏등 너머 덤불 속까지 따라가기도 했다.

 

 밭에서 할머니가 주고 간 밥을 먹고 있는 고래(위). 그러나 팬더 고양이가 나타나 그런 고래를 쫓아내고 말았다(아래).

 

엊그제는 소나무밭에서 따로 고래를 만나 밥상을 차려주었는데, 이 녀석 허겁지겁 먹는 꼴이 이제는 길고양이의 모습이 역력했다. 고래등에 난 상처도 꽤 많이 아물어 있었다. 녀석은 이렇게 챙겨줘서 고맙다고 쟁기질이 끝난 콩밭 이랑에서 마치 흙목욕이라도 하는 듯 한참이나 발라당을 했다. 그러고는 밭가에 앉아서 오래오래 계곡만 바라보았다. 나중에는 마치 자신이 지금 머무는 은신처를 보여주겠다는 듯 나를 데리고 묏등 너머 덤불숲까지 갔다. 덤불 속 은신처는 꽤 아늑해보였으나, 비가 오면 오는 비를 어쩌지 못하는 허술한 지붕이었다. 녀석은 그렇게 몸을 가려줄 지붕도 없고, 폭신하게 몸을 누일 둥지도 없는 대책 없는 길고양이가 되었다.

 

 팬더와 다롱이에게 쫓겨서 은신처로 돌아가는 고래의 뒷모습. 노랑이 수컷들이 뒤따르고 있다.

 

사실 녀석이 머물고 있는 덤불 둥지 인근에는 문을 닫은 축사 하우스가 있는데, 전원주택에서 쫓겨난 산둥이도 그곳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할머니가 가장 좋아하던 고양이가 산둥이(순둥이)여서 할머니는 내가 전원주택에 갈 때마다 산둥이 얘기를 하곤 했다. “고래는 그래도 이 선생이 올 때마다 여기 와서 밥을 먹고 가지만, 순둥이는 요새 아예 얼씬도 안해요. 얼마 전에는 한 사흘 집 앞을 찾아와 내가 사료를 멕여 보냈는데, 하이구 바싹 말라서 뼈만 앙상한 게.... 그걸 보고는 내가 막 눈물이 나더라구. 내가 몇 번이나 저기 축사까지 따라가서 밑에다가 이래 사료를 놓고 오고 그랬다구.”

 

 전원주택에서는 할머니가, 바깥에서는 내가 따로 고래에게 밥상을 차려주고 있다.

 

언제까지 평화로울 것만 같았던 전원고양이들의 삶은 이렇게 변화의 시기를 맞았다. 이곳에 살던 고등어 수컷들과 산둥이, 고래 등을 쫓아낸 ‘다롱이의 난’은 어쩌면 전원주택의 적절한 묘구밀도를 조절하기 위한 불가피한 ‘쿠데타’인지도 모르겠다. 며칠 전에는 소냥시대의 암컷 고등어마저 현관 앞 둥지에 다섯 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이곳에 새로 열두 마리의 새끼가 태어난 것이다. 다롱이가 밉긴 해도 그건 그들만의 질서와 법칙에 따른 것일지도 모른다. 다만 내가 바라는 것은 쫓겨난 고양이들이 언제든 이곳에 와서 허기라도 면하고 가면 좋겠다는 것이다. 이곳에 다시 들어와 살 수는 없을지라도 다롱이가 녀석들에게 너무 야박하게 굴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따로 사료를 챙겨줘서 고맙다고, 내 앞에서 발라당을 하는 고래(위). 은신처로 가는 길에 잠시 계곡을 내려다보는 고래(아래).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바람이 불지 않는다 그래도 살아야겠다"

라고 했던 어느 시인의 말을 고래 녀석에게 들려주고 싶다.

 

 발라당을 하느라 흙이 잔뜩 묻은 고래의 뒷모습(위). 고래의 새로운 은신처인 묏등 너머 덤불 속(아래).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명랑하라 고양이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이 됩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수익금은 길고양이 후원에 사용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39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유스티나 2011.06.02 21:48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짠해라.....ㅠㅠ 그나마 상처라도 아문 모습보니 다행이긴한데.. 비도 못 막아줄 거처가 걱정이네요. 에효...ㅠㅠ 고래야 순둥아 화이팅!!

  3. 2011.06.02 23:09 address edit & del reply

    예쁘고 사랑스러운 것들이

    마땅히 받아야할 대접을 못 받을까

    왜 사람들은 태어날 때 부터 자유롭고 존엄하며 평등한데

    마땅히 받아야할 대접을 못 받을까

    눈물만 난다

  4. 당이 2011.06.02 23:29 address edit & del reply

    고래가 많이 다쳤네요... 시련속에 살고 있지만 그래도 달리님과 할머님이 계셔서 다행입니다..

    계속 건강하게 지내다오~!!!

  5. ㅉㅉㅉㅠㅠ 2011.06.03 07:53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 아가들은 싸우면서 큰단다.
    어쩌겠니ㅠㅠ 삶의현장 인것을 흑흑
    고래냥 힘내구
    어르신과 달리님이 계셔서 그나마 안심입니다.
    감사합니다 ^^

  6. hanabi 2011.06.03 08:22 address edit & del reply

    할머니와 고래가 애틋해서 아름답군요.

  7. 미니 2011.06.03 10:00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응~ 고래 너무 불쌍해요~ 고래는 할머니 물에서 살아야 하는데..
    산에 올라간 고래~ 너무 짠하네요~
    집안으로 들이면 안 될까여? ㅠㅠ

    • 미니 2011.06.03 10:03 address edit & del

      그리고 다롱이와 전원고양이들 중성화시켜줘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새로운 새끼가 태어나면 소냥시대도 쫓겨날 거구. 태어나서 계속 보살핌 받던 녀석들이라 길냥이 생활하기 만만치 않을거궁.. 지자체 사업 말구 민간단체 지원 받아서 중성화하면 안 될까요..

  8. 금동이 2011.06.03 10:15 address edit & del reply

    눈물이 핑도네요.. 하지만 어쩔수가 없겟죠..

  9. 이그림 2011.06.03 10:42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 포스를 자랑하던 고래가..

    고래도 절 이뻐해주는 사람을 찾는군요.

    날이 엄청 따끈한데 고양이들은 좋아하겠죠..

  10. wansomom 2011.06.03 11:03 address edit & del reply

    독제자 다롱-0-!! 이쁘게생겨가지구 왜그러니 넌?! -_-+

  11. 새벽이언니 2011.06.03 11:57 address edit & del reply

    거참;;;;;
    밥이라도 편히 먹게 놔두지 좀 ㅠ
    고래야 힘내 ㅠ

  12. 비글엄마 2011.06.03 15:33 address edit & del reply

    에휴.... 인생사....묘생사....

  13. 고양이들을 2011.06.03 16:5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렇게 만든게 인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참으로 마음이 아프네요.
    묘정을 쫌 더 발휘했으면 좋겠어요~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sergejaewon BlogIcon SnJ 2011.06.03 17:07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도 쥔장님과 할머님이 챙겨주시니 한시름 놓습니다.
    글고 위엣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중성화하는 것도 대안이라 생각합니다. 무턱대고 늘어나면 감당하기 어렵잖아요.

  15. Favicon of https://hanwhadays.tistory.com BlogIcon 한화데이즈 2011.06.03 18: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랫만에 왔는데,

    한가롭고 너그러운 포스트여서 마음이 느긋해집니다.

    항상 여백이 있는 포스트 감사해요

  16. Kkk 2011.06.03 19:02 address edit & del reply

    다롱인가 하는 고양이가 못되먹었구만요. 다롱이가 쫓아낸 고양이가 한두마리가 아닌 것 같은데. 만악의 근원인 다롱이를 쫓아내면 문제 해결일까 하는데. 아 그리고 발라당 종결묘 덩달이는 요즘 뭐하고 있나요.

  17. 불쌍한 고래 ㅜ ㅜ 2011.06.04 17:52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중성화 수술 생각했는데..이렇게 쫒겨나는 아이들이 계속 늘어나는건 불행인것 같습니다. 아이들끼리 계속 새끼를 낳을테고 묘구수 조절을 위해 대장냥이는 자꾸 쫒아낼테고. ㅠ ㅠ 전원주택 냥이들 중성화는 안될일일까요??

  18. 알럽냥냥 2011.06.05 22:59 address edit & del reply

    고래너무귀여운데 ㅠㅠ 마음아파요
    힘내 고래야!... 그리고 정원주택냥이들 중성화수술 했으면 좋겠어요-

  19. 다이야 2011.06.06 13:56 address edit & del reply

    묘구수조절해서 안정적이면 좋죠 퇴출도필요없이...지방후원병원에서 지원하는방법은없을까요 수술후처치부터 제자리방사까지...

  20. 천사냥이들 2011.06.09 16:40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안스럽네요 ㅠㅠ

  21. Favicon of http://threecats.tistory.com BlogIcon 차차 2011.06.26 11:16 address edit & del reply

    중성화를 통해 전원주택 고양이들의 묘구수가 더 이상 늘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ㅠㅠ
    중성화가 비용도 들고 힘도 들고 쉬운 일도 아니라 참 그렇지만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