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마을에 찾아온 놀라운 변화

|

고양이마을에 생긴 놀라운 변화



이틀전 예상치 못한 전화가 한통 걸려왔다.
이사 오기 전에 살던 동네의 세탁소 주인이었다.
“얼마 전에 낸 고양이책 잘 보고 있어요. 요즘 동네가 많이 바뀌었어요. 사람들 인식이 많이 달라졌고, 고양이 싫어하던 고깃집 아저씨도 완전히 바뀌었어요. 급식용 사료 내놓는 것도 뭐라 안하시고, 청소까지 해주시고, 놀라운 건 텃밭에다 나무로 길고양이 집을 지어주고 있다네요. 겨울에 녀석들 추울까봐...”

믿을 수 없는 소식이었다.
“정말 180도 달라지셨군요. 가장 반가운 소식이네요.”
“가끔 사람들도 찾아오고, 고양이 사료도 보내오고...참 얼마 전에 외출이네 새끼 턱시도가 죽었어요. 소식 들으셨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고양이를 위해 급식 사료를 내놓는 세탁소 앞에서 놀고 있는 외출이네 턱시도와 삼색이. 얼마 전 삼색이에게 늘 장난을 걸던 저 턱시도 녀석이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 한다.

새끼 턱시도에 대해서는 그곳에 살고 있는 '동네사람' 님으로부터 이미 소식을 접한 뒤였다.
'
동네사람' 님은 내가 이사를 온 뒤부터
나를 대신해 그동안 내가 먹이를 주며 보살펴왔던 길고양이들에게
‘사랑의 밥차’를 통해 길고양이 급식을 해오신 분이다.
뿐만 아니라 지금 현재 다리를 다친 외출이(얼마 전 또 출산하였다)와 그냥이(역시 동네사람 님 집에서 출산하였다),
고양이책 표지모델이 되기도 했던 점냥이를 보살피고 계시다.

“좋은 일 하셨어요...이 동네 사람들 인식이 이렇게 바뀐 것만으로도...”
세탁소 주인도 흐뭇해 하고 있었다.
사실 요즘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바뀌고 있음을 실감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때는 길고양이 혐오자였던 아저씨의 길고양이 보호자로의 변화는
전혀 예상도 못한 것이어서 그저 반갑고 고맙고 놀라울 따름이다.
이 자리를 빌어 그 분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아저씨!”

하루아침에 모든 것이 달라질 수는 없겠지만,
한 사람의 달라진 인식이 또 다른 사람에게 전해지는 이 '행복한 전염'이 무한전파되기만을 바랄 뿐이다.

* 희봉이는 지금 뭐할까?::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2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감자고양이 2009.09.21 17:10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부터 즐겨찾기로 등록해놓고 보다가...
    감자탕먹고 길고양이(3개월 추정)를 만나서 데려왔어요.
    이후 '감자'로 이름짓고 예방주사도 맞고 잘살고있답니다. ㅎㅎㅎ
    길고양이에 대한 생각을 바꿔주신분같아요
    아참. 얼마전 책을 선물받았는데 글쎄 어디선가 익은 사진들과 고양이이름..
    이거 어디서봤더라~~~ 하고 막 고민했답니다.
    친추까지는 제가 무서워서 즐겨찾기로 몇개 등록해놓은 고양이 블로그들이 있어서 누구껀지 헷갈렸었어요
    근데 희봉이 등장 ㅋㅋ 그래서 생각났어요 여기였구나!!!
    책 잘보고있어요 이런우연이!!!!!!!!!!!!!!
    자주 들를게요!!!!!!

  3. himura 2009.09.21 17:45 address edit & del reply

    행복해지는 글이네요...
    턱시도가 무지개 다리 건넜다는 말은 조금 슬펐지만...
    정말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 더 많은 사람들이 변화했으면 좋겠어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9.21 18:19 address edit & del reply

    만세!!

  5.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9.21 19: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함께 하는 세상같아 기분좋아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6. 두비두밥 2009.09.21 22:19 address edit & del reply

    외출이네 턱시도 소식은 가슴 아프지만
    정말 기쁜 소식이네요. 감동해서 눈물이 핑 돌았어요.

  7. 미리내 2009.09.21 23:18 address edit & del reply

    고맙고 또 고맙고 고맙습니다 고깃집 아저씨~~~

  8. 야옹이♡ 2009.09.22 00:54 address edit & del reply

    외출이네 턱시도 아가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니.. ㅠㅠ 슬프네요,,, 좋은곳에 갔을거라 믿어요.
    그리고 고양이에 대한 인식의 변화!! 너무 반가운 소식이에요 ㅎㅎ
    앞으로도 행복한 소식만 들렸으면 좋겠고 재밌는 책 감사합니다. 처음으로 책보고 그렇게 많이 울었어요,.
    항상 읽고싶어지는 책입니다^^

  9. 월영인 2009.09.22 08:39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직도 많이 변해야 합니다. 길고양이가 자연의 일부로서 사람들과 진정 친구가 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합니다.

  10. 귀여운 냥이 2009.09.22 09:11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은 아침부터 정말 반갑고 기쁜 소식을 들어서 참 좋네요.^^
    길냥이들에 대한 이런 바람직한 시각이 전국 방방곡곡 퍼지길 바랍니다~!

    고깃집 아저씨를 비롯해서 길냥이 혐오자들이 태도를 바꾼 데에는 구름님의 부단한 노력이 작용했겠죠~

  11. 못믿겠다 2009.09.22 10:07 address edit & del reply

    그 동네 사람들에게 책을 뿌린 것도 아닐텐데
    갑자기 인식이 바뀌게 된 계기가 뭘까?

    • 새벽이언니 2009.09.22 13:25 address edit & del

      갑자기 바뀐게 아니라
      그동안의 여러분들의 노력이
      조금씩 결실을 맺는거겠죠
      조그만 물방울 하나에 불과한 낙숫물이 댓돌도 뚫지 않습니까..

  12. 바람 2009.09.22 22:06 address edit & del reply

    인식 변화한 일인입니다...구름님 블로거는 차마고도 사진을 보고 들어 왔었는데 아무 연고 없는 길고양이에게 사료를 주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고...쭈욱 글 보면서 나도 모르게 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변하더군요. 생각해 보면 고양이를 싫어했던 것은 어린시절 포우의 단편 검은 고양이를 읽고서부터였는데..지금 생각하면 좀 터무니 없었지요. 아직 고양이에게 손 내밀진 못하고 있지만 호의적인 많은 관심이 생겼습니다. 매일 매일 블로그에 들렸다 갑니다. 길고양이 소식이 젤 기다려집니다. 그런데 요즘 우리 동네의 고양이가 급격하게 줄어 든 것 같습니다. 무슨 일인지 거의 안보이네요...ㅜ

  13. 오기 2009.09.23 01:01 address edit & del reply

    저희 엄마가 고양이 기르면 가출? 하겠다고 하셨던 분인데
    지금은 입양한 길고양이 재롱에 금지옥엽 하시네요
    많은 분들의 수고가 조금씩 빛을 발휘하는거라 믿습니다
    정말 아저씨 고맙네요 ~^^

  14. 박혜원 2009.09.23 09:41 address edit & del reply

    꺅 저도 책보구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마니 바꼈어요...
    :)
    으흐흐흐

  15. 별아 2009.09.23 15:42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날!!이 올 줄 알았죠.
    그 지역이 고양이 천국으로 거듭나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16. 동네사람 2009.09.23 17:28 address edit & del reply

    책 잘받았다는 인사가 늦었습니다.
    사실 이미 근무하는 도서관에 따로 주문을 해 준 이웃 언니 덕분에 책을 다 보았지요.
    그치만 작가 싸인이 들어 있는 책은 처음이라 소중히 간직하려고 합니다.
    물론 그에 앞서 세탁소 아주머니 아저씨께 책을 빌려드렸구요. 다음 차례로 세비앙 미용실 원장님이 기다리고 계십니다. ㅋㅋ
    한권이라도 더 구매를 하시면 좋겠지만 책 나왔다는 소식을 전하자 ' 그럼 다 보고 나도 보여줘' 하시길레 그렇게 하겠다고 해 버렸네요. ^^;
    뜻밖의 선물을 받아 저도 뭔가 답례를 할까 생각이 드네요..^^ 소중한 글과 사진들 잘 간직하겠습니다.

  17. 동네사람 2009.09.23 17:31 address edit & del reply

    참,, 동네사람들 중 저와 세탁소, 미용실, 치킨집 2곳 외에도 밤마다 애들 사료를 들고 동네 곳곳을 조심조심 다니시는 여자분도 계시답니다.
    몇달전 옥상에 있다가 우연히 보았는데 그날도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려서 '어디서 우나?'하고 옥상에 나왔는데 왼 여자분이 다른 사람들 눈에 띌까 주위를 살피며 여기저기 사료를 두고 계시더라구요. ㅎㅎ 이동네 제법 길고양이들이 살기 '무난한' 동네가 되었습니다.

  18. 린스엄마 2009.09.23 19:22 address edit & del reply

    다른 곳들도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좋아지길 바래요... 책 잘 읽었어요! 스티커도 너무 귀엽구요 ^^
    저는 노랑새댁 가족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19. 유스티나 2009.09.26 02:03 address edit & del reply

    와...정말 훈훈해요...ㅠㅠ 제가 한 것도 없는데 뿌듯하고 막 그러네요. 님에게도 참 감사하구요^^

  20. 하루야 2009.10.16 14:27 address edit & del reply

    얼마전에 서점갔다가 우연히 책을 구매하게 되었어요. 마음이 따뜻해져서 너무 좋았습니다.
    어릴적엔 고냥이를 마냥 무서워만 했었지요. 관련된 무서운 얘기도 많고.. 그녀석들 눈이 무섭다고 생각되서 ;;
    근데 요즘엔 참 좋아라 했는데. 나이들어 바뀌나 봐요 ^^
    책 읽고선 더 좋아 졌습니다. 훈훈한 글 읽으니 더 기분이 좋네요. 세탁소 아저씨 쪼콤 미웠거든요 ㅎㅎ
    아저씨가 바뀌셨다니 참 기쁘네요~

  21. 안개처럼 2009.11.05 16:39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저두 길고양이를 보살피고있는데 옆에 사람들이 밥을 못주게해서 밤에 몰래주고

    그러네요 어떤게해야 주위사람을 설득해서 고양이들이 밥을 마음놓고 먹을수있을까요 ?

    어미가 세마리 새끼가 6마리 있데 주위사람들이 밥주지 말라고 날리 법썩이네요

    겨울은 다가오고 제생각같아서는 따뜻하게 집도줌 만들어주고 그러고 싶은데

    주위사람들이 허락을 안해요 요즘 같치 쌀쌀한날에는 불쌍해요 추워서 가게 안으로 들어오려해서요

    지나가는 사람들은 참좋은일한다고하느데 주인집은 질색을해요 밥주고 물주면 다치워 버리고 머라고하시네요

    밥주지말라고 자기가 밥도 안사주면서 내가 주는데 왜 날리인지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