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함께 시속 4km

|

고양이와 함께 시속 4km




파란대문을 빠져나온 달타냥이
늦은 오후의 거리를 가만가만 걷는다.
천천히 그리고 느긋하게.
옥수수는 많이 컸나, 길가의 옥수숫대도 구경하고
고추는 다 익었네, 고추밭도 둘러보고
댑싸리에 얼굴도 묻고,
마을회관 앞에 주차된 빨간 차 그늘에 앉아 한참이나 쉬다가
느적느적 소나무 언덕길로 들어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자꾸 우리 서방냥이 꼬드기는겨?"

낯선 사람을 피할 때는 그렇게도 빠른 녀석이
산책에 나설 때는 더디기만 하다.
밤나무에 걸린 구름은 녀석의 더딘 걸음보다 더 느리게 하늘을 건너간다.
고양이의 하얀 솜털을 닮은 뭉게구름이다.
더디게 가는 고양이가 더 느린 구름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눌냥은 먹이 구해오라 그러고, 아기냥들은 냥냥 울어대고... 사는 게 뭔지, 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녀석의 꽁무니를 따라 가만히 걷는다.
고양이와 함께 시속 4km.
그마저도 밤나무를 지나 묏등 앞에서는 걸음이 멈추었다.
산책하던 고양이는 아예 풀섶에 주저앉아
하얗게 핀 망초꽃을 구경한다.
망초꽃에 앉은 풀벌레를 구경하는 것인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 시원한 야생의 바람, 향긋한 풀냄새! 역시 산책은 나의 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는 조금씩 서산으로 기울어가는데,
나는 자꾸만 오줌이 마려운데,
저녁에는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도 있던데,
바쁘면 먼저 내려가라고
아랑곳없이 고양이는 언덕의 평화와 오후 다섯 시의 적막에 빠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초꽃도 좋고, 그냥 풀도 마냥 좋아. 천천히 그리고 가만히 이 풀밭의 질감을 느껴보는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는 시계가 있었지만,
아무래도 시간은 고양이에게 있는 듯했다.
오늘은 마감이 있는 것도 아닌데,
밭을 매러 가야 하는 것도 아닌데,
그렇다고 오늘 저녁에 약속이 있는 것도 아닌데,
나에게는 시간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할 시간이 없다구요? 술 마실 시간은 있으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없이 고양이는 내게 말하고 있었다.
“서두른다고 하루가 더 빨리 가지는 않아요.”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따르라  (23) 2010.08.19
고양이, 꼬리로 말하다  (25) 2010.08.18
당당하다 고양이  (24) 2010.08.17
고양이 발도장  (19) 2010.08.15
고양이 연탄 사용법  (18) 2010.08.13
고양이와 함께 시속 4km  (28) 2010.08.11
도라지꽃 고양이  (19) 2010.08.10
언니에게 신세 좀 질게요  (19) 2010.08.09
내가 고양이 사진을 찍는 이유  (43) 2010.08.06
고양이 오아시스  (22) 2010.08.05
기발한 길고양이 피서법  (24) 2010.08.03
Trackback 0 And Comment 28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짱구 2010.08.11 10:25 address edit & del reply

    보면 볼수록 역시 달타냥은 미묘군요~ 음,,엉덩이 팡팡해주고싶내요 ㅋㅋㅋ

  3. 비글엄마 2010.08.11 10:43 address edit & del reply

    오우... 멋진글, 멋진 주인공, 멋진 배경.
    오늘도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땡큐!!!

  4. Favicon of https://mar21.tistory.com BlogIcon MAR 2010.08.11 10: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 사진과 글... 달타냥과 산책길에 나서보고 싶어집니다.

  5. Favicon of http://blog.daum.net/decoare BlogIcon 인어공주 2010.08.11 11:43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은 늘 멋지지만 ..... 오늘은 글이 압권이네요
    서두른다고 하루가 더빨리가지 않는다는말에 현기증느낌니다 핑~~~~

  6. 효지 2010.08.11 11:57 address edit & del reply

    서두른다고 하루가 빨리 가지는 않는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keycup BlogIcon 느린 2010.08.11 12:13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동화스러운 호젓한 산책이 오랜만이십니다
    달타냥은 처자식 먹여 살리기 힘든 가장이 되었는데도
    이 구름에 달가는듯한 멋진 산책 아직 즐기고 있군요

    산책의 운치라면 또 우리 봉달이를 빼노을수 없을 것인데 ...
    자꾸 나이가 들어 그런지 좋은 것을 보아도 서글픈 생각이 들곤 합니다
    바람이 무덤가에 피었던 노란 민들레는 홀씨가가 되어 멀리 멀리 날아가
    바람이의 이생에서의 아쉬움을 달래 주었을까요?
    모두가 그립고 그리운 날입니다

  8. 스밀라 2010.08.11 13:16 address edit & del reply

    책이 어서 나와서 달타냥과 깜찍이의 사랑의 결실들을 보고 싶네요~~~ ^^
    기다리고 있습니다!

  9. 미니 2010.08.11 13:18 address edit & del reply

    나에게는 시계가 있었지만 아무래도 시간은 고양이에게 있는 듯했다. .....
    오늘의 명언으로 기록해두려니다. ㅎㅎㅎ
    달타냥은 정말 뭘해도 간지나요..ㅋㅋㅋㅋ

  10. beth 2010.08.11 15:03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둘이 이래보니 너무 잘어울리네요.
    타냥이 아가들 보고싶어 책이 마구 마구 기다려집니다.
    오늘 회사 사보를 보다가 깜짝 놀랐어요 이용한작가님의 짧은 약력과 함께 여기
    블로그 사진들이 너무나 이쁘게 나왔네요. 고양이 천국 할머니 이야기까지~
    어찌나 반갑고 또 새롭던 지요 ㅎㅎ 이 글을 보고 이 블로그와서 또 보고 ^^
    사보를보고 우리 회사에는 고양이를 사람과 공존하는 생명체로 인정해주는
    사원들만 있기를 기도해 봅니다.

    • 미니 2010.08.12 08:34 address edit & del

      좋은 회사 다니십니다.ㅎㅎ 사보에 구름님과 고양이 이야기가 다 실리고.... 우리 회보는 에휴~~

  11. 올리바 2010.08.11 17:09 address edit & del reply

    있는 냥들이 더한다고.... 잘난 서방냥 데꼬사는 깜찍냥이... 우리가 잠깐 얼굴 본다고 달타냥 닳냐! 닳어?! ㅋㅋㅋ

  12. 고양이꿈 2010.08.11 17:22 address edit & del reply

    서둔다고 시간이 빨리가진 않지요 ㅎㅎㅎ 저 달타냥 참 탐나네..어쩜저리 털이 뽀얗냐..
    계시는곳이 어딘지는 모르지만 이번 폭우에 길냥이들은 무사한가보네요..
    그러고보니 비가 오면 여기 냥이들은 어디에서 비를 피할까..하루종일 비가 오면 냥이들도 하루종일 굶는거아닌가요?

  13. 2010.08.11 19:22 address edit & del reply

    깜찍이도 점점 이뻐지는것 같은데요?ㅎ

    역시 타냥이의 사랑을 받아서인가ㅋㅋ

  14. Favicon of http://kyung6425hanmal.net BlogIcon 나비 2010.08.11 20:27 address edit & del reply

    마지막 뒤돌아 보는 달타냥 모습이 너무 이쁘네요..
    고양이와의 산책..
    달리님 계신곳은 너무도 평화로워 보여 사진으로는 늘 이상향으로 보이는데
    그기도 사람사는 곳이라 사진으로 보이는 액면이 다는 아닌가 봐요...

  15. 알럽냥냥 2010.08.11 21:33 address edit & del reply

    깜찍이와 달타냥 ㅠ 환상의커플 ㅎㅎ

  16. 미리내 2010.08.11 22:01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참 고단한 가장냥이 되었나요 마눌냥은 밥 가져 오라고 냥냥 토깽이냥은 토깽이냥대로 냥냥 ㅎㅎㅎ 근데 구름님 달타냥 마지막 사진 참 눈에 익은 모습 입니다 작년 가을쯔음 구름님과 달타냥 함께 저녁햇살 비추는 뒷산 언덕길로 산책 가면서 한컷..그사진과 지금 사진이 매우 흡사 하네요 어쨌던 달타냥의 모델 포즈 변함 없어요

  17. 백설기 2010.08.12 02:15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옆모습이 참 예쁘네요.

  18. 지나다가 2010.08.12 09:06 address edit & del reply

    알고 있는데도 눈에 사진이 들어오면 깜찍이가 신랑냥이고 달타냥이 신부냥이 같다는.....^^
    정말 미묘에여, 미묘!!

  19. BlogIcon 미남사랑 2010.08.12 13:11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보니 갑자기 생각나네요..
    랭이와 랭보 그리고 루,체는 어떻게 지내죠??
    루, 체가 많이 컸겠군요..보고싶어요 어디서 볼수 있을까요? 이 가족냥이를

  20. 미유맘 2010.08.12 21:21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사람이나 짐승이나 이름따라 사는가봐요..
    자꾸보니까 깜찍이 정말 깜찍해져가네요 ㅎㅎㅎㅎ

  21. 야옹야옹 2010.08.13 12:24 address edit & del reply

    빨리 책이 나와서 달타냥 새끼들 보고싶어요.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