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포토극장: <좌절금지>편

|


길고양이 포토극장: 좌절금지




#1: 사는 게 왜 이렇게 힘들지! (고개를 숙이고 좌절)

길고양이로 하루하루 살아간다는 거.

인생이, 아니 묘생이 뭐 이래.




#2: 겨울은 춥고,

배는 고프고,

엄마는 안오고,

(고뇌에 찬 표정으로) 오늘은 또 어디 가서 먹을 것을 구한담!




#3: 흑흑흑! (눈물을 훔치며)

엄마 왜 날 길고양이로 낳으셨나요.

이런 게 길고양이의 운명인가요.

지구에 태어난 한 생명으로써 이건 너무 가혹해요.




#4: 흑흑흑!

이렇게 맨날 우리는 음식 쓰레기만 뒤지며 살아야 하는 건가요?

나도 저 인간의 아이들처럼 가방 매고 유치원 가고 싶다구요.




#5: 언제까지 이렇게 살 순 없어.

(주먹을 불끈 쥐며) 그래, 결심했어.

길고양이에겐 길고양이의 삶이 있는 거야.

길고양이답게 길에서 나서 길에서 죽는 것.

그게 길고양이의 운명 아니겠어!




#6: 더이상 사람들이 버리는 음식 쓰레기에만 의존할 수는 없어.

그건 한계가 있다구.

더구나 요즘엔 음식 쓰레기를 분리수거까지 해 가고 있잖아.

인간들이야말로 가장 이기적인 동물이야.

(처키 흉내를 내며, 우이씨!) 세상에는 고양이만도 못한 인간들이 쓰레기로 널렸어.

누가 그러는데, 여의도에 가면 그런 쓰레기가 널려 있대.

이제 좀 위로가 되는군!




#7: 그래 동물세계를 지배하는 사자나 호랑이도

우리 고양이과로 태어나 저렇게 당당하게 으르렁거리며 살고 있잖아.

그래 나도 호랑이처럼 포효하는 거야.

(호랑이 흉내를 내며, 어때 무섭지?) 어흐흥~!




#8: 고양이답게 기지개를 쫙 펴야지.

(고양이 체조 한판) 그래, 웅크려 있지 말고

당당하게 길을 나서야지.




#9: 이제껏 난 우물안 고양이로 살아왔어.

이 지긋지긋한 컨테이너 박스...

나도 이제 태어난지 3개월이나 지났다구.

이제 혼자 독립해서 살아갈 나이가 됐어.




#10: 이제 더 먼 세상으로 나가는 거야.

세상은 넓고, 갈곳은 많아.

 길고양이의 본능이 막 되살아나는 기분이군!

아, 비린내 나는 이 야생의 바람!


THE END. 시청해 주셔서 야옹합니다.

* 출연: 연기파 고양이 '희봉이'(변씨는 아니구...)
* 연출/촬영/대본: dall-lee(급조함)
* OST: '캔'의 '내 생에 봄날은 간다'(비겁하다 욕하지마~~)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 스크랩하기:: http://blog.daum.net/binkond

Trackback 3 And Comment 4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지훈 2008.01.30 15:30 address edit & del reply

    저희 집 주변에도 길고양이가 다닙니다. 가끔 마주치면 소시지 사주는데..
    몇번 사줬다고 저를 알아보네요...
    안잡힐 거리에서 소시지 사달라고 야옹거리네요...
    최근들어 많이 추울때 한동안 안보여서 많이 걱정했는데 몇일전 다시 만났네요.
    건강히 잘 살아야 할텐데...

  3.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1.30 17:21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도 일품이지만
    스토리가 압권입니다.
    정말로 대단해요~~

  4. 좋은 사진 2008.01.30 17:54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사진과 글 잘봤습니다. 길고양이들에게 먹을것을 나눠줍시다.

  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1.30 18: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겨.. 감독님..
    희봉이랑 같이 출연하고픈데요.. 음.. 걍 지나가는 나그네로..
    낮에 외출해서는 친구에게 희봉이 애기를 하곤 즐거운 시간을 하고 돌아왔답니다 ^^
    진짜 후련하고 기똥차요.,
    희봉이 출연료로 캔하나 줬다면서요? ㅋ~

  6. 2008.01.30 18:4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jjymessenger.tistory.com BlogIcon Aron 2008.01.30 19:35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여워요~~~ ㅠ ㅠ.... 사진 잘찍으셨네요 ㅎㅎㅎㅎㅎ

  8. 고양이 2008.01.30 19:51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잘찍으셨는걸요. 살짝 담아가요 ^^*

  9. 세상의모든길천사들에게따듯하길.. 2008.01.30 20:01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길천사아가들이 추운겨울 부디 잘 보내길 바랍니다.
    좋은사진 감명적인글 잘 읽고갑니다.. ^^

  10. 새벽 2008.01.30 20:54 address edit & del reply

    와...정말 잘 찍으셨네요. 고양이의 연기가 너무 탁월하네요. 살짝 담아가요 ^^

  11.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1.30 21: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찰나의 순간들로 이야기로 엮어내시는 화술과 사진 멋지네요^^

  12. 우지이지 2008.01.30 21:28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데요.~~ 바탕화면해놓고 싶네요~

  13. 노숙자 2008.01.30 22:04 address edit & del reply

    길고양이니...노숙자넹,.

  14. 키루 2008.01.30 22:43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키루와 삼순이도 길냥이 출신이지만 정말 예쁘고 사랑스러워요.
    길냥이들 보면 정말.. 가슴이 미어지지요.
    어서 빨리 이 아이들이 고통 받지 않고 살 수 있는 날이 오길 간절히 바랍니다.

  15. 같은생명 2008.01.31 00:22 address edit & del reply

    이렇게 추운날 가여운 길천사들 얼마나 춥고 배고플까요
    길에 길천사들위해서 사료조금만 내어주세요~~~~

  16. 내 마음의 풍경 2008.01.31 02:35 address edit & del reply

    울 냥이도 같이 출연시키고픈 생각 절로드네요,, ㅎㅎㅎ ^^

    두고두고 보려고 살짜기 담아갑니다,,
    감사드려요~

  17. 냥이맘 2008.01.31 02:36 address edit & del reply

    잘 담으셨네요_

    그런데 너무 말랐어요_ 불쌍해요_

    이렇게 추운데_ 건강하게 잘 지냈음 좋겠습니다_

  18. swat22 2008.01.31 02:47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고양이 세수하는 모습으로 이렇게나 귀여운 글을 쓰시다니~ㅎㅎ 굳은 결심하는 모습은 정말 압권이네요^^& 좀 담아가두 될까요^^?

  19. 산타 2008.01.31 10:42 address edit & del reply

    저희 집 근처 길고양이 가족은 5마리의 모자지간입니다. 저녁마다 사료랑 따뜻한 물 챙겨줬더니
    해질녁이 되면 대문앞에서 기다리네요. 지난 11월엔 새끼들이 추운 겨울 날까 걱정되어
    스티로폴 박스 두개 구해서 붙이고 조그맣게 구멍만 뚫어서 집을 만들어 주었더니 들어가서 자더이다.
    이름도 붙여주었어요. "다미"라고.. 부르면 쳐다봅니다. 다미 가족들은 그래도 살이 통통하니 올랐는데...
    다른 길고양이 보면 안쓰러워요.

  20. 료마 2008.01.31 10:45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집니다..

  21. 오필이 2008.01.31 10:50 address edit & del reply

    많은것을 생각케하는 좋은글과 사진입니다...감사합니다..울님들도 늘 희망가득으로 멋지게 살아가시길 응원합니다. 고양이에 건강도 기원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