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구경 나온 '낭만 고양이' 남매

|

산수유 꽃구경 나온 ‘낭만 고양이’


산수유의 매력에 푹 빠진 깜냥이.

봄볕이 좋아 우리 동네 주택가 텃밭에도 산수유가 피었다.
꽃을 보면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예쁘다’는 생각을 한다.
그런데 길고양이도 꽃을 보면 ‘예쁘다’는 생각을 할까, 라는 쓸데없는 생각이 든다.
어쩌면 그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시라...산수유 꽃향기를 맡으며 지그시 눈까지 감은, 행복한 표정의 깜냥이를.

그렇지 않다면 우리 동네 길고양이 남매
희봉이와 깜냥이는 왜 요즘 부쩍 산수유나무 아래서
많은 시간을 보낼까.
녀석들은 거기서 꽃구경도 하고 놀다가 낮잠도 잔다.


깜냥이 녀석 꽃구경에 거의 넋이 나갔다.

길고양이가 꽃구경을 한다고?
사실이다. 최소한 ‘낭만 고양이’의 대를 잇는 희봉이와 깜냥이는 그렇다.
며칠 전 나는 희봉이가 산수유꽃을 한참이나 구경하더니 급기야
산수유꽃에 코를 갖다대고 꽃냄새를 맡고 있는
믿지 못할 풍경을 보고 그것을 사진으로 남기지 못한 것을 탓해 왔다.


활짝 핀 산수유 가지 너머로 보이는 깜냥이의 실루엣.

만일 내가 이 사실을 사실 그대로 누군가에게 말한다면
웃기고 있네, 라고 할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오늘은 내가 카메라를 들고 나섰다.
녀석들은 오늘도 산수유 나무 아래서 신기한듯 꽃구경을 하고 있다.
그건 마치 먹이를 발견했을 때처럼 꽃을 ‘좋아하는’ 눈망울이었다.


산수유에 날아든 벌 구경을 하다가 급기야 한번 잡아보려 앞발을 들어올리는 깜냥이.

이미 나와는 친분이 두터운 녀석들이기에
내가 가까이 다가가도 녀석들은 하던대로 꽃구경도 하고
꽃에 날아드는 벌구경도 하면서 개의치 않고 놀고 있었다.
그리고 며칠 전 보았던 희봉이의 꽃향기 맡는 장면을
이번에는 깜냥이가 보란듯이 하고 있었다.


산수유 꽃그늘에서 놀고 있는 깜냥이.

깜냥이는 분명 산수유꽃의 향기로움을 느끼는 듯했다.
처음에는 그저 냄새만 맡더니 나중에는 아예 지그시 눈까지 감고
꽃향기를 음미하는 듯했다.
꽤나 행복해 보이는 표정이었다.


산수유 나무 아래로 꽃구경을 나온 '낭만 고양이' 남매.

내가 헛소리한다고 할까봐 나는 그 장면을 여러 컷에 걸쳐 사진찍었다.
희봉이도 옆에서 꽃구경에 빠져 있다.
뭐가 그리 신기한지 활짝 핀 산수유꽃을 한참이나 들여다본다.
또 높은 가지에 핀 산수유꽃을 한참이나 올려다보기도 한다.


희봉이가 나무 아래서 한참이나 산수유꽃을 올려다보고 있다.

깜냥이는 꽃과 꽃 사이를 날아다니는 벌에게도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처음에는 그저 눈동자를 데굴데굴 굴리며 구경만 하더니
나중에는 앞발을 들어 벌을 잡으려고 내리쳐보지만,
번번이 헛발질이다.


산수유를 배경으로 앉아 있는 희봉이(위). 산수유를 바라보는 희봉이의 눈이 진지하다(아래).

윙윙거리며 날아다니는 꿀벌은 녀석들에게 신선한 장난감에 다름아니었다.
사실 겨울에 태어난 이 길냥이 남매는
세상에 산수유꽃이 있다는 것도 처음 보았을 것이고,
꽃 사이를 날아다니는 꿀벌도 처음 만나는 것이다.
그러니 세상의 하나하나가 이 녀석들에게는 모두 신기할 따름이다.


꽃구경하다 괜히 센티멘탈해진 희봉이.

한참을 산수유 그늘에서 놀다가 녀석들은 꾸벅꾸벅 졸기도 하고
윙윙거리는 꿀벌 소리에 눈을 떴다가 다시 엎드려 또 졸다가
일어나 산수유 그늘을 배회하기도 하면서
두어 시간이나 녀석들은 산수유 꽃그늘 아래서 놀았다.


봄볕이 쏟아지는 텃밭 너머로 보이는 희봉이의 실루엣.

그리고는 얼가리 배추가 한뼘이나 자란 텃밭 고랑을 지나
묘지가 있는 잔디밭으로 올라간다.
묵은 잔디가 폭신폭신하게 매트처럼 깔려 있어
이 녀석들은 곧잘 이곳으로 와 낮잠을 자곤 한다.


봄볕 좋은 언덕으로 '낭만 고양이' 남매 희봉이와 깜냥이가 소풍을 나왔다.

실컷 꽃구경을 해서 그런지 녀석들의 표정도 흡족해 보인다.
덕분에 나도 모처럼 산수유 그늘 아래서
꽃구경 한번 잘했다.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 스크랩은 여기서:: http://blog.daum.net/binkond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수유나무에 올라간 꽃냥이  (24) 2008.04.09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  (13) 2008.04.07
손들고 벌서는 길고양이 보셨나요  (18) 2008.04.05
우리 동네 길고양이 이력서  (9) 2008.04.04
고양이 하우스 길냥이 아빠  (49) 2008.04.02
꽃구경 나온 '낭만 고양이' 남매  (36) 2008.04.01
짝 잃은 길고양이의 하루  (29) 2008.03.29
벽냥이  (10) 2008.03.27
길냥이 하품 5종 세트  (9) 2008.03.26
좌절 고양이  (10) 2008.03.17
눈장난하는 길고양이  (13) 2008.03.14
Trackback 1 And Comment 3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8.04.01 11:0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08.04.01 11:59 신고 address edit & del

      충주에서 더 들어간 수몰지구....입니다.

  3. 2008.04.01 11:53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재롱이 2008.04.01 12:11 address edit & del reply

    길냥이가 피하지 않고 계속 지할일할정도 사람이라면 선하신분같네요.저도 동네 길냥이들하고 친해요 매일 간식주느라 늘 허덕거린답니다.

  5. 순천댁 2008.04.01 12:26 address edit & del reply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중에서
    여유로움과 따뜻함 그리고 행복함을 느낍니다.
    참으로 사진 잘 찍으신다..부러워욤ㅋㅋ
    특징을 딱딱 잡아서 찍으시는게 최고~~와따~!ㅋㅋ
    문득 모델도 참 좋고~고양이 키우고 싶다~라는 생각도 한순간 했습니다!
    전 동물 키우는건 부정적이었거든요..ㅋ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종종 따뜻한 사진 올려주세요~!
    사진뒤에 써주신 일화같은것도 참 따듯해요~!

  6. Favicon of http://amaris.tistory.com BlogIcon Amaris 2008.04.01 12:38 address edit & del reply

    향기를 정말 맡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표정 하난 일품이네요~ 산수유 향기에 완전 흠뻑 젖은 듯한 저 몽롱한(?) 냥이들 눈매를 보니.. ㅎㅎ

  7. 2008.04.01 13:26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식초 2008.04.01 13:27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엽네요 길냥이의 봄~

  9. 2008.04.01 13:43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엘리멘탈 2008.04.01 16:2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나 좋은 사진입니다. 고양이의 성품과 나른함이 묻어 있습니다. 퍼갑니다.

  11. 나~그네 2008.04.01 16:48 address edit & del reply

    요즘 부쩍 줄어든 길냥이들땜에 우울합니다. 자주 다니던 녀석들이 그립습니다. 먹을 것은 어쩌라고 ㅜ.ㅜ
    꽃구경 하는 냥이들을 보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12. 2008.04.01 16:4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2008.04.01 17:1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4.01 17: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들에겐 세상의 모든 게 신기함 그 자체죠.^^ 정말 사랑스러운 생물체들.
    예쁜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5.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4.01 20: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우~~길냥이들이 드디어 꽃구경을 나왔군요
    인석들의 인기는 식을줄을 모릅니다.

    꽃잎하나 따서 머리에 꽂아주고 싶어요.
    ㅎㅎㅎ

  16.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4.01 22: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 철딸서니 없는 깜냥이랑 희봉이가 부럽구나.. ㅎㅎ
    니들이 나보다 낫다

    코가 젤루 취약부분인데..
    오늘은 이만 안녕~~
    깜냥아 희봉아..그리고 사진사 아저씨..
    그림이 아즘마 갑니다요 ^_______________^

  17. dream 2008.04.01 22:09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ㅎ 대단한 고양이들 입니다.. 멋진 앵글 잘보고 갑니다

  18. natalie 2008.04.03 00:05 address edit & del reply

    겨울에 태어난 희봉이와 깜냥이가 난생처음 맞이하는 봄이로군요..
    분명 산수유의 아름다움과 향기를 즐긴거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녀석들이 정신없이 봄을 맞이할때, 예쁘게 앵글에 담고
    멋진 글써주신 님께 정말 감사드려요.
    몇컷의 냥이들 사진과, 수필같은 담백하고 정겨운 글귀에
    하루의 노곤함이 싹 풀어지는 느낌이네요..^^

  19. mp730112 2008.04.06 03:31 address edit & del reply

    항상 잘보고 갑니다^^
    고냥이들이 참 이뿌네요...ㅎㅎ
    저도 직장을 구하면...한마리 분양 받아서 키워보고 싶네요..^^

  20. Favicon of https://deppism.tistory.com BlogIcon ism 2008.04.23 09: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최근글부터 쭉 보고 있는데 첫번째 사진 깜냥이가 너무 예뻐서 댓글 답니다.
    왼쪽으로 보이는 나무판이 캔버스같아서 깜냥이가 꽃보고 그림 그리는 것 같아요. 너무 귀엽네요>.<

  21. 천랑 2008.11.27 17:27 address edit & del reply

    요새 처음부터 다시 보고 있어요~
    보면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앞으로도 쭈욱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