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다정해, 길고양이 남매

|

너무 다정해, 길고양이 남매


길고양이 얌이와 멍이는
남매로 태어나 이제 5개월을 살았다.
어미냥으로부터 독립을 한 지는 겨우 한달 정도.

남매 냥이는 어디를 가든 붙어다니는 경향이 있다.
불닭집 먹이동냥을 갈 때도
윗동네 먹이사냥을 갈 때도
녀석들은 언제나 붙어다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닥토닥" 오빠인 멍이가 동생 얌이의 목덜미를 토닥여주고 있다.

이 녀석들 잠을 잘 때도 연립주택 눈썹지붕에 올라 나란히 붙어서 잔다.
서열이 앞서는 멍이는 조용하고 신중한 편이지만,
동생인 얌이는 활발하고 사회성이 좋아(?)
가끔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돌출행동을 서슴지 않는 장난꾸러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왜 그랴 동상!" 매일같이 붙어다니면서도 뭐가 그리 좋은지, 둘은 입을 맞추고, 서로가 서로를 사랑스럽게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미냥이 떠나면서
얌이는 이제 오빠인 멍이에게 어리광도 부리고 애교도 떤다.
멍이는 그런 얌이를 다 받아주는 든든한 오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야! 밀지마! 우리 너무 친한 거 아냐?" 주로 얌이가 멍이에게 들이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씩 내가 산책을 나가 녀석들을 만나면
녀석들은 눈썹지붕에서 잠을 자다가 깨어
다정함이 지나친 행동을 내게 보여주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좀 카메라 좀 치웁시다! 우리한테도 뭐 프라이뭐시기가 있는데..." 주로 얌이는 들이밀고, 멍이가 얌이를 안아주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그것은 애인이나 부부를 의심케 할 정도로
다정함이 심해서
닭살이 돋을 때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으윽! 넘 세게 끌어안는 거 아냐?" "고양이적으루다 넘 들이대는 거 아냐?" 보고 있으면 닭살이 돋을 정도로 사이가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이는 그렇게 멍이에게 의지하고,
멍이는 그렇게 얌이을 보살피며
둘은 하루하루의 힘겨운 길고양이 생활을 버텨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야, 머리 좀 치워봐!" "다리도 좀...." 얌이와 멍이, 이렇게 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긴 서로가 서로에게 의지하지 않고서는
이 험한 세상에서 살아남기가 힘든 법이다.
그래서 오늘도 얌이는 멍이에게 몸을 맡기고,
멍이는 그런 얌이의 어깨를 다정하게 토닥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오늘도 얌이와 멍이는 또 하루를 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닥토닥,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고양이 캔커피 CF 찍다  (23) 2008.10.24
뒤처리는 확실하게  (8) 2008.10.23
길고양이 눈물겨운 모성애  (30) 2008.10.21
고양이 풀뜯어먹는 소리라굽쇼?  (17) 2008.10.19
축구하는 길고양이  (6) 2008.10.15
너무 다정해, 길고양이 남매  (22) 2008.10.13
좌절금지 2  (23) 2008.10.09
하품의 고수  (13) 2008.10.04
아기냥 3남매 여름나기 그후  (18) 2008.09.30
돌보던 아기냥 로드킬당하다  (467) 2008.09.19
버림받은 외출 고양이  (7) 2008.09.16
Trackback 0 And Comment 2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10.13 16: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주 귀여운 남매로군여... *.*

  3. 민물장어 2008.10.13 16:16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보기 좋네요. 고양이 남매.
    저는 항상 가방에 고양이 밥을 넣어 다닙니다. 길고양이들을 보게 되면 줄려구요.
    만성비염에 고양이 알러지가 너무 심해서 고양이를 만지지도 못할정도지만, 길고양이들이 너무 좋아요.
    사진찍으신분의 마음도 그렇게 보여서 훈훈합니다.
    돈 많이 벌어서 마당있는 집으로 이사하게 되면 꼭 마당에 길고양이들을 위한 공간을 만들고 항상 밥을 주고 싶네요..
    비록 만지지는 못하겠지만..ㅠㅠ

  4. 깜바다누님 2008.10.13 16:24 address edit & del reply

    에고고...날씨가 점점 쌀쌀해져서인가 보고 있어도 왠지 맘이 짠하네요...
    5개월이면 아직 어린데..
    이번 겨울 둘이서 서로의지하며 잘 나길 빌어봅니다

  5. Favicon of https://woristory.tistory.com BlogIcon 아이초보넷 2008.10.13 17: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보기좋네요... 항상 잘 읽고있습니다..

  6. 홍이단이누나 2008.10.13 17:30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고양이를 두마리 키웠었는데 정말 예쁘네요^^
    정말.. 요즘 길고양이들 보면 먹을것도 변변치않을것같고 사람들의 잘못된편견때문에 고생하는거 보면
    맘이아픈데,, 이 두마리는 서로 의지하면서 잘 살아가는것같아서 보기 좋네요!^^

  7. 뽀-알랍 2008.10.13 17:43 address edit & del reply

    사이좋은 남매냥이들.. 참 보기좋네요.. 넘 귀여워요..
    사진도 애정 가득담아 잘 찍어주시고 재밌는멘트 달아주신거 읽으면서 처음엔 미소가 지어지더니..
    왜 마지막사진을 보고나니 코끝이 찡해지고 눈물이 나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이 험한세상 저렇게라도 서로 의지할 상대가 있으니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아직 5개월.... 아기 냥이들이 어떻게 겨울을 이겨낼지.. 둘 중에 하나라도 아프거나 다치지않고 평생 저렇게
    건강하게 의지하며 지낼수 있어야될텐데 하는 걱정도 되구요.... 휴~ 가엾은 동물들과 없는사람들에게
    혹독하고 힘든 계절이 다가오니 이래저래 심난하고 늘 마음 한구석이 무겁습니다..
    저도 장어님처럼 이담에 마당있는집에 살게되면 그 한구석은 길냥이들과 유기견들이 잠시라도 머물면서
    편히쉬고 사료와 물을 먹을수있는 공간으로 꾸미고싶은 마음 한가득 입니다..

    여튼 멋진사진과 글... 잘 보고갑니다... 모두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 BlogIcon 루프 2008.10.13 18:58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랜만에 길냥이들의 다정한 모습을 보게 됐네요.
    마지막 멘트가 인상깊었습니다.
    추운 겨울이 와도 이들이 잘 지내기를...

  9. =('ㅅ')= 2008.10.13 18:59 address edit & del reply

    날이 점점 쌀쌀해지면서

    길냥이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무거워집니다.

    가뜩이나 사람들이 냉대하고 먹을 것도 없는데

    날씨까지 추워지면 길냥이들의 삶이 훨씬 더 팍팍해지고 힘겨워질테죠.ㅠㅠ

    얌이랑 멍이, 이 둘에게 이 세상에서 믿고 의지할 상대는 서로 뿐이겠지요.

    아무쪼록 이 둘이 - 또한 모든 길냥이들이 - 건강하고 무사히 살아가기를 간절히 바랄뿐입니다.

  10. Favicon of https://dory.kr BlogIcon 머쉬룸M 2008.10.13 19: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넘 귀여워요^^

  11. 난푸넌피그랫 2008.10.13 19:37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저녀석들 우리집에 왔음 키웠음 좋겠다^^ ㅋㅋㅋㅋ

  12.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10.13 19: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놈들 참^^
    즐거운 시간 되세요

  13. Favicon of https://donzulog.tistory.com BlogIcon 으노야 2008.10.13 20: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ㅋ 마지막 그림들이 이쁜데요 ㅋ

  14. Favicon of http://sengbin.egloos.com BlogIcon sengbin 2008.10.13 21:44 address edit & del reply

    길냥이들 너무 좋네요~ 제 블로그에 이곳 소개해도 될까요?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나먹통아님 2008.10.14 09:04 address edit & del reply

    머리를 들이밀고 있는 폼이 너무 욱겨서 할말을 잃었음 ㅎㅎ

  16. 냥이파파 2008.10.17 13:11 address edit & del reply

    턱시도 녀석이 애교가 무지 많네요.. 냥냥~~~ 무사히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어요.

  17. 뚱이네 2008.10.17 15:42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보기 좋아요^^길냥씨들도 길동무가 있으면 보기 좋은데 혼자다니면 안쓰럽더라구요..힘든 길생활에 저리 친한 동무가 있으니 행복하겠어요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17a1771 BlogIcon 갸릉 2008.10.29 17:11 address edit & del reply

    어느한녀석이 떠나면..남은 녀석은 어찌될까..라는 슬픈 생각이 먼저 드는건..저 뿐일까요??
    그냥..길냥이 들은..안쓰러워요...

  19. 초랭이 2008.10.30 04:39 address edit & del reply

    왜 이렇게 안쓰러운지...ㅜ.ㅜ

  20. 냥이수염 2009.01.16 01:22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다...괜찮다..
    이 글에 눈물이 나네요..

  21. 88 2015.05.04 15:02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랑스럽고 짠하고 가여운 목숨들 ....저도 길냥이 밥과 물을 가방이나 주머니에 챙겨가지고 다니지요.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