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은 <칼의 노래>에서 무엇을 보았나

|

노무현<칼의 노래>에서 무엇을 보았나



지난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을 받은 뒤 탄핵심판이 기각될 때까지 당신이 마음을 정리하며 보았다는 소설이 있다. 김훈의 <칼의 노래>다. 당신은 거기서 무엇을 보았던 것일까. 영웅 이순신이 아닌, 인간 이순신이었을까. 아니면 죽느니만 못한 삶을 택하느니, 진정 죽어서 사는 삶이었을까.

소설의 말미는 이렇게 끝나고 있다. “세상의 끝이......이처럼......가볍고......또......고요할 수 있다는 것이......, 칼로 베어지지 않는 적들을......이 세상에 남겨놓고......내가 먼저......” 이순신은 왼쪽 가슴에 총탄을 맞았고, 졸음처럼 서서히, 그러나 확실히 다가오는 죽음을 느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들의 살기는 찬란했다. 먼바다에서, 여러 방면의 적들은 합쳐지면서, 다시 거대한 반원진으로 재편성되고 있었다. 적선에 가려 수평선은 보이지 않았다. 적의 반원진은 바다 전체의 크기만한 그물로 다가왔다. 아침 햇살 속에서 수천의 적기가 바람에 나부꼈다. 적의 반원진은 더욱 다가왔다. 적의 전체였다. 내 앞에 드러난 적의 모든 것이었다. 적들은 수군뿐 아니라, 철수하는 육군 병력 전체를 배에 싣고 있었다. 적의 전체는 넘실거리며 다가왔다.” 무수한 적들이 그를 향해 다가오고 있을 때 이순신은 조용히 눈을 감았다. 적이 한발 다가올 때마다 그는 한발씩 뒤로 물러섰다. 그러나 언제까지 물러설 수는 없었다. 그가 서 있는 곳이 벼랑끝이었다. “이제 죽기를 원하나이다. 하오나 이 원수를 갚게 하소서.” 그렇게 그는 죽기를 각오했다. 죽을 수밖에 없는 싸움을 해야만 했다. 꽁무니를 빼고 졸렬하게 사느니, 명예롭게 죽고 싶었다.

고인 또한 살아서 죽은 목숨보다 죽어서 영원히 사는 삶을 택했다. 그러니까 어쩌면 고인은 죽음이 아니라 삶을 택한 건지도 모르겠다. 죽음으로 지켜야 할 것들을 지켜내고, 죽음으로 살려내야 할 것들을 살리기 위해서, 고인은 그렇게 꽃처럼 져서 강물처럼 흘러갔다. 이순신이 느꼈을 “나는 살기를 바라지 않았다. 죽음은 절벽처럼 확실했다. 다만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고문과 문초가 길지 않기를 바랐다. 죽여야 할 것들을 다 죽여서, 세상이 스스로 세상일 수 있게 된 연후에 나는 내 자신의 한없는 무기력 속에서 죽고 싶었다.”는 심정을 고인도 느꼈을까.

고인은 죽을 수밖에 없는 어쩔 수 없는 삶을 택했다. 어쩌면 고인은 “나는 다만 임금의 칼에 죽기는 싫었다. 나는 임금의 칼에 죽는 죽음의 무의미를 감당해 낼 수 없었다.” 그런 심정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내 머릿속에는 아직도 소설에 나온 “모든 헛것들은 실체의 옷을 입고, 모든 실체들은 헛것의 옷을 입고 있는 모양이었다.”는 구절이 절절하다.

*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6 And Comment 11
  1. 모자 2009.05.28 17:3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노무현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이 책을 많이 생각했습니다. 노무현이 임기 중에 좋아하는 책이라고 말했다가 조선일보 북섹션에서 코드 도서 운운하며 조롱당하는 걸 봤거든요. 저는 김동길이 말한 비극과 책임이란 단어가 싫어요. 노무현의 죽음은 살아 있는 우리에겐 비극일지 몰라도 죽은 자에게 어떻게 더 이상 책임질 수 있는 비극일 수 있겠습니까. 노무현의 자살은 충분히 깨끗하고 의롭습니다. 너희들이 죽였네, 타살입네 하는 정치적 수사야말로 시체를 밀고 당기는 하이에나들의 악다구니 같습니다.

  2. 정희정 2009.05.29 08:01 address edit & del reply

    어떻게 뇌물받은 자신과 이순신을 비교할수 있나? 이순신장군이 뇌물받고 자살했나?? 되는말좀 하시길 . . .

    • 하여간 2009.05.29 11:10 address edit & del

      무뇌아들에게 무슨 말을 하리오

    • 님아.. 2009.05.29 14:20 address edit & del

      칼의노래를 다시읽던가

      귀찮으면 불멸의 이순신 다시보세요..

      아니면 그냥 있고

      두분 모두 욕보이게 하지말고

  3. 너잘났다 2009.05.29 08:13 address edit & del reply

    탄핵정국때 읽었다는 야그다 아이야.. 그럼 넌 노무현 대통령보다 몇배나 많은 돈 쳐먹은 전모씨나 노모씨는 왜 그동안 야그 못하고 살았니? 너희같은 개념없는 애들 때문에 나라가 이모양 이꼴이다..이런...

  4. 풀잎 2009.05.29 09:40 address edit & del reply

    아침 출근길 문득 칼의 노래가 생각나더니만
    글쓰신 분이 잘 표현해주셨네요.
    그러고 보면 이세상에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데
    왜들 외롭게 사는지.......
    님들 사랑합니다. 우리 이제 다시 사람이 연대하는 꿈을 꾸게 되는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가신분은 가시지 말았어야 한다고 생각해봅니다.

  5. 천랑 2009.05.29 15:29 address edit & del reply

    공감되는 글이 올라와 있을줄 알았습니다. 마음은 너무 슬프고 죄스럽지만, 이제야 부조리에 맞설 용기가 생깁니다.

  6. 엘 마르 2009.05.30 00:49 address edit & del reply

    해외 현장에 있는 바람에 몸소 조문할 기회도 안되고 가슴 막막하기만 했는 데... 님의 글 읽노라니 그 막막함의 심저를 어렴풋이 느낄 수 있을 것 같군요. 칼이라는 이미지의 실체를 이제는... 그 칼의 끝이 어디로 향해야 할지 다시 한번 느끼고 싶은 밤입니다.

  7. 싱글보이 2009.06.10 19:44 address edit & del reply

    노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 저도 이책을 머리에 떠올렸습니다. 그전에 혹시 이 책을 연상하며 이분 극단적인 선택을하지 않을까하는 우려를 상상하곤 했습니다. 오래된 생각이라 하셨고 운명이라 하셨는데 아마도 재임중에서도 본인이 가진 가치를 훼손하는 일이 생긴다면 이미 초개와 같이 버릴 각오로 살아오신 것입니다. 그의 죽음조차도 헐띁고 폄하하려는 갖은 노력이 보입니다만 그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와 진정성만큼은 우리가 기필코 지켜내어야만 할 것입니다.

  8. 홀린 사람들에게 2009.06.11 09:25 address edit & del reply

    뇌물받고 수치스럽고 분에 겨워 죽은 사람을 이순신 장군에게 비교하다니...

    홀려도 단단히들 홀리셨군요...

    황당하기 짝이 없습니다.

  9. 홀린린건당신 2009.07.07 22:15 address edit & del reply

    ↑↑↑ 등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