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고양이

|

붕어빵 고양이



뜬금없이 붕어빵 고양이라니!
그럼 고양이가 붕어빵이라도 먹는단 말인가?
아니면 붕어빵 포장마차에서 혹시 알바라도?

붕어빵 고양이는 골목의 <잉어빵 포장마차>를 마치 제집처럼 드나들며 사는 길고양이다.
작년 겨울이 시작될 무렵 ‘듣보잡’ 고양이 한 마리가
치킨집(과거 모냥이가 살던 치킨집과 또다른 치킨집) 앞에 어슬렁거리는 것이 여러 번 내 눈에 띄었다.
중고양이쯤 되는 노랑이 녀석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붕어빵 고양이가 포장마차 주인이 건네는 팥고물을 받아먹고 있다.

그곳은 본래 얌이와 멍이의 영역으로
두 녀석이 먹이동냥을 오는 곳이기도 했다.
치킨집 주인은 손님이 먹다 남은 치킨을 얌이와 멍이에게 던져주곤 했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듣보잡 고양이가 나타나
넉살좋게 치킨 동냥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붕어빵 포장마차 주인이 '고양아' 하고 부르자 붕어빵 고양이가 '야옹'하고 달려간다(위). 포장마차 주인이 던져준 팥고물을 먹고 있는 붕어빵 고양이(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녀석은 이미 백만년 전부터 그렇게 해온 것처럼 익숙하게
얌이와 멍이가 하는 모양을 그대로 흉내내었다.
더 웃기는 사실은 치킨집 앞에 자리잡은
잉어빵 포장마차 주인에게도 아는척을 하며 설레발을 쳤다.
급기야 날씨가 추울 때는 오라고 한적도 없는 붕어빵 포장마차 속으로 기어들어가
버젓이 몸을 녹이곤 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나...! 팥고물 먹는 고양이가 있다니... 포장마차 주인은 가끔 다른 먹이도 던져주곤 한다.

다행히 포장마차 주인 부부는 그런 녀석이 싫지 않았는지
녀석에게 먹을것도 노놔주고 몸도 녹여주고 ‘이뻐해’ 주었다.
녀석은 이렇게 곰살갑게 굴면 어디서 팥고물이라도 떨어질줄 알았던 모양인데,
정말로 녀석에겐 팥고물이 떨어지는 게 현실이 되었다.
포장마차 주인은 붕어빵에 들어가는 팥고물을 조금 떼어
녀석에게 맛을 보여준 것인데,
녀석이 팥체질인지 그것을 너무 맛있게 받아먹는 게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붕어빵을 사러 오는 손님들이 있어도 붕어빵 고양이는 아랑곳하지 않고 제 할일을 하거나 빤히 쳐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날부터 녀석은 치킨 동냥만큼이나 열심히 팥동냥을 하는 거였다.
골목 난간의 짤막한 겨울 햇볕 속에서 졸고 있던 녀석을 보고
포장마차 주인이 ‘고양아’ 하고 부르면
녀석은 냉큼 ‘쪼르르’ 달려오곤 한다.
그리고는 포장마차 주인에 떼어주는 팥고물을 낼름낼름 받아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장마차 안에서 몸을 녹이고 넉살좋게 걸어나오는 붕어빵 고양이.

팥맛을 한번 본 붕어빵 고양이는
이 영역을 아예 접수하려고 맘먹었는지
언제부턴가 얌이와 멍이의 출현을 달가워하지 않았고, 결국 으르렁거리며 발톱을 세웠다.
졸지에 얌이와 멍이는 붕어빵 고양이에게 밀려나
치킨집에 먹이동냥을 올 때도 눈치를 보는 신세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붕어빵 포장마차 앞에서 그루밍을 하고 해바라기도 하는 붕어빵 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붕어빵 고양이는 팥고물과 치킨 동냥을 하며
이곳에서 3개월 넘게 살고 있다.
천성적으로 넉살이 좋은 것인지
내가 다가가도 ‘아는 체’를 하면서 괘념치 않고 제 할 일을 한다.
이 녀석은 붕어빵을 사러 오는 사람들조차 도통 무서워하지 않는다.
어른이건 아이건 누가 포장마차 앞에 나타나도
옆에서 빤히 쳐다보며 ‘쿨하게’ 앉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의 가건물 지붕에 올라가 낮잠을 자고 있는 붕어빵 고양이.

그러나 요즘 골목의 붕어빵 포장마차는 문 닫는 날이 많아졌다.
주인은 ‘요즘 장사가 안된다’고 볼멘소리를 한다.
그동안 단골처럼 나도 이곳의 붕어빵을 즐겨 먹었지만,
요즘의 불황과 한파는 붕어빵 포장마차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이러다 이곳이 문을 닫기라도 한다면,
붕어빵 고양이는 이제 또 어디 가서 팥고물 떨어지는 인심을 만날까!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1 And Comment 25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2.17 12: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붕어빵이 잘 팔려야 고양이도 먹이를 얻어 먹을터인데....
    경기가 좀 풀렸으면 좋겠습니다.^^

  3. 천랑 2009.02.17 13:18 address edit & del reply

    얌이와 멍이를 괴롭히긴 하지만 녀석이 밉지는 않네요~ 오히려 귀여워보이기까지 ^^;;
    부디 사람을 저리 믿고 따르는 아이에게 상처주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4. 잼난거 2009.02.17 13:31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가 은근히 팥고물 좋아한답니다 =ㅁ=;

  5.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02.17 13: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호도과자의 팥앙금도 좋아하더군요...^^.

  6. 켄신 2009.02.17 15:50 address edit & del reply

    항상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7. 유스티나 2009.02.17 23:12 address edit & del reply

    맘씨 고운 붕어빵 아주머니 장사가 좀 잘되었으면 좋겠네요. 넉살 좋은 녀석 팔고물 좀 잘 얻어먹게요..^^ 날씨가 호되게 추운데 냥이들 마지막 추위 잘들 견디고 건강하게 봄을 맞이하길....

  8. Favicon of https://hungryan.tistory.com BlogIcon 구름~ 2009.02.18 01: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정말 넉살 좋은 녀석이네요. 토실토실 살까지 쪄서 아주 팔자 좋아보입니다.
    차 조심하고 오래오래 살길~

  9. 111 2009.02.18 20:31 address edit & del reply

    심각한병이있는것같은 고양이네요 잘먹서 잘찐게아닌듯... 분명병이있는듯...

  10. 냥이사랑 2009.02.19 18:34 address edit & del reply

    울 냥이도 팥고물 좋아라해요, 아주 잘 먹어요 ^^ 노랑이 넘 귀엽다~ 부디 잘 먹고 건강히 잘 살았음 좋겠네요....

  11. natalie 2009.02.19 23:36 address edit & del reply

    저희냥이도 팥고물 엄청 좋아해요 신기하더라구요. 근데 다 먹는건 아니고 팥고물도 가려서 먹더라구요 짜식이...ㅋㅋ
    추운 겨울에 옷길을 여미며 뛰어가다 보면.. 늘 길냥이들은 이렇게 추운데 어떻게 살고있나 생각이 들어요.

  12. 홍간 2009.02.19 23:41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들이 콩을 좋아한답니다 ㅋ 저희집 냥이도 찐빵이랑 붕어빵 사들고 오면 팥고물 냄새맡고 달려온다는 ^^ ㅋ

  13. 2009.02.20 00:3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론스타 2009.02.20 01:41 address edit & del reply

    넉살좋은 동네 아저씨 같은 인상이다.. ㅋㅋ

  15. 구름 2009.02.20 03:23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에게도 불황의 여파가.....꼭 경기때문은 아니더라도 날씨가 풀리면 더이상 장사 못하실텐데.....그래도 고양이 건강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네요

  16. Favicon of http://zlkima@hanmail.net BlogIcon 기무치 2009.02.20 06:51 address edit & del reply

    녀석! 머리큰게 딱 골목대장이다, 사람을 잘 따르는게 착하게 보인다, 이왕이면 붕어한마리 주시지.한마리 거뜬히 먹겠구만,하여튼 좋은 사람만나서 좋겠다,

  17. fasdf 2009.02.21 05:33 address edit & del reply

    깨끗한물도 마셔야 할텐데 너무 부었다

  18. 쿠키니 2009.03.03 23:21 address edit & del reply

    팥고물먹어도 오래오래 건강했음 좋겠네요....아주머니 장사가 잘되서 매일매일 나오셔야할텐데...^^

  19. 나카노 2009.03.18 10:47 address edit & del reply

    잘지내야한다.야옹아, 오늘은 너가 너무 보고싶다.
    부디,제발, 꼭 건강하게 잘지내주어야한다. 아주머니장사가 잘됐으면합니다.
    가까운곳이면 우리가 마니 붕어빵 먹어드리면 좋은데,, 붕아빵 야옹아 잘지내야해,

  20. 앵구 2009.10.12 10:58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앵구말고도 팥 좋아하는 냥이가 있었네요.
    앵구는 팥빵, 팥죽, 시루떡, 붕어빵 등등 팥 들어간건 가리지 않고 잘 먹었는데...
    자기 친정으로 돌아간 앵구 생각이 더 간절해 지네요..

  21. 냥이 2016.12.28 16:48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여운 아가야 오래오래 건강하렴
    깨끗한 물 좀 자주 주셨으면 해요^-^;
    신장이 안좋은지 몸이 부어 있어서..ㅜ
    아..2009년 글이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