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라오스의 밥하는 풍경

|

색다른 라오스하는 풍경


가 자라는 소리,
쌀이 익어가는 소리가 귓전에 들려오는 곳.
아시아에서 가장 길고 넓은 메콩강이 흘러가는 강 유역은 라오스를 포함해
세계 제일의 벼농사 지역으로 손꼽힌다.

아열대 기후인 라오스에서는 벼농사가 3모작까지 가능하지만,
대부분은 욕심 부리지 않고 1모작 농사를 짓고 만다.
2모작을 하는 사람들도 더러 있지만,
대부분은 그렇게 '빡시게' 살 이유가 있느냐는 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덕에 장작불을 지펴 밥을 하고 있다. 소쿠리의 밥은 한번 뒤집어놓은 상태다.

밥은 라오스어로 ‘카우’라고 한다.
찹쌀밥은 따로 ‘카우 냐우’라고 하는데,
우리 입맛에 딱 맞다.
볶음밥 ‘카우 팟’도 우리 입맛에 잘 맞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오스에서는 우리와 다르게 밥을 수증기에 쪄서 한다.

흔히 동남아를 여행하는 한국의 여행자들은
밥이 맛없다고 여길 때가 많은데,
라오스에서는 이런 걱정을 붙들어매도 된다.
라오스의 밥맛은 동남아에서도 우리의 밥맛과 가장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쪄낸 밥은 코코넛 잎이나 산죽으로 엮은 밥통에 담아둔다.

그러나 이들의 밥하는 방식은 우리와 전혀 다르다.
우리가 밥을 물에 끓여서 한다면,
여기서는 물이 끓는 수증기에 밥을 찐다.
라오스에서는 밥을 할 때 화덕을 사용하는데,
우선 화덕에 장작불을 피운 뒤,
그 위에 들통같은 원통의 물통을 올려놓고
물통에 물을 부은 다음, 물통 위에 다시 고깔 모양처럼 생긴 채반을 올려 그 안에 쌀을 안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통에 고봉으로 밥을 담았다. 이것을 식탁에 놓고 필요한 만큼 떠먹는다.

그러고나서 화덕에 불을 때면 뜨거운 김이 올라와 밥이 쪄지는 것이다.
이럴 경우 채반의 위쪽에 있는 쌀은 익지 않기 때문에
번갈아 위아래를 뒤집어준다.
그러면 골고루 밥이 익게 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님들의 탁발 행렬에 가지고 나온 밥통. 한 움큼씩 떠서 동그랗게 뭉쳐 공양한다. 

이렇게 밥을 하고 나면 이들은 코코넛 잎이나 산죽으로 엮은 밥통에 담아 두었다가
필요한 만큼 떠다 먹는다.
이들의 밥통은 아침에 공양통으로 바뀌는데,
승려들이 딱밧(탁발)을 돌 때,
이 공양통을 가지고 나와 한 움큼씩 공양을 하는 것이다.
라오스의 거리에서는 종종 찹쌀밥을 팔거나
찹쌀떡을 팔기도 하는데,
그 맛은 우리 입맛에도 안성맞춤이다.

* Jump in Laos::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5
  1. 2009.01.02 17:1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봄날 2009.01.02 17:23 address edit & del reply

    따뚯한 불이 그리운 날씨 입니다
    배 고파 오네요 ^^

  3. Favicon of https://travellog.co.kr BlogIcon 날마다방콕 2009.01.02 17: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저 찰밥 정말 맛있는데.. ㅎㅎ
    입맛 다시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1.02 18: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군대의 짬밥이 생각나는군요^^.....
    새해 복많이 받으시구요...
    새해엔 더욱더 행복하세요~~^^* 건강하시구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lucia BlogIcon Lucia 2009.01.02 19:14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들을 보니 오랜만에 카우니아우와 쏨땀을 먹어야겠단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
    그나저나, 저 카우니아우 밥통이요. 제가 알고 있기론 대나무로 만드는거였는데요.
    코코넛잎으로도 만드나요? 치앙마이에서 쿠킹 스쿨 갔을 때, 선생님의 설명에도 그랬고..
    라오스 친구들도 그랬고, 대나무로 만든거라고 그랬었는데... -_-;

  6.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09.01.02 21: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늘 좋은내용 잘 보고 갑니다.
    올해도 멋진 글 부탁해용..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공..^^

  7. Favicon of http://blog.daum.net/polelate BlogIcon Arti 2009.01.02 22:35 address edit & del reply

    라오스는 가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캄보디아에서의 쌀밥은 먹을만 하던데요.....
    우리나라 밥과 별 차이가 없는듯 했습니다.(참고로 저는 그렇게 뛰어난 미각의 소유자는 아닙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도 찐밥 먹어볼 기회가 많죠...
    군대라든지 회사등등의 단체급식의 밥은 모두 찐밥이죠...^^

  8.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9.01.02 23: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늘, 새로운 세상을 보여주시는 달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1.03 00: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저렇게 밥해벅고 하루쯤 살아봤음..
    욕심없이 자연에서 사는모습 넘 좋습니다..
    아. 우리는 왜이렇게 빡시게 사는지..

  10. Favicon of http://1 BlogIcon 오기 2009.01.03 09:03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나라 밥 느낌이랑은 또 다르네요
    아침밥 안먹고 출근했는데
    배고프네요.. 입안에 침이 고여요
    맛있는 밥이면 별다른 반찬없이도 맛있죠 ^^

  11. 비바리 2009.01.03 09:39 address edit & del reply

    맛있어 보이네요..
    이색풍경입니다.

  12. Favicon of https://jorba.tistory.com BlogIcon Jorba 2009.01.03 09: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카우냐우.. 정말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같은 라오스를 다녀왔는데,, 이렇게 구석구석 세심하게 담아오시고 얘기를 들려주시는 것에 항상 감탄하고 갑니다. ^^

  13.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9.01.03 10: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색다른 풍경이네요 ^^

    전 예전에 호주애들이 밥을 물에 말 그대로 삶은(-_-)뒤에 물을 버리는 방법으로 밥하는거 보고 뜨악한 경험이 ㅎㅎ

  14.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1.03 10: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 특이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brunoh 2009.05.15 23:21 address edit & del reply

    저 밥 진짜 맛있어요^^ 전 원래 불맛(숯불에하면 특유의 향이 나잖아요.)을 좋아하는데 밥에서 나는 불맛이 너무 좋더라구요. 루왕프라방 갔던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참 글구 갔을때 들은 얘기인데 맞는지 모르겠는데 라오스 사람들은 불을 쓰면 좀 미개하다고 생각한데요. 그래서 숯을 이용해서 밥이나 요리를 한다네요. 저거 말구도 같이먹었던 생선찜(?) 비슷한거두 맛있었어요. 암튼 모든 요리들이 불맛이 나서 개인적으로 넘 좋았어요. 시간과 여유 되면 꼭 다시가고픈 곳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