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달구지는 사라지는가

|

소달구지는 사라지는가


우리 동네 윗동네 조그만 오두막집에 질쇠양반이 사는데요 그 양반 지금은 소달구지 끌고 나무해서 가득 싣고, 풀 베어 가득 싣고 풀짐 위에 거꾸로 앉아 끄덕끄덕 이놈의 소야 갈라면 가고 말라면 말아라 이 산 저 산 구경하며 세월은 소 가는 대로 두고 맨날 보는 그 산 그 산이요 그 물 그 물이지만 그 산 그 물 보며 집에 와요/(중략)/사람들은 그 양반에 그 소에 그 달구지라고 놀리지만 그 양반 일흔이 넘었어도 허리는 저문 봄날 산등성같이 굽었어도 소고삐 거머쥔 손 짱짱허고 이라 자라 이놈의 소야 이리 바짝 서 이놈의 소야 쩌렁쩌렁 봄산이 다 울려요 깜짝깜짝 겨울잠 자는 산이 깨어나요 쓰잘데기없는 소리들 마라 이놈들아 봄이 와요

-- 시인 김용택의 「조그만 오두막집」 중에서


이랴이랴, 덜컹덜컹, 워워. 먼지 풀풀 날리는 황토마룻길에 소달구지가 느릿느릿 집으로 가는지, 밭으로 가는지, 세월아 네월아 봄볕 속을 건너고 있다. 앞에 가는 소는 콧김을 씩씩, 뒤에 탄 농사꾼은 고개를 끄덕끄덕. 워낭소리는 달그랑달그랑. 한번쯤 시골길에서 이런 풍경을 만난 적이 있겠지만, 어느 새 소달구지를 끌고 가는 농사꾼을 만나는 일도 이제는 흔치 않은 풍경이 되었다. 과거 경운기가 생기기 전까지만 해도 농촌에서 짐과 곡물을 운반하고 때로는 교통수단으로 두 가지 몫을 톡톡히 해내던 것이 바로 소달구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소달구지는 과거에 두 가지 종류가 있었다. 두바퀴 달구지와 네바퀴 달구지가 그것으로, 길이 험했던 산악지대 등에서는 두바퀴를, 길이 좋은 평야지대 등에서는 네바퀴가 많이 쓰였다. 또 이 네바퀴 달구지는 마차도 되었다가 우차도 되었는데, 앞바퀴보다는 뒷바퀴가 더 컸다. 물론 요즘에야 타이어로 바퀴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과거에는 모두 텟쇠를 두른 나무바퀴였다. 그러나 소달구지가 하던 노릇을 경운기가 대신하면서 소의 쓰임도, 달구지의 소용도 필요 없게 된 것이다.  하여 우리의 농촌도 경운기만큼이나 빠르게 변모하기 시작했으며, 기왕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으니 더 빨리 가 보자고 이제는 경운기도 답답하여 트랙터로 갈아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속도라는 것도 상대적인 것이다. 최소한 경운기가 나타나기 전까지만 해도 소달구지라는 것이 느리다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소달구지 타고 밭에 갈 시간이면, 비행기로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가는 시대이다. 물론 우리 땅에는 아직도 이 느리다못해 느려터진 소달구지를 타고 집과 밭을 오가는 농사꾼을 가뭄에 콩 나듯 만날 수가 있다. 이 주인공들은 대부분 백발이 성성하여 애당초 기계를 만져볼 엄두도 내지 못한 이들이 많다. 그러니 이들이 떠나고 나면 분명 소달구지도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거나 구시대의 유물처럼 덜컹덜컹 박물관으로 향하게 될 터이다.

* 사라져가는 이 땅의 서정과 풍경::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3
  1.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2009.05.15 02:30 address edit & del reply

    과연 소달구지가 느려터지고 애물단지일까요?
    솔직히 느릴지라도, 경운기나 트랙터 처럼 순간의 실수로 대형사고를 일으키는거보단 여유있게 가며, 자연스럽게 자신의 집으로 가주는 소달구지가... 제일 편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느린건... 성격 급한 저로써는 힘들죠 ㅠㅠ)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5.15 08: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릴때 타고 신났던 그 기분이 되살아나네요.
    안타까운 일이죠.
    어디 사라지는 것이 소달구지뿐이겠습니까. 쩝^^

  3.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5.16 04: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소달구지..
    본게 언제드라..넘 오래되서 기억이 없을 정도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