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고양이, 장난을 치기 위해 이 세상에 왔다

|

우리는 장난을 치기 위해 이 세상에 왔다




아기고양이는 하루의 3분의 2를 잠으로 보내고
나머지 3분의 1은 빈둥거리거나 장난으로 소일한다.
전원주택 아기고양이는 오늘도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장난을 치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 입 꽉 다물어! 옥수수 튀어나올라!"

언젠가 나는 수첩에 이렇게 적은 적이 있다.
“아기고양이는 꼭 장난을 치기 위해 이 세상에 온것 같아요.”
이 녀석들을 보고 있으면 그래 맞아, 한다.
녀석들은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물어뜯으려 한다.
올라갈 수만 있으면 어디든 올라가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리잡기, 숨어서 다리걸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속에는 언제나 호기심이 그렁그렁하다.
자기 앞으로 큰고양이라도 지나가면 그냥 안놔둔다.
기어이 꼬리라도 잡아당겨야 직성이 풀린다.
다리 걸고 올라타고 물어뜯고.
그러나 역시 아기고양이들은 즈이들끼리 노는 게 가장 재미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노는 거 처음 봐요. 촌스럽기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잡아봐라~ 는 기본이요,
잡히면 죽는다~ 는 옵션이다.
실전을 방불케 하는 싸움놀이.
술래잡기 꼬리잡기 뜬구름잡기.
심지어 녀석들은 제 꼬리를 잡는 데 엄청난 시간을 할애한다.
제 꼬리 잡아다 어디다 쓰는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물어뜯고 보는 거얌. 생각은 나중에 하지. 아니 생각 따윈 귀찮아서 안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 장난을 치기 시작하면 잠시도 가만 있지 않는다.
가만 있는 고양이는 공격의 대상이 될 뿐이다.
공격받은 고양이는 반격하고,
도망치고 쫓아가고 한바탕 몸싸움하고
또 아무렇지 않게 쿨하게 돌아서는가 하면
또다시 멱살잡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오늘도 한번 질펀하게 놀아보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고양이 때문에 테라스에 놓아둔 스티로폼은 성할 날이 없다.
박스는 어딘가 한 군데씩 뜯겨져 있다.
나무는 긁혀 있고,
화분의 화초는 잎들이 너덜너덜하다.
그런데도 이 녀석들 혼을 낼 수가 없다.
혼을 내면 일제히 쪼르르 도망쳤다가는 혼낸 사람이 사라지면
다시 와와와 하면서 또 같은 장난을 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저 큰고냥이들은 왜 이케 조용해?"

갑자기 조용해져 주변을 살펴보면
이 녀석들 언제 그랬느냐는 듯
새근새근 천사처럼 잠들어 있다.
으, 도저히 미워할 수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 잠들어 있을 때조차 아기고양이는 깨어서 장난 삼매경이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Trackback 1 And Comment 2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손화숙 2010.12.10 09:27 address edit & del reply

    아가들 노는 모습만 봐두 절로 미소가.....

  3. Favicon of http://unalpha.com BlogIcon 언알파 2010.12.10 10:38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고양이는 봄날에 춘곤증 걸린마냥 눈 지긋이 감고 있는게 제일 귀여운거 같아요 ㅎㅎ

  4. 또웅이 2010.12.10 10:39 address edit & del reply

    다 잠든 마루위의 양이님들 너무 의젓해보이네요.ㅋㅋㅋ

  5. Favicon of http://noyuna.tistory.com BlogIcon yuna 2010.12.10 10:39 address edit & del reply

    꼬마 꼬마 노랑이들 보니 우리 방울이 키키 형제의 어린 시절이 생각나네요.
    후훗

  6. Favicon of http://blog.daum.net/charasforeast BlogIcon 샹그릴라 2010.12.10 10:44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 이뿌당~~ 이뿐 냥이들...보기만 해도 므흣...^^

  7. 야릇냥 2010.12.10 10:50 address edit & del reply

    갑자기 마루 위에 잠든 듬직한 냥이들이 대따 커보여요!

  8. 은도리 2010.12.10 10:56 address edit & del reply

    추위속에서도 다들 잘 지내는군요~ 다행이에요 ^^

  9. 몽앤뷸 2010.12.10 12:56 address edit & del reply

    마루에서 자는척하며,,마징가 귀로 다듣고 있네요~ㅋㅋ 소냥시대 노는 모습 넘 이뻐서 기절할거 같아요!!
    스티로폼은 최고의 장난감일듯..ㅋㅋㅋㅋㅋ 달리님 덕분에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10. nameh 2010.12.10 13:29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ㅎㅎㅎㅎㅎㅎ 그쵸.. 아무리 그래도 견딜수가없이 사랑스럽죠.. 제 꼬리 잡으려고 하는걸보면 얼마나 또 우스운지..^^

  11. Favicon of https://4486kmj.tistory.com BlogIcon 사랑해MJ♥ 2010.12.10 15: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휴~~귀여워!!!!
    오늘 이상한 고양히 확대글보고 또 비슷한글인가 덜덜덜했네요 ㅠ

  12. 냥이족 2010.12.10 16:42 address edit & del reply

    저 놀리야말로 아기 냥이들이 장차 자랐을 때 유용한 삶의 스킬들이라 할 수 있죠.
    유연한 사냥, 전투방법, 사교 등등...

  13. 별아 2010.12.10 19:46 address edit & del reply

    글쎄, 제 꼬리 잡아서 날아다니는 마법 빗자루로 쓰려고 하는 건 아닐까요? ㅎㅎ

  14.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12.10 20:5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늙어서도 녀석들은 너무 잘 노는것 같아요~
    삭신이 쑤실 나인데요. 뛰어오르는걸 볼때면 신기해요~ㅋㅋ
    아기냥이 보면서, 오늘을 웃어봅니다. ^^

  15. 고양이꿈 2010.12.10 23:01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게요 ㅎㅎㅎ 혼낼수없는 꼬마악당들같죠 ㅎㅎ 소냥이들은 저리 노는데 어른냥이는 무념무상 식빵굽고 있네요 ㅎㅎㅎ

  16. 까망냥이 2010.12.10 23:25 address edit & del reply

    소냥이들 보는 것만으로 안구정화

  17.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st laurent fleuriste 2010.12.10 23:59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로 귀엽군여

  18. 알럽냥냥 2010.12.11 01:18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차차때문에 맘이 계속 안좋지만...
    아가냥들 장난치는게 너무 귀엽네요 ㅎㅎ

  19. 봉달언니 2010.12.11 16:07 address edit & del reply

    여기 자주 찾으시는분들..도움 청합니다..제가 몇시간 전에 어미잃고 추위에 떨며 빈사직전에 양양거리며 힘없이 우는 작은 삼색이 아기 고양이를 업어왔거든요..
    제가 이곳을 자주 들러 구름님의 글과 사진들을 감상하지만 고양이에 관해 아는것이 많이 없네요.대략 한달 조금 넘었거나 두달도 채 안된 아기 고양인데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뭘 먹여야 하는지..어찌 해줘야 하는지..꼬질꼬질 더럽긴 하는데 목욕시키는건 무리일것 같고..제가 룸메이트가 있어 키우는것도 쉽지 않을거 같아
    갑자기 마음이 복잡해지네요..그대로 나두면 얼어죽거나 굶어서 죽든 로드킬 당할거 같아서..데리고 왔는데 어떵해야 하죠? 도움을 좀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ekaiisan.tistory.com BlogIcon 세계유산 2010.12.12 05:28 address edit & del

      안녕하세요 저와 비슷한 경험을
      하셨네요.그렇게해서 저도 5마리의
      마미가 되었죠

      목욕은 시키시면 안되고
      부드러운 천을 따뜻한 물로 적셔서
      살짝 얼굴만 닦아주세요
      사료를 구매하셔서 고양이 우유를
      타 사료와 함께 먹여주세요

      항상 따뜻하게 해주시구요

      키우기 힘드시면 주변에 잘
      키워줄 분에게 입양하시구요

      그리고 병원에 데려가서 건강
      상태 파악도 해주심 마음이
      안정될거예요. 힘냐세요

    • 비글엄마 2010.12.13 09:31 address edit & del

      저두요~~~ ㅋㅋ 동지네요. 첨에는 이걸 어쩌나...했었는데 지금은 이뻐 죽갔어요. 저도 3마리 엄마가 됐어요!!! 첨엔 어떻게 키우는지 몰라 무서웠는데 밥 따뜻하게 무르게 해서 주고 아이도 따뜻하게 해주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계속 말 걸어주세요. 아이들이 목소리에 반응을 잘 합니다. 상냥하고 부드럽고 달콤하게 말을 해주세요~~~

  20. 새벽이언니 2010.12.13 13:50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코오~ >_<
    같이 놀 형제가 있어서 저녀석들은 느무 좋겠습니다!!
    (이럴때 불쌍한 우리 새벽이 ㅠ)

  21. 미소 2010.12.16 17:09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엽네요..예전에 할머니댁에 고양이 키울 때 새끼 낳은 적 두 번 정도 있었는데..고양이들 넘 귀여워서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