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배 타기를 아십니까

|


‘얼음배 타기’를 아십니까


산이 높으니 골이 깊다고 했던가. 앞산 뒷산 빨랫줄을 매고 산다는 정선의 두메산골에는 봄이 한 발짝 늦게 온다. 남녘에서 실랑실랑 봄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그제서야 산그늘 눈이 녹기 시작하고, 겨우내 꽁꽁 얼었던 앞개울도 눈 녹은 물을 한 모금 맛보고 나서야 지이직 쩌엉, 얼음 풀리는 소리를 낸다. 그리고 이 때를 기다려 개울에 나온 산골 아이들이 있으니, 분명 얼음배를 타려는 수작이 분명하다. 아이들 본새를 보아하니, 저마다 나무 작대기를 하나씩 챙겨 삿대 흉내를 냈다. 한 아이가 막 갈라지기 시작한 얼음 조각을 작대기로 밀어 그 위에 찰방, 올라타자 또 다른 아이도 그 옆의 얼음배를 밀어 제법 사공 시늉을 내본다. 배도 아닌 것이 뗏목도 아닌 것이 아이들을 한 명씩 태우고 개울을 미끄러진다.

 


정선 동면 소금강의 얼음배 타는 아이들.

 

이 얼음배는 한 아이가 간신히 타서 가라앉지 않을 정도의 크기가 고작인데, 한 가지 문제는 배 위에서 오랜 시간을 버틸 수 없다는 것이다. 얼음이 이제 막 풀릴 때쯤이어서 오랜 동안 사람을 태우고 있기에는 배가 너무 허술하고 위험하다. 물론 처음 얼음배를 타는 아이들은 얼음배만 믿고 너무 오래 타다가 물 속에 첨벙, 빠지는 낭패를 당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산골 아이들은 이런 점을 너무 잘 알고 있다. 해서 어느 정도 얼음배를 가지고 놀다가는 다시 새로운 얼음배로 갈아타곤 한다. 이렇게 몇 번이나 얼음배를 타고 나면 물에 빠지지는 않았더라도 신발이며 바짓단 아래가 축축이 젖어 있게 마련이고, 그대로 집에 들어갔다가는 어머니에게 지청구를 들을 게 뻔한 일인데, 여기에도 산골 아이들만의 비책이 있다. 옹기종기 개울가에 모여 불을 피워놓고는 신발이며 바짓단을 다 말린 뒤, 훌훌 자리를 털고 일어나면 되는 것이다.

 


영월 주천강의 얼음썰매 타는 아이들.

 

이 산골 아이들에게 있어 산골짝의 개울은 놀이터나 다름없다. 하긴 정선의 두메산골에 무슨 컴퓨터 오락이 있을 것이며, 놀이동산이 있을 것인가. 한겨울이면 이 곳의 아이들은 얼음판 위에서 앉은뱅이 썰매를 타거나 못난이로 대충 깎은 팽이를 치고 논다. 겨울이 끝날 때쯤에는 때맞춰 얼음배를 타고, 여름에는 입술이 시퍼렇도록 멱을 감거나 어깨 너머로 배운 서툰 돌꽝(커다란 돌을 내리쳐 돌 밑에 숨은 고기를 기절시켜 잡는 방법) 솜씨로 고기를 잡는다. 하지만 이제 정선의 두메마을 풍경도 예전 같지 않아서 애당초 개울가에서 노는 아이들을 만나는 것조차 쉽지 않은 일이 되었다. 아이들을 만나기 어려우니 아이들 놀이조차 만날 수 없게 된 것은 당연지사.


그러고 보면 옛날 시골 아이들의 놀이에는 분명 운치와 낭만이 있었다. 자연과 함께 호흡하고, 자연을 온몸으로 느끼고, 보듬고, 그것과 어우러지는 멋이 있었다. 요즘 아이들처럼 빤하고 삭막하지는 않았다. 최소한 산골짝 마을에까지 컴퓨터라는 것이 들어오기 전까지는 그랬다. 그러나 이제는 정선의 두메산골 아이들도 침침한 방안에서 컴퓨터 게임으로 얼음배와 썰매를 대신한다. 그러니 이제 어디 가서 얼음배 타는 아이들을 다시 만날 것인가.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0
  1. 비바리 2008.02.29 09:39 address edit & del reply

    에고~~아슬아슬 합니다요
    그래도 아이들이 스스로 터득한 지혜로 얼른 다른 얼음배로
    갈아탄다니 다행입니다.
    하나의 소중한 추억들이 되겠네요`~

  2. 장희용 2008.02.29 09:56 address edit & del reply

    늘, 정겨움 주시네요^^ 어릴적에 맨날 논에 가서 썰매 타고 그랬는데... 째끄만할 때 난 앉아서 타는 썰매... 형들의 서서 타는 썰매가 그렇게 부러웠는데... 그래서 태워달라고 하면 형들은 서고 나는 썰매 위에 앉고^^ 근데, 짚 거풀 등에 걸리면 나만 앞으로 고꾸라졌다는... 히히~~

  3. 2008.02.29 10:0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오드리햅번 2008.02.29 10:03 address edit & del reply

    어머나..
    어릴때 저의 아버지께서 삼판을 하셨어요.
    천둥산을 따라갂더니 어름배를 타는 일행들이 있더군요.
    어찌나 신기하던지..
    어른이 되어서도 그 풍경이 마음속에 남아있는데..
    달리님 방에서 보다니..

  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2.29 10: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공감이 가는 기사입니다. 본새없단 말은 가끔 쓰이지만(뽄새, 뽄대) ,
    "찰방"이란말도 재미있는 표현이군요
    잘 봤습니다..

  6. 2008.02.29 10:06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2.29 13:04 address edit & del reply

    정겨운 풍경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kth1004.egloos.com BlogIcon 간이역 2008.02.29 18:34 address edit & del reply

    어릴적에 공주에서 살았었는데 그때 감나무에서 감 따고 먹고 또 하루 왠 종일 놀아도 그때는 지치지도 않았죠. 참 괘걸스러웠는데 그때 생각이 나네요... 누나랑 스케이트장에서 막 넘어져도 안아팠던 그때 생각도 나고..^^

  9. 2008.03.01 11:06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Favicon of https://lifedocu.tistory.com BlogIcon 눈물섬 2008.03.03 01: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헤헷. 예전에 자연학교에 부교사로 다닌 적이 있는데, 아이들과 시골에 가서 썰매를 직접 만들어 타곤 했지요. 사진보니 기억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