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맛 처음이야, 코코넛 와플에 반하다

|

와플의 지존, 코코넛 와플에 반하다


만일 라오스 루앙프라방을 여행하게 된다면,
꼭 한번 거리에서 즉석으로 만들어 파는 코코넛 와플을 맛보시기 바란다.
루앙프라방 중심가인 씨사왕웡과 싹카린 거리를 다 돌아다녀도
이 코코넛 와플을 파는 곳은 딱 한곳이다.

그런데 이 ‘한곳’을 만나기가 쉽지만은 않다.
와플을 파는 노점은 길거리에 화덕을 놓고 장작을 피워
와플을 만들기 때문에 비가 오면 장사를 하지 않는다.
또한 중심가에서 장사를 하지 않고 거의 대부분 골목에서 장사를 하므로
여행자의 눈에 잘 띄지도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에 두개의 화덕과 팬을 놓고 코코넛 와플을 구워서 파는 노점.

결정적으로 와플 아줌마는 장소를 옮겨다닌다.
어제 와플을 샀던 곳으로 가도 허탕을 치기 일쑤다.
루앙프라방 여행 3일째 나는 운좋게 싹카린 거리에서 숙소로 가는 골목에서
이 와플 노점을 만났다.
아줌마는 화덕에 장작불을 피우고 있었는데,
와플을 만드는 ‘팬’은 고작 2개가 전부였다.
이게 무슨 와플이냐고 묻자 아줌마는 ‘코코넛 와플’이라도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코넛 와플의 재료는 찹쌀가루 반죽에 코코넛 가루와 육즙이 전부다.

코코넛 와플이라고?
그러니까 이것은 라오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와플이다.
재료는 찹쌀가루를 갈아만든 반죽에다 코코넛 가루와 직접 긁어서 낸 과육을 3분의 1쯤 섞은 것으로
설탕 말고 다른 재료는 거의 들어가지 않는다.
이 천연 반죽을 와플 틀에 넣고 화덕에 10여 분쯤 구워내면 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코넛 반죽을 틀에 두르고 10여분쯤 화덕에 달구면 코코넛 와플이 완성된다.

배가 출출해서 나는 그냥 간식이나 하자고 와플(3000낖, 300~400원)을 하나 주문했다.
앉은자리에서 10여 분을 기다려 받아든 와플을 한 조각 입에 넣어 맛을 보는데,
이건 보통의 맛이 아니다.
코코넛의 은은한 향과 맛, 찹쌀의 담백함이 환상적으로 어울려
오랜만에 무뎌진 미각을 되살려냈다.
쫀득쫀득 찰지고, 은은한 코코넛 향이 배어 있는 것은 물론
사각사각 코코넛 육질이 살짝 씹히는 그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코넛 와플은 쫀득쫀득 찰지고 은은한 코코넛 향이 배어 있다. 사각사각 코코넛 육질도 살짝 씹힌다.

2년 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나는 유명하다는 정통 ‘리에주 와플’ 가게에서
화려하게 장식된 리에주 와플을 맛본 적이 있다.
당시 초콜릿 와플과 생크림 와플, 크림치즈 와플 등을 맛보고
행복했던 기억이 있는데,
솔직히 말해 그때 먹었던 ‘와플의 최고’라는 리에주 와플보다
거리의 화덕에서 막 구워낸 ‘코코넛 와플’이 훨씬 입맛을 당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코코넛 와플을 맛본 후 다음 날 루앙프라방을 다 돌아다녀도 와플 노점을 찾지 못했다. 결국 루앙프라방을 떠나는 날 이 노점을 다시 만나 한번 더 환상적인 맛을 음미했다. 

입맛이 고급스러운 사람들이야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이 코코넛 와플이야말로 ‘와플의 지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생크림이나 크림치즈와 같은 토핑도 없는 코코넛 와플이 설마 벨기에의 리에주 와플보다 맛있을까, 라고 말하겠지만,
나는 단언한다. 훨씬 더 맛있다고.
만일 누군가 루앙프라방에 가거든 그 맛을 한번 비교하시기 바란다.

* Jump in Laos::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1 And Comment 20
  1. Favicon of https://qeem.tistory.com BlogIcon Qeem 2009.01.23 11: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여행자라면 누구에게나 잊을 수 없는 맛과 기억을 가지고 있는 지역의 음식들이 있죠...코코넛 와플은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ㅎ
    역시 동남아 간지여행자들의 멋은 길거리 음식의 훈훈한 정과 의외로 맛있는 음식들 아니겠어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2. 마냥 2009.01.23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왕~ 또먹고싶은 코코넛와플~ 저는 운좋게도 세번이나 먹었지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나먹통아님 2009.01.23 11:29 address edit & del reply

    어 ?
    라오스 코코넛 와플이 꼭 우리동네 붕어빵집 와플빵 모양하고 똑 같눼...^ ^

  4.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9.01.23 11: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여행지에서 내 입맛에 맞는 음식을 만나면 여행이 두배나 즐겁겠지요.

  5. Favicon of http://daumtop.tistory.com BlogIcon TISTORY 운영 2009.01.23 11: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1.23 13: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퇴근길에 염치 불구하고 한번씩 손에 드는 와플/
    저 와플 먹고 싶네요^^
    설명절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7. 2009.01.23 13:2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머리 2009.01.23 13:58 address edit & del reply

    라오스 정말 가보고 싶은 나라예요,,음식맛도 좋은걸로 아는데..정말 맛나보여요.

  9. ogi 2009.01.23 15:09 address edit & del reply

    고딩시절 줄기차게 먹었던 와플
    요즘은 고급스런 와풀 전문점이 많이 생겼지만
    제 학창시절 처음 맛보았던 그맛은 잊을 수 없습니다
    저 코코넛 와풀은 정말 먹고 싶네요
    ^ㅡㅜ^ ... 츄릅...

  10.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1.23 16: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코코넛 들어간 와플..알 것도 같아요
    초콜릿 만들 때 코코넛 들어가는거 있는데 씹히는 맛이 살강살강 느껴지죠
    찹쌀 반죽에 저거 넣어 만드는거 저 나라에선 가능하겠네요 우리나라는 수입이라 비싸서..
    나가서 와플기계 사와야 되는데..
    사오면 자랑할게요 ㅎ
    아 자랑해야되나? 하나 드시라고 드려야되나?

  11. 2009.01.23 17:3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2009.01.23 18:5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Favicon of http://babmucza.com BlogIcon 밥먹자 2009.01.24 00:16 address edit & del reply

    스읍.. 정말 맛있겠네요.
    은은한 코코넛 향과 쫀득한 찹쌀의 만남이라... 생각만 해도 침이 꿀꺽 넘어갑니다. ^^

  14. 와플매니아 2009.01.24 00:31 address edit & del reply

    재료에 육즙이 들어간다고 하셨는데요? 무슨 고기즙인가요? 육수를 말하시는 건지 아니면 다른건지 알려주세요. 궁금합니다. ^^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09.01.24 09:55 신고 address edit & del

      육즙이 그런 오해가 생길 수 있겠군요...정확히는 코코넛 과육을 말합니다.

  15. Favicon of http://blog.daumm.net/beemeel BlogIcon mary 2009.01.24 05:46 address edit & del reply

    육즙...? 코코넛 쥬스 말씀하시는 건가요? 코코넛 과즙?
    그리고 육질은... 과육....?

    • Favicon of https://gurum.tistory.com BlogIcon dall-lee 2009.01.24 09:54 신고 address edit & del

      육즙이란 표현은 잘못됐고, 긁어낸 과육이라 해야 맞을듯....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film-art BlogIcon 김홍기 2009.01.24 22:15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글은 익숙하네요.
    저도 저 와플 먹어본적 있습니다.
    벨기에산과 비교해서 손색이 없지요.
    저도 일년에 2-3번 출장때문에 벨기에에 자주 갔었는데요.
    오히려 친구들이 와플 화덕을 이용해서 만들어준 가정용 와플이 더 좋더라구요.
    저는 개인적으로 와플을 좋아해서 집에서 직접 만들어먹습니다.
    솔직히 삼청동에서 파는 와플은 너무 단가에 비해 값이 비싸잖아요.
    12000-15000원인데, 솔직히 생그림도 신선하지 않고, 그나마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엊어주면
    양반인 지금 와플가게의 상품들은 저는 마음에 안들더군요.

    과육이 사각씹히는 느낌은 벨기에산이 주는 신선함에
    못지 않습니다. 빵이나 와플이나 결국 끝으로 갈수록 토핑 재료보다
    와플 자체의 맛이 좌우하는데, 저는 달리님 의견에 동의하네요.
    저 레시피는 저도 가지고 있어요. 한번 만들어 올릴까 봅니다.

  17. Favicon of https://nonie.tistory.com BlogIcon nonie 2009.01.25 13: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맛있겠네요. 얼마전에 캐나다에서 코코넛 가루를 사왔는데 그걸로 와플을 만들면 저 맛이랑
    비슷해 지려나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8. Favicon of https://lovebp.tistory.com BlogIcon 소천*KA 2009.02.04 08: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찹쌀가루, 코코넛 가루, 코코넛 과육, 설탕이란 말이죠?
    코코넛은 구멍내기가 어려워서 말린 과육을 쓰면 어떨지... 한번 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