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칭 터줏대감 고양이

|

자칭 터줏대감 고양이

 

 

지난 초겨울부터 봄까지 우리집에 오는 최고의 단골 고양이는 삼색 몽당이와 턱시도 몽롱이였다. 특히 몽롱이는 밥을 먹고도 가지 않고 테라스 아래 엎드려 있거나 테라스 위까지 올라와 한참을 머물곤 했다. 녀석은 마치 여긴 이제 내 영역이야, 하고 선언한 것처럼 보였다. 어느 날 갑자기 웬 고등어 녀석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낸다고, 불쑥 나타난 고등어 녀석이 딱 그랬다.

 

 

지난 늦봄부터 우리집에는 처음 보는 중고양이 고등어가 다녀가곤 했는데, 녀석은 마치 너구리처럼 산에서 내려왔다가 산으로 올라가곤 했다. 생김새는 전혀 너구리를 닮지 않았지만, 녀석을 나는 ‘너굴이’라 불렀다. 이 녀석 불과 몇 개월 전까지만 해도 그저 손님처럼 찾아와 몽당이와 몽롱이의 눈치를 보며 밥동냥을 하더니, 이제는 아예 밥그릇을 차지한 채 터줏대감 노릇을 한다. 그건 마치 여긴 백만년 전부터 내 땅이야, 하는 것처럼 뻔뻔하기도 했고 넉살이 과하기도 했다.

 

 

 

집 앞에서 몽롱이와 툭하면 밥그릇 싸움울 하더니 결국 너굴이가 승자가 된 모양이었다. 이 녀석 우리집을 차지하기 전까지만 해도 만날 나와 몽씨네 눈치를 살피더니, 막상 이곳을 손에 넣더니 대놓고 터줏대감 행세를 한다. 아침에 일어나 나와보면 마당 한가운데 떡하니 앉아서 밥그릇이 비었다고 시위하는 것은 예사요, 밥을 먹고 테라스 아래서 낮잠을 자는 것도 다반사였다.

 

 

 

그 뿐만이 아니었다. 테라스 위에서 내가 박스 정리를 하거나 쓰레기를 치우고 있노라면, 녀석은 뭐가 그리도 궁금한지 테라스 위로 풀쩍 뛰어올라와 기웃기웃 쭈뼛거린다. “그건 재활용이야, 그건 아직 쓸만한 데 왜 버려?” 뒤에서 감시라도 하는 듯 녀석은 넉살 좋게 그렇게 참견까지 하고 나섰다. 요즘에는 아예 하루의 절반 가량을 우리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듯하다. 밥을 먹고 나면 파라솔 그늘에서 내내 낮잠을 잔다. 내가 그 옆으로 스윽 지나가도 귀찮게 고개를 한번 들었다가는 도로 퍼질러 잔다.

 

 

 

목이 마르면 유유히 수돗가로 가서 물을 마시고, 우리집 풍산개 두보 앞을 가볍게 지나치기도 한다. 더 황당한 것은 이 녀석이 우리집에 머물기 시작하면서 테라스 기둥이 이상해졌다는 것이다. 분명 갈색이어야 하는 테라스 기둥이 희끗희끗 속이 드러나고 있었다. 무슨 일인가 싶어 자세히 들여다보니, 이 녀석 테라스 기둥이 무슨 스크래처라도 되는 양 발톱으로 죄 긁어놓았다. 기둥마다 여기저기 스크래처 자국이다. 한두 군데만 그런 것이 아니라 사방 돌아다니며 그러고 있다.

 

 

 

그래도 이 녀석 영역에 관해서는 꽤 관대한 편이다. 여러 차례 몽롱이와 밥그릇 싸움을 벌이기는 했지만, 자신이 배를 채우고 난 뒤에는 어떤 고양이의 출입도 눈감아주는 편이다. 물론 밥때가 겹쳐서 서로 밥그릇을 놓고 대치할 때면, 사정을 봐주지 않고 으르렁거리지만. 이 정도면 무난한 편이라 할 수 있다. 엊그제는 이 녀석 내가 거실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현관문 앞까지 와서는 거실창 너머로 빤히 들여다보는 거였다. 아마도 녀석은 내게 이런 말을 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밥이 넘어 가냐? 마당의 밥통은 텅텅 비었는데, 혼자만 배부르면 되는겨?”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명랑하라 고양이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이 됩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수익금은 길고양이 후원에 사용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3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kyung6425hanmail.net BlogIcon 나비 2011.06.22 11:07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 생각이 나네요 저 꽃다지 언덕을 보니..
    너무도 빨리 가 버리는 길고양이들의 시간...
    고등어야 건강하게 그리고 너그럽게 오래오래 살아 주렴~

  3. 비글엄마 2011.06.22 11:13 address edit & del reply

    반 집고양이가 되었네요? 달리님 마당고양이가 되어 버릴 참인가 봐요. 나중에 혹시 현관문을 두드릴지도...ㅋㅋ

  4. 또웅이 2011.06.22 12:21 address edit & del reply

    풍경이 늘 근사합니다.풀꽃도 논도...안전한 이곳에서 많이들 와서 먹고 자고 갔으면...^__^;;;; 하하하...
    밥그릇이 비었다는 말에 뜨끔. 저도 밥주러 나가봐야겠네요.

  5. 현복맘 2011.06.22 12:34 address edit & del reply

    미남이시네요... ㅎㅎㅎ

  6. nameh 2011.06.22 12:52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너구리, 복있는 녀석이네요~ 저는 제 고양이를, 다행히 저에게 왔다고 복냥이라 가끔 부르거든요..나갔다만 들어오면 밥부터 줘야 뭘 할수가 있어서 돼지냥이기도 하죠..^^
    그저 고양이는 눈빛이 무섭다고, 길위에서 그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관심조차 없던 나란 사람의 마음을 홀딱 빼앗아 버린 제 고양이로 인해 이제는 세상 모든 고양이가 다 예뻐보이다니.. 가끔 생각해보면 신기합니다.. ^^

  7. 오기 2011.06.22 13:36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이랑 묘하게 겹치네요..
    참 예쁘고 넉살좋고 관대한 너굴이입니다~
    물먹는 모습보니 내 갈증도 해소되네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BlogIcon 테리우스원 2011.06.22 15:04 address edit & del reply

    생김이 아주 범성치 않군요
    좋은 길고양이 관찰 짱!~~~~
    즐거우시고 행복하세요 파이팅 !~~~~

  9. 소풍나온 냥 2011.06.22 15:28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가 환생해서 온 것일까요...(아아...또 다시 고달픈 길냥이로 태어나지는 말았으면 하지만...)

  10. 고양이의꿈 2011.06.22 17:03 address edit & del reply

    제2의 전원주택 고양이들이 생겨날지도 ㅎㅎㅎ
    첫 고양이가 고등어여서 전 고등어가 유독 정이 가요~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sergejaewon BlogIcon SnJ 2011.06.22 17:35 address edit & del reply

    추천이 안되네요. 뭐가 이상한 거지?

  12. 새벽이언니 2011.06.22 17:47 address edit & del reply

    밥이 넘어가냐? ㅎㅎㅎㅎㅎㅎㅎ
    달리님 동네엔 미묘가 많네요 얘도 한미모 합니다요
    카리스마도 은근

  13. 바람이 2011.06.22 18:36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이 환생인가요?
    우리집엔 바람이를 보고있는듯한 녀석이 바람처럼 들어와 살고있습니다.
    성격은 바람이하고는 틀려요^^

  14. 유스티나 2011.06.22 20:06 address edit & del reply

    넘 예쁘게 생겼어요^^ 성격 또한 좋다니 금상첨화네요~ 짜식 복도 많지..^^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15. 바람이2 2011.06.22 21:16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 처럼 또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이상한 음식먹거나 오수를 마시다
    더러운 세균이나 기생충들을 흡입해,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사망하겠군요.
    가끔 사료줄때 구충제나 이런 것을 섞어 주면 제2의 바람이가 되는 것을 막을 수 있지 않을까요?

  16. 미유맘 2011.06.22 21:34 address edit & del reply

    녀석 옹골차게 생겼네요
    건강해야지?
    저도 언뜻 덩달이 생각이 납니다.....아,,덩달아....ㅠ.ㅠ

  17. 몽몽이 2011.06.22 22:30 address edit & del reply

    잘생겼어요~오호~
    숫냥이들은 귀여우면 앙칼지게 생기지 않아서 더욱 호감이 가요~ 볼록한 주둥이도 넘 예뻐요.
    홈피에서 오래도록 자주 볼수있으면 좋겠습니다..

  18. 미리내 2011.06.23 11:38 address edit & del reply

    방죽길에 앉자있는 고양이..아~~바람이 보고싶다 아고 눈물나 ㅠㅠㅠ

  19. 바다 2011.06.23 12:53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20. 별아 2011.06.23 16:13 address edit & del reply

    하하 굴러 들어온 녀석이...

    그나저나 저 방죽길은 바람이가 비틀비틀 마지막으로 걸어가던 곳이네요. 목울대가 시큰...

  21. wansomom 2011.06.23 17:36 address edit & del reply

    반가워요 너굴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