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지만 가르쳐드릴 수가 없습니다

|

죄송하지만 가르쳐드릴 수가 없습니다

몇 시간 전 SBS의 <생방송 투데이>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오늘 올린 <먹물버섯으로 글씨 써봤더니>를 보고 몇 가지 질문이 있다고 했다.

- 먹물버섯 직접 찍은건가?
- 직접 찍었다. 간접적으로 찍는 것도 있나.
- 먹물버섯이 정말 블로그에 올린 것처럼 그렇게 글씨가 써지나?
- 블로그에 올린 사실 그대로다.
- 어디서 찍은 거냐?
- 가르쳐드릴 수가 없다.
- 장소만이라도 가르쳐달라
- 그렇게는 못한다. 직접 찾아서 방송하는 것이 의미가 있지 않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물 흘리는 먹물버섯. 이 먹물로 글씨가 써진다. 잘 써진다.

내가 이렇게 냉담하게 대답한 것에는 다 이유가 있다.
한달에도 서너 차례 이런 전화를 받는다.
작년 가을에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말불버섯 포자 방출에 대해 비슷한 문의를 해온 적도 있다.
그리고 작년 여름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멤버의 오지마을 체험을 하려고 하는데,
추천을 부탁한다는 내용도 있었다.
죄송하지만 직접 찾아보시는 게 어떠냐고 나는 정중히 거절했다.
올 봄에는 SBS <TV 동물농장>이란 곳에서 길고양이를 찍으려고 하는데,
장소가 어디냐고 물어와서 역시 가르쳐주지 않았다.
혹자는 그게 뭐 대단한 거라고 안가르쳐주냐, 혹은 그래 너 잘났다, 고 비아냥거릴지도 모르지만,
어쩐지 그렇게 가르쳐주는 게 도둑맞는 기분이 드는 건 왜일까.
방송사에서는 꽤 많은 것들을 손 안대고 코 풀려고 하거나 날로 잡수시려는 경향이 있다.
가르쳐주면 단독보도라느니, 힘들게 찾아냈다느니 자기네들이 온갖 생색을 다 낸다.
알려준 사람에게는 아무런 보상도, 고마움의 표시도 없다.
누군가 힘들게 발품을 팔아 찾아내고 취재한 것들을
그들은 왜 책상에 앉아 편히 날로 먹으려 하는 것인가.
몇 년 전만 해도 순진하게 나는 방송사에서 문의해오는 것들에 대해
꽤 친절하고 상냥하게 대답해주곤 했다.
그러나 그들은 방송이 나간 뒤에 고맙다는 전화 한통 없었다.
아니 고마움은커녕 그것을 당연한 방송사 관행으로 여기는 듯했다.
그래서 나는 오늘도 그들에게 대답한다.
“죄송하지만 가르쳐드릴 수가 없습니다”

* 그래야 한다면 그래야 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6
  1. 피오나 2008.09.05 13:07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그런 경우 있었다는..
    맞아요.
    편하게 앉아서 인터넷으로 뒤적이다가 좋은게 있다 싶으면 전화해서 해결할려고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친절하게 잘 가르쳐 주지요..
    근데..
    님의 말씀대로 뒤에는 전화한통 없다는 거..
    너무 편하게 일하는 사람이 방송국에는 맞은 것 같아요..
    저도 그것때문에 실망을 했다는..
    잘 하셨습니다..

  2. 게다가 2008.09.05 13:09 address edit & del reply

    게다가 방송에 한번 나가고 나면 좋은 곳도 망쳐지는 경우가 너무 많아요
    일회성으로 방송 내보내면 그만. 그곳은 어떻게 되던가 말던가
    그런거 너무 싫어요

  3. Favicon of https://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9.05 13: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정도는 아니지만 저도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ㅎㅎ
    제 글을 계간지에 싣고 싶은데, 편집인의 구미에 맞게 추가, 수정, 편집을 해달라는 요구가 있더라구요...ㅡㅡ;
    찍은 사진부터 모든 글을 제공받기를 원하는 것에는 이의가 없었는데,(잡지 취지는 괜찮고 공익적이었기에..ㅡㅡ;)
    설문조사와 그 결과에 대한 것까지 요구하고...요구에 맞춰 글을 수정했는데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또 요구하고... 총 3번의 요구가 있었고 2번까지는 들어줬는데,
    마지막에 또 은근슬쩍 '이러이러하게 추가해서 써주셨으면~'하는 뉘앙스이기에 그냥 '알아서 원하는대로 편집하세요~' 하고 말았어요.
    내가 부탁해서 내는 글도 아닌데 왜 이렇게 시간과 노력을 들여줘야 하는건지...싶더라구요.
    실제로 시간도 많이 뺐겼구요..ㅡㅡ;
    좋은 취지의 잡지라 좋게 생각했는데 편집인의 태도에 조금 실망하면서 그냥 말아버린 사건이었어요..ㅋ
    아마 제가 요구대로 응해주지 않아서 글은 싣지 않았던 것 같은데, 오히려 다행이다 싶더라구요...

  4.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8.09.05 13: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날로 먹으려는 사람들 너무 많습니다. ㅡ.ㅡ 그래서 전화번호를 공개를 안하지요.. 공개했더니 그런전화가 너무 ㅠㅠ
    이메일은 그냥 무시할 수 있어서 오히려 편하더군요..

  5. Favicon of http://lbjcom.net BlogIcon 봉사마 2008.09.05 13:54 address edit & del reply

    글 잘 보고 갑니다^^ (이전 먹물 버섯 글도 잘 봤습니다!)
    저도 방송국 사람들, 기자들 정말 싫어하거든요^^; (두어번 무슨 부탁 전화 왔는데 다 거절했습니다.)
    방송국을 통해서 보는 것 보다 여기 블로그를 통해서 보는게 더 좋으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6. Favicon of https://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08.09.05 14: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언론에서 일하는 기자새끼들 글러 먹었어요
    게을러 터진새끼들!!

  7. 2008.09.05 14:1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s://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09.05 14: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의견 그리고 행동의 글 잘 보고 갑니다.

  9.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09.05 14: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로 그렇습니다
    예전 같지가 않아요
    인터넷 검색만 하다가 건수 하나 걸리면
    가만히 앉아서 해치우려는....
    방송이 이젠 점점 그 기능을 잃어가는 느낌이라는 것이....쩝!!

  10.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8.09.05 14: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했습니다. 짝짝짝
    오락프로그램에서 뭔 오지마을입니까.ㅎ
    모방송사는 작가들까지 동원해서 귀찮게 하더군요.

  11.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만귀 2008.09.05 15: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실 저런 전화하는 사람은 말단 새끼 작가라는...물론 그들도 나름대로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겠지만요.
    아무튼...제 속이 후련합니다.(먼산)

  12.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9.05 19: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날로 먹는 것도 있지만 방송국이라면 블로거들이 껌뻑 죽는줄 아는가 봅니다
    그리고 장소를 갈쳐주면 거기 작살납니다

  13.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08.09.05 20: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하셨네요...
    시원합니다...^^*

  14. Favicon of http://iceflower.tistory.com BlogIcon 활의노래 2008.09.06 09: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까지 속이 시원해지는군요. ㅎㅎ 잘하셨습니다.

  15. lazyducks 2008.09.06 12:3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그 마음 알 것 같습니다
    방송 나가면 순식간에 그 부근이 쑥대밭 되겠죠 -_-ㅋ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onecut1 BlogIcon 깐돌이 2008.09.18 14:21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이글 보니까 엄청 찔리네요. ㅎㅎㅎ
    저는 한 번 더 달리님께 감사를 드립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