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간체 시장 풍경은

|

티베트 간체 시장 풍경은


간체(해발 4040m)는 네팔이나 인도에서 올라온 여행자들이
처음으로 만나는 티베트의 여행지이며,
티베트에서 네팔과 인도, 부탄으로 가는 교통의 관문이기도 하다.

과거에는 티베트 제3의 도시(현재는 제6의 도시로 전락)로써
15세기 이전에는 인도와 네팔, 부탄을 연결해주는 무역거점이자
교통의 중심지 노릇을 했다.
당연히 티베트 차마고도의 마지막 관문이 되었던 곳도 바로 간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체쿰붐 뒤편의 폐사에서 내려다본 팔코르 사원과 간체 시내 풍경.

험난하고 지루한 차마고도를 따라온 마방들은
간체에서 마지막 휴식을 취한 뒤,
히말라야를 넘어 인도의 시킴(Sikkim) 지역이나 부탄으로 향했다.
간체(江孜)는 시가체에서 146km나 떨어져 있지만,
티베트에서 가장 편평하고 직선으로 뻗은 포장도로가 나 있어
차를 타고 갈 경우 시가체에서 1시간 3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체 시내에서 만난 마차와 소년(위). 길거리에서 먹이를 먹는 마차의 말들(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체와 시가체를 잇는 포장도로는 굴곡과 경사가 심한 티베트에서
유일한 고속도로나 다름없다.
영업용 자가용을 타면 간체까지 25위안.
자동차는 그 좋은 길을 총알택시처럼 달려 1시간만에 간체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의 좌판에서 팔고 있는 물건들. 말징에서부터 엿가위, 장도리, 문고리까지 온갖 것들이 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가체보다도 훨씬 한적한 소읍의 분위기.
거리에는 유난히 많은 마차가 눈에 띈다.
간체에서는 차보다도 인력거보다도 많은 것이 마차였다.
간체 시가지에서 팔코르 사원으로 이어진 길가의 집들은
대부분 음식과 물건을 파는 가게들이다.
거리의 좌판도 거개는 비슷비슷한 물건을 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시장 좌판에서 팔고 있는 물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발과 옷, 철물과 과일, 차와 같은 것들은 주로 점포에서 팔고,
잡화와 농기구, 마구, 온갖 장신구와 불교용품은 좌판에 펼치고 있다.
 우리가 옛날 60~70년내 시골장터에서나 만났을 법한
오래된 물건들이 이곳에 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둥우리를 팔고 있는 좌판(위). 엽전 같은 옛날 돈을 걸고 주사위 놀이를 하고 있는 시장 사람들(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중에는 10대 초반의 소녀까지도 거리에 나와
팔릴 것같지 않은 평범한 물건을 늘어놓고 있다.
예를 들면 누가 신다버린 중고 신발 같은 것들.
간체쿰붐이 가까울수록 좌판은 더욱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건물을 차지한 점포가 열이면 열 한족이 운영한다면,
좌판은 모두 티베트인의 몫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의 좌판에 걸린 말방울(위)과 티베트 전통 옷(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의 티베트인들은 모두 외국인들에게 물건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이다.
그래서인지 이들은 물건을 팔기 위해 관광객에게 거의 필사적이고
눈물겨울 정도로 매달린다.
나도 그들의 손을 뿌리치지 못해 결국 몇 가지 물건을 팔아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체 쿰붐이 있는 팔코르 최데 사원 가는 길.

간체에는 따로 지붕을 해덮은 멀쩡한 시장이 있지만,
볼거리는 거리의 난전만 못하다.
팔코르 사원의 간체쿰붐을 가며 오며 나는
오래오래 거리의 난전과 시장을 구경했고, 날이 저물었다.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길 상세보기
이용한 지음 | 넥서스BOOKS 펴냄
'차마고도'의 은밀함과 순수함에 빠지다! 바람과 구름의 자취를 따라가는 길 위의 시인 이용한의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길 - 티베트, 차마고도를 따라가다』. 10여 년 전부터 출근하지 않는 인생을 선택하여...
티베트의 자유를 위하여 상세보기
달라이 라마 지음 | 미지의코드 펴냄
달라이라마가 전하는 티베트의 자유 티베트인들의 지도자 달라이라마는 중국과 티베트 민족 사이의 갈등의 중심에 놓인 인물이다. 달라이라마의 신념은 확고하다. 오직 평화와 신뢰를 바탕으로 한 공존만이...
Trackback 0 And Comment 11
  1. 2008.11.28 18:1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08.11.28 20: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혀 딴세상이네요...
    하지만 사람살아가는 냄새가 물씬 풍깁니다..
    편안한 저녁되세요

  3. 2008.11.28 22:1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08.11.29 08:23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11.29 08: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와는 또 다른 세계를 접한다는 것은
    늘 신비함으로 다가오죠
    잘 보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나먹통아님 2008.11.29 09:34 address edit & del reply

    거리노점에 파는 철재 물건들이 꼭 옛날 우리나라 대장간 앞에서 파는 물건들하고 비슷하게 생겼군요
    근데 점포를 가지고 장사하는 사람들은 모두가 쭝국인들이라니니 이건 굴러온 돌이 박힌돌 빼낸 격이네요
    천하의 나쁜 짱꼴라들...

  7. Favicon of https://thejourney.tistory.com BlogIcon 채색 2008.11.29 09: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간체에 갔던 생각이 납니다. 그립네요. ^^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blog.daum.net/rubytiara BlogIcon 루비 2008.11.29 11:21 address edit & del reply

    누런 포대 위에 늘어놓은 여러가지 물건들에 정감이 갑니다.
    장사하기 위해서 들러붙는 현지인들을 만나면
    마음이 아플 것 같아요.

  9.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8.11.29 11: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색적이긴 해도 정감갑니다. 통하는........ㅎ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10. Favicon of http://www.news119.net BlogIcon news119 2008.11.30 00:23 address edit & del reply

    영화에서 보던 장면 그대로네요. 정말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곳이어요..

  11. indiarose 2008.12.08 09:00 address edit & del reply

    간체에서 고소증으로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prev | 1 |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 | 60 | next